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화재로 노트르담 대성당 지붕·첨탑 붕괴

860년 묵은 파리와 프랑스 천주교의 상징이 불타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9-04-16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로 인해, 13세기 쌍탑과 서쪽 정면 등 주요 구조물은 피해를 입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지붕과 첨탑이 붕괴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고 한다. 파리시와 프랑스 내무부에 따르면 15(현지 시각) 오후 650분쯤 파리 구도심 센 강변의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에서 화재가 발생했는데, 세 시간 동안 화재가 잡히지 않았고, 화재 1시간 후에는 나무 등으로 만들어진 첨탑이 무너지기도 했으나, 주요 구조물 등은 화재 피해를 입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고 한다.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파리시 소방청장은 노트르담 대성당의 주요 구조물은 보존된 것으로 보인다두 탑은 불길을 피했다고 밝혔다고 한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아직 사상자는 없으며 경찰 등이 화재 원인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사를 위해 설치한 곳에서 화재가 시작돼 방화보다는 사고 쪽으로 화재 원인이 기우는 모양새라며, 조선닷컴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이날 오후 8시로 예정돼 있던 대국민 담화를 취소하고 화재 현장으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트위터에 매우 슬프며 우리의 일부가 불탔다고 개탄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 전용기에서 폭스뉴스를 생방송으로 보다가 트위터에 대형화재를 지켜보는 것이 매우 끔찍하다불을 끄려면 공중살수(flying water tankers)가 유용할 수 있다. 빨리 행동해야 한다는 글을 남겼고, 교황청 공보실은 이날 노트르담 성당을 파괴한 끔찍한 화재 소식에 충격과 슬픔을 느낀다프랑스 가톨릭 교회와 파리 시민들에게 우리의 연대를 표한다며 프랑스 대교구좌가 사용하는 노트르담(우리의 여인) 성당의 화재에 성명냈다고 한다.

 

화재로 인해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지붕과 첨탑이 붕괴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성당 내부에 보관 중인 귀중한 예술품은 안전한 곳으로 옮겨졌다고 BBC가 이날 보도했다고 한다. 노트르담의 최고 행정 성직자인 패트릭 쇼베 몬시뇰은 이날 가시면류관(Crown of Thorns)13세기 프랑스 왕 세인트 루이가 착용한 튜닉’(고대 그리스·로마인들이 입던 옷)을 구했다고 했고,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은 자신의 트위터에 경찰과 시 정부 요원들 덕분에 가시면류관과 세인트 루이의 튜닉, 그리고 여러 주요 작품들은 이제 안전한 곳에 있다는 글을 올렸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그리스도의 가시면류관은 가치를 돈으로 환산할 수 없을 정도로 귀중한 보물이다. 황금으로 만들어진 나무 가지를 원형의 다발에 엮은 것으로, 그리스도 희생의 상징이기도 하다. 그동안 전 세계 일반 관광객들은 매월 첫째주 금요일에 열리는 가시관 및 그리스도 수난 유물 경배 행사에서나 가시면류관을 볼 수 있었다기록에 따르면 예루살렘의 시온 산에 있었던 그리스도의 가시면류관은 6세기 콘스탄티노폴리스로 옮겨진 것으로 보인다. 1238년 베네치아의 상인 손에 저당물로 들어갔다가, 프랑스 왕 루이 9세가 사와서 파리로 가져왔다고 전했다.

 

피해와 화재 원인에 관해 노트르담 성당은 프랑스 고딕건축 양식의 절정을 보여준다. 특히 내부의 화려한 스테인드글라스와 종, 파이프오르간도 노트르담의 보물로 꼽힌다. 하지만 스테인드글라스 대부분은 불에 탔을 것으로 프랑스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며 조선닷컴은 프랑스 내무부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650분쯤 파리 구도심 센강의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 첨탑 쪽에서 시커먼 연기와 함께 불길이 솟구쳤다. 화재 원인은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고 있으나 소방당국은 성당 벽의 돌에 생긴 균열을 보수하는 과정에서 불이 났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화재로 지붕과 첨탑이 무너졌지만, 완전 붕괴는 면할 것으로 보인다고 프랑스 소방당국은 밝혔다, 노트르담 성당에 관해 조선닷컴은 노트르담 대 성당은 빅토르 위고가 1831년 쓴 소설 노트르담의 꼽추의 무대로도 유명하다. 15세기 프랑스 사회상을 그려낸 소설은 극심한 빈부격차와 교회의 타락, 지배계급의 위선과 대비되는 종지기 콰지모도의 순수한 사랑을 그렸다소설을 원작으로 한 프랑스 대표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는 국내에서도 누적관객 100만명을 넘겼을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고 전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9-04-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