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민노총, 부산시청을 아수라장 만들어

일본영사관 인근에 '징용 노동자상' 건립 논란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9-04-15

 

부산시가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기습 철거한 것에 반발하는 민노총 산하 전국공무원노조(전공노) 조합원과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 회원 등 100여 명이 15일 부산시청 진입을 시도하다 이를 막아서는 경찰·시 공무원 200여 명과 거친 몸싸움을 벌이면서, 이날 오후 늦게까지 부산시청사는 고성과 몸싸움이 오가며 아수라장이 됐다고 한다. 지난 12일 오후 부산시가 동구 정발장군 동상 앞에 불법 설치한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철거한 데 대한 항의하여 15일 오전 920분쯤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7층 시장 집무실 앞으로 민노총 조합원 10여 명이 몰려든 것이다.

 

이들은 15일 오거돈 부산시장과 면담을 요구하며 철거 책임자 처벌하라” “강탈한 노동자상 반환하라는 플래카드를 치켜들고 오거돈은 사죄하라!” “철거는 친일이다라는 구호를 외치다가 30여 분 만에 경찰에 의해 강제 해산됐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보다 앞서 민노총 측 50여 명은 이날 오전 9시쯤 부산시청 1층 후문에서 부산시의 강제징용노동자상 강탈 규탄기자회견을 열어 부산시가 공론화 제안 공문을 보내 놓고 뒤에서는 행정대집행을 통해 노동자상을 강탈해갔다오거돈 시장은 일본의 눈치에 따라 이뤄진 이번 일에 대해 사과하고 노동자상을 원래 위치로 돌려놔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기자회견을 마친 시위대는 오거돈 시장과 면담하겠다며 시청 안으로 밀고 들어가면서 1층 로비 출입 게이트에서 또 한 차례 몸싸움을 벌였고, 이 와중에 5~6명이 경찰 저지선을 뚫고 시장실이 있는 7층으로 직행해 시장 집무실로 들어가려다 청경 등과 실랑이를 벌이며 소란을 피웠다고 한다. 그동안 오 시장은 집무실 안에 갇혀 이날 10시로 예정됐던 서부산대개조 비전 선포식기자회견도 10여 분가량 지연됐고, 오전 10시쯤 시장 집무실 앞에서 경찰에 의해 강제 해산당한 10여 명의 시위대는 1층 로비에서 연좌 농성 중인 50여 명의 다른 시위대와 합류해 오후까지 시청사에서 농성을 벌였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오거돈은 친일이다” “부산시장 사죄하라” “경찰은 비켜라라고 소리를 질러댄 시위대에게 부산시청은 불법 집회와 점거니 나가달라며 수차례 퇴거 명령을 통보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에 앞서 민노총 산하 전국공무원노조 부산지역본부 소속 조합원들은 이날 오전 730분쯤부터 오 시장이 평소 출근하는 부산시청 1층 후문 입구와 지하주차장 입구에서 철거는 친일팻말을 들고 오 시장의 출근 차량을 기다렸다. ‘오 시장 출근 저지 투쟁이었다며 조선닷컴은 그러나 오 시장은 이날 평소와 달리 시청 2층 정문 앞에서 내려 시청으로 들어가 시위대와 마주치지 않았다고 전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날 오후 입장문에서 노동자상 건립 취지와 의미에도 공감한다행정대집행 때 발생할지 모르는 충돌을 최소화하기 위해 시기를 전격적으로 정할 수밖에 없었으나 충분한 소통이 없었던 것은 유감이라고 말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또 오거돈 시장은 시민 의사를 확인하는 공론화 과정을 거쳐 노동자상 설치 위치를 정하는 방안을 다시 제안한다오는 51일 노동절 이전까지 위치를 결정하도록 하고, 건립특위에서 공론화 기구 구성을 맡을 기관이나 단체를 지정하면 공론화 방식이나 내용은 모두 공론화 추진기구에 일임하겠다고 밝혔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부산시청 아수라장 만든 민노총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jb****)민노총의, 민노총에 의한, 민노총을 위한 문재인정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bct****)한국판 홍위병의 난동을 언제까지 볼 것이냐? 법이 있어도 저놈들 앞에 가면 무력감을 나타낸다. 이래 가지고 나라라고 할 수 있나? 민노총 세상이 아닌가? 왜 이렇게 나라를 개판을 만드는가? 아예 무정부주의를 시행을 한다고 주장을 하든지, 그것도 아니고 이런 패거리들 좋은 세상을 만드는 것이 문재인과 민주당이 바라는 세상이냐? 이게 민주주의냐?”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pcg****)민노총 그만해라!”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yj****)친일? 니들 애비는 그때 뭐 했노?”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eogh****)역사를 좀 공부해보니 불편한 진실이지만 조선인들은 1944년 총동원령이 있기 전까지는 돈 벌러 일본에 서로 가려고 했다. 징용공들 사진을 봐라. 다 말쑥하게 차려입고 영양상태도 좋았다. 허구로 찬 드라마 보고 반일하지 말고 실제 역사를 좀 공부해라! 반일선동에 넘어가지 말자. 일제시대는 우리에게 고난이었지만 한편으로는 축복이기도 하였다! 반일은 정신병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bul****)친일은 그래도 재건할 씨앗은 남겼다라며 친일보다 니놈들이 더 반동분자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csk****)민노총은 친일은 안 되고 친공은 괜찮은가 봐. 사실 친공이 더 나쁜 것 아닌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y****)문재인이 딸은 일제 식민주의자가 설립한 일본 대학 졸업했고, 문재인이 부인은 일본 꽃꽂이 전문가다! 이쯤 되면 문재인은 친일파 아니냐! 이 한심한 족속들아!”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bgk****)놀고 먹어도 일반 노조원들 월급에서 강제로 뜯어낸 피 같은 남의 돈으로 배가 부르게 먹고 남는 돈으로 온갖 장비 구입해서 도처에 돌아다니면서 돼먹지 않은 난동이나 부리고 그래도 먹고 살 수 있는 나라 참 한심하다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 2019-04-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