검색

중앙통신 '김정은이 미사일 도발 지도'

촛불정권은 '미사일'을 '불상의 발사체'로 은폐 의혹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9-05-05

 

비핵화 사기를 치고 있는 북한 김정은이 ‘4일 동해상에서 대구경 장거리 방사포와 전술유도무기 등이 동원된 화력타격훈련을 현지 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고 한다. 5김정은 동지께서 54일 조선 동해 해상에서 진행된 전연 및 동부전선 방어 부대들의 화력타격훈련을 지도하시었다, 조선중앙통신은 “‘전연 및 동부전선 방어부대들의 대구경 장거리 방사포, 전술유도무기 운영 능력과 화력임무 수행 정확성, 무장장비들의 전투적 성능을 판정 검열하고 경상적인 전투동원 준비를 빈틈없이 갖추도록하는 것이 이 훈련의 목적이었다고 밝혔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김정은은 이날 강력한 힘에 의해서만 진정한 평화와 안전이 보장되고 담보된다는 철리를 명심하라그 어떤 세력들의 위협과 침략으로부터도 나라의 정치적 자주권과 경제적 자립을 고수하고 혁명의 전취물과 인민의 안전을 보위할 수 있게 고도의 격동상태를 유지하면서 전투력 강화를 위한 투쟁을 더욱 줄기차게 벌여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의 이런 보도를 조선닷컴은 김정은이 최대 압박정책을 고수하며 북에 대한 제재 완화 조치를 하지 않는 트럼프 미 행정부에 대한 무력시위 차원에서 단거리 무기들을 발사한 것이란 관측을 전했다.

 

이와 관련, 합동참모본부는 4북한이 4일 오전 96분쯤부터 927분쯤까지 (강원도) 원산북방 호도반도 일대에서 북동쪽 방향으로 불상 단거리 발사체 수발을 발사했다고 발표했다며, 조선닷컴은 합참은 초기에는 불상의 미사일이라고 발표했지만 곧 불상의 발사체로 수정했다고 전했다. 조선닷컴은 5북한이 지난 4일 강원도 원산에서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 중 하나가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지대지 탄도미사일이란 관측이 제기됐다북한에 모든 종류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금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지적도 전했다.

 

또 전날 정부는 미사일이 아닌 발사체라고 돌연 입장을 수정 발표한 바 있다, 조선닷컴은 북한 미사일 판정 여부에 따라 정부 대응이 적절했는지를 놓고도 논란이 일 전망이라며 신종우 국방안포포럼 사무국장의 “‘전술 유도무기라고 언급된 것은 북한판 이스칸데르라고 불리는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보인다만약 북한이 쏜 것이 발사체가 아닌 미사일이라면 이는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일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도 전했다. 이춘근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 선임연구위원은 이번 미사일은 과거 열병식 때 나온 것으로, 2개짜리를 묶어놓은 것이라며 모양은 이스칸데르처럼 보인다고 했다고 한다.

 

이어 조선닷컴은 “‘북한판 이스칸데르는 작년 28일 북한군 창설 70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처음 등장했다. 고체연료를 사용하며 비행거리가 200이상일 것으로 추정된다. 군사분계선(MDL) 근처에서 쏠 경우 중부권 이남까지도 타격권에 들어간다최대 사거리 40의 패트리엇(PAC-3) 미사일로는 요격하기 어렵다고 평가된다. 또 사드(THAAD) 등 미사일 방어체계를 무력화할 수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고 전했다. 2006년 러시아에 실전 배치된 이스칸데르는 하강하는 과정에서 급강하한 후 수평비행을 하고, 이후 목표물 상공에서 수직으로 낙하하는 궤적을 갖고 있다고 한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북한판 이스칸데르는 고체연료를 사용하는 탄도미사일이면서도 다양한 비행궤도와 최종단계에 진입 각도를 변화시킬 수 있도록 유도가 가능해 사드(THAAD) 등 미사일 방어체계를 무력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며, 조선닷컴은 이번 북한의 발사가 미사일이 맞다면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북한이 작년 9·19 군사합의 이후 8개월여 만에 국제사회와 한국에 명백한 도발을 했다는 지적도 전했다. 하지만, 한국의 국방·안보 책임자들은 발사체의 세부 제원과 종류 등을 정밀분석 중이라며 미적거리고 있다

 

그러나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한 직후 처음에는 단거리 미사일이라고 발표했다가 40여분 뒤 단거리 발사체로 정정한 이후 이 입장을 유지했다, 조선닷컴은 그러나 북한이 이날 공개한 사진에 따르면 이는 오판일 가능성이 크다합참은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를 몇 발 쐈는지조차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국방·안보당국의 은폐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군이 초기에 미사일이라고 상황을 파악하고도 한국과 북한의 외교 상황 등을 감안해 발사체라고 낮춰서 발표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고 조선닷컴은 주목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 2019-05-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