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산불 진화 후 복귀한 속초시장 비난받아

산불 책임을 중앙정부가 아닌 지자체에 떠넘겨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9-04-08

 

지난 4일 오후 717분 강원 고성군 토성면에서 시작된 산불은 강풍을 타고 속초를 덮쳤을 당시 김철수(63) 속초시장(더불어민주당)은 제주도 휴가 중이었는데, 돌아올 수 있는 상황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일찍 돌아오지 않았다고 논란이 되고 있다. “김 시장은 산불 발생 15시간여 만인 5일 오전 1010분쯤 토성면사무소에 마련된 산불현장통합지휘본부에 나타났다. 이미 주불이 다 진화된 후였다, 조선닷컴은 “‘당일 좌석이 없었다는 김 시장의 주장은 사실과 달리, 4일 오후 920분에 출발하는 제주항공편에 좌석이 10석 이상 남아 있었다고 지적했다.

 

속초시장의 제주도 여행과 산불 대응에 관해 조선닷컴은 김 시장은 4일 오전 제주도 서귀포시에 짐을 풀었다. 결혼기념일과 아내 환갑 기념 여행이었다. 김 시장 부부, 딸 부부, 아들 등 6명이 동행했다. 김 시장은 오후 717분쯤 고성군 토성면에서 산불이 났다는 카카오톡 문자를 받았다. 토성면은 속초와 맞붙어 있다. 김 시장은 카톡으로 직원을 소집하라고 지시했다. 오후 8시쯤 산불이 속초로 오고 있다는 카톡을 받았다, 6일 김 시장의 사위를 통해 알아보니 남은 비행기 좌석이 없다고 해서 이튿날 가장 빠른 비행기를 예약했다는 변명도 전했다.

 

조선닷컴은 김 시장은 속초가 고향인 데다 속초 부시장까지 지냈다화재가 속초와 맞붙은 토성면에서 발화했고 강풍이 불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위험성을 모르기 어렵다는 지적도 했다. 김 시장이 산불에도 불구하고 뒤늦은 나타난 것에 관해 속초 주민 최모(54)씨는 시를 책임진 사람이 중대한 위기 상황에서 최선을 다해 복귀하려는 노력을 했는지 의심스럽다고 말했고, 김 시장은 밤새 시의 안전에 대해 고민했고, 최단 복귀를 위해 노력했다. 지금은 피해 수습에 노력해야 할 때라고 해명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휴가 갔던 속초시장, 늦은 복귀 논란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manso****)숨소리 말고는 100% 거짓말이다. 잠시라도 틈만 나면 돼지에게 잘 보일 궁리만 하고 대한민국 국민들을 속일 생각뿐인 집단이 바로 저들입니다. 더불어OOO당 말입니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m****)거짓말은 항상 밝혀지게 되어 있다. 표가 없다더니? 헐 수준 미달이 정당 너무하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january****)거짓말을 밥 먹듯이 하는 좌파의 본색! 절대 자기 잘 못을 인정하지 않는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bony****)더불어민주당이다. 네이버 찾으면 이유는 모르겠지만 무슨 당인지 안 나온다. 자한당이었으면 JTBC 등 좌파 언론에서 난리가 났을 거다. 세월호 7시간 팔아서 선거된 놈이 표가 있는데도 안 왔다? 이게 바로 좌파의 진정한 모습이다. 과거 이해찬도 그랬고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nl****)이 자들은 입만 벌리면 거짓을 말하는 군이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kgy****)단체장 정도 되면 지역에 국가적 재난이 생겼는데 표 못 구해 못 돌아왔다는 말이 안 된다라고 반응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byungm****)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지 서해교전 때 대중이는 일본으로 축구 구경 갔으니. 그리고 지금 정부 장관들 전부 남탓이고 현정부도 내로남불만 하니 보고 배우는 거잖아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min****)금방 탄로날 거를 거짓말 시키는 인간들은 뻔뻔한 겨 모자라는 겨?”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ey****)참 얘들은 희한하다. 무조건 남탓인데. 궁지에 몰리면 와이프가 계약했다 와이프가 받았다. 노모를 모시고 갔다 노모를 모시기 위해 그랬다. 이번에도 똑같다라고 했다. [허우 기자] 

 

문재인 정권의 산불에 대한 무능한 대응의 책임을 뒤집어쓰는 언론보도를 당하는 김철수 속초시장

 

기사입력 : 2019-04-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