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베, 방호복 없이, 후쿠시마 원전 방문

조선닷컴 네티즌 “아베는 영화도 안 보나 봐?”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9-04-15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14일 후쿠시마(福島) 원전을 방문할 당시, 그 지역이 방사능으로부터 안전하다는 사실을 홍보하기 위해서, 방호복이 아닌 양복 차림이었다고 한다. “2013년 방문 때 방호복과 마스크를 착용했던 아베 총리는 이날 후쿠시마가 방사능으로부터 안전하다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양복을 입은 것으로 풀이된다며 조선닷컴은 15아베 총리는 현장 시찰 내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으며 후쿠시마에서 생산된 쌀로 만든 주먹밥도 먹었다고 아사히신문은 전했다고 보도했다.

 

“15일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전날 양복을 입은 채로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했다, 조선닷컴은 현지 직원들에게 행한 아베 총리의 이전에는 방호복 차림으로 시찰했으나 여러분의 공헌 덕분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는 말을 전한 산케이신문의 아베 총리가 후쿠시마 방사능의 영향이 줄어들고 있는 상황을 강조한 것이라는 분석도 소개했다. 아베 총리는 후쿠시마산 식품에 대한 풍평피해(풍문으로 인한 피해)’가 없어지도록 노력하겠다며 후쿠시마 지역 마을 사람들을 격려하기도 했다고 한다.

 

이번 방문은 최근 사쿠라다 요시타카 전 올림픽상이 동일본 대지진 피해지역의 부흥보다 한 정치인의 성공이 더 중요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면서 아베 내각이 정치적 위기에 처한 가운데 진행됐다며, 조선닷컴은 이 때문에 아베 총리가 이날 후쿠시마에 양복 차림으로 나타난 것은 민심을 회복하기 위한 움직임이라는 분석이 나온다후쿠시마에서는 2011311일 일본 동북지방을 강타한 규모 9.0의 지진과 지진해일(쓰나미)로 제1원전의 원자로 1~4호기에서 엄청난 양의 방사능이 누출되는 사고가 일어났다고 상기시켰다.

 

조선닷컴은 “15일 일본 도쿄전력은 제1원전 3호기 건물에 보관된 사용후핵연료를 꺼내는 작업을 시작했다. 후쿠시마 원전 해체 작업이 본격화된 이후 피해가 컸던 1~3호기를 해체하는 첫 수순이다. 피해가 적었던 4호기와 달리 1~3호기는 냉각장치 고장으로 멜트다운(노심용융)이 발생, 수소폭발사고가 발생하면서 인체에 치명적인 수준의 방사선 유출되고, 원자로 건물이 크게 손상됐다“3호기 원자로 건물에는 사용후핵연료봉 514개와 미사용연료봉 52개 등 총 566개가 보관돼있다고 전했다.

 

아베, ‘방호복·마스크없이 양복 차림에 후쿠시마 원전 방문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li****)영화 한편보고 방사능 걱정으로 탈원전 하겠다며 온 산 온 바다를 태양광 패널로 채우려는 멍청이도 있는데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mas****)나라를 위해 자기 몸을 마루타로 내놓는 아베와, 정은이와 친해지기 위해 미국과도 등 돌리는 지도자중, 누가 더 나라를 생각하는 사람일까?”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d****)적이건 동지건 제 나라를 위한 애국심에 경의를 표한다라고 했다

기사입력 : 2019-04-15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