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주 좌익들, 황교안에게 물봉변·난동

통진당 잔재 등 자유한국당 집회에 난동 피워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9-05-03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일 오전 광주 송정역 앞에서 문재인 정부 규탄 대회를 하다가 과거 해산된 통합진보당 후신 단체 관계자 등 난동자들로부터 물세례를 맞는 봉변을 당했다고 한다. “이 단체 관계자 수십명은 이날 이석기 내란음모는 조작’, ‘황교안은 감옥으로같은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며 황 대표 연설을 방해했다며 조선닷컴은 황 대표가 연설을 마치고 전주행 열차를 탑승하려고 역사 쪽으로 이동하는 순간, 갑자기 달려들어 물을 뿌려댔다. 황 대표는 우산을 펼쳐든 경찰의 보호를 받으며 역사 안 사무실로 피했다고 광주에서 벌어진 정치적 난동을 전했다.

 

이날 소동을 벌인 단체들은 민중당’ ‘광주진보연대’ ‘광주대학생진보연합등의 팻말을 흔들었다, 조선닷컴은 한 관계자의 민주화 운동 관련 일부 유족 등도 현장에 있었다고는 하지만, () 통진당 등 관련 단체가 상당수였던 것으로 안다는 주장도 전했다. 피켓에 등장한 민중당은 황교안 대표가 법무부장관 시절 해산된 통합진보당의 후신이고, ‘광주진보연대대표는 작년 12이석기 전 의원을 즉각 석방하라는 시국선언에 이름을 올렸고, ‘광주대학생진보연합은 올해 2광주지역 백두칭송위원회가 연 김정은 광주 방문 청원캠페인에 참여했다고 한다.

 

이런 광주단체들의 난동에 관해 이날 소동은 송정역 앞 연설을 마친 황 대표가 다음 일정인 전주로 가기 위해 기차를 타러 역사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벌어졌다. 갑자기 수십명이 황 대표 쪽으로 달려들었고 일부는 생수병 물을 황 대표에게 뿌려댔다, 조선닷컴은 경찰이 검은 우산을 펼치고 황 대표를 보호했지만 시위대에 둘러싸이면서 황 대표가 역사 안까지 약 300m를 움직이는 데 10분 넘게 걸렸다고 전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오전 광주 송정역 앞 광장에서 문재인 STOP! 광주시민이 심판합니다라는 자유한국당 행사를 진행하기 전부터 피켓을 들고 시위를 했다고 한다.

 

이날 난동자들의 구호에 관해 이들은 ‘5·18 역사왜곡·폄훼! 자유한국당 해체!’라고 쓰인 현수막을 걸고 ‘5·18 망언 종북몰이, 황교안 사퇴!’ ‘국정농단 통합진보당 강제해산 황교안은 감옥으로라는 피켓을 들었다. ‘이석기 내란 음모조작, 황교안은 감옥으로피켓도 보였다, 조선닷컴은 이들은 황교안은 물러가라, 자한당은 해체하라라는 노래를 불렀다고 전했다. 이날 연설에 나선 신보라 최고위원이 광주 시민 여러분, 저는 광주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5·18 민주화 운동을 부정하지 않는다라고 이해를 구했지만, 이 난동단체들은 X한다고 소리쳤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황 대표가 연설을 하려 하자, 단체들은 황 대표 뒤쪽 공간으로 이동해서 자신들의 주장이 적힌 팻말을 흔들어댔다. 황 대표가 연설하는 동안 '황교안은 감옥으로!' 등의 문구가 카메라에 잡혔다, 조선닷컴은 이 난동단체들이 황교안은 물러가라고 외치자, 황 대표는 말씀 좀 들어보라. 이럴 것 없다고 말한 뒤, 당 관계자들에게 그대로 진행하자고 말했다고 한다. 마이크를 잡은 황 대표는 자유를 지키기 위해 광주·전남 애국시민들이 피 흘려 헌신했다. 그런데 지금 자유민주주의가 흔들리고 있다. 자유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힘을 보태달라, 예정된 연설을 마쳤다고 한다.

 

이후 황교안 대표는 전주행 열차가 오는 플랫폼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나라는 한 나라다. 지역간 갈등이 있었던 시대가 있었다. 이제는 정말 한 나라가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광주시민 중에도 그런 생각을 가진 분들이 훨씬 더 많으리라 생각한다”는 말을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어 황교안 대표는 오전 1140분 예정된 KTX 열차를 타고 전북 전주시로 향했다며, 조선닷컴은 이날 발표한 민중당 전북도당의 독재의 후예인 한국당의 전주 방문은 전북도민에 대한 모욕이라며 한국당을 해체하고 황교안을 구속 수사하라는 긴급성명도 전했다.

 

통진당 해산시킨 황교안, 광주서 옛 통진당 세력 등에 물벼락 봉변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daija****)누군가 말했지 귀태라고~ 대한민국에서 귀태 1번은 김대중으로부터 시작되어야 한다. 김대중동상이 김일성동상과 얼굴만 다르다는 사실을 광주시민들은 알고 있는지 궁금하다. 선량한 시민들을 선동하여 간첩들을 양산시켜 활개 치게 판을 깔아준 김대중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kur****)광주광역시라 쓰고 제2평양직할시로 읽는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wono****)황교안과 자유한국당의 인기가 올라가도록 만들어주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thenept****)국가전복세력 지지, 맹목적인 좌파정권 수호 등 전라도는 스스로 고립될 수 밖에 없는 자충수를 두고 있다. 이들에게도 냉철한 이성이 작동하길 바란다면 너무 요원한 일일까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da****)하는 짓을 보면 그 지역 인간들의 됨됨이를 알 수 있다. 광주는 30년 김영삼한테 돌팔매질 한 수준에서 한치도 나아지지 않았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ic****)“518폭도들의 후예가 아니랄까봐 아주 발광을 하는구나. 니들이 그럴수록 타지역으로부터 배척당한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라고 광주의 좌익단체들을 비판했다.

 

또 한 네티즌(isaa****)이래서 전라도가 주사파의 중심지이고 대한민국을 분열시키는 좌파세상이라는 것. 불쌍한 사람들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solpi****)문재인이 갈등을 조장하고 극대화시켜 집권을 하고 나니 온 나라가 적대감으로 들끓고 있네. 문재인의 지지율의 원동력 역시 갈등과 나아가서 적대감입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bm114k****)“PK, DK는 지역감정 없애려고 배려하고, 지금까지도 참고 또 참아왔건만 구제가 불가능한 족속들 이구만. 혹독한 대가가 돌아올 날이 머지않았음에 더욱더 참아야지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 2019-05-0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