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국에 억류 선박, 동중국해 환적 의심

루니스호 소유한 선박회사가 다른 선박도 환적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9-04-04

 

한국 정부가 6개월째 억류 중인 선박이 여러 차례 동중국해에 머물다 한국으로 되돌아간 것으로 밝혀졌다며 미국의 소리(VOA)4일 환적 문제를 주목했다. “목적지를 허위로 기재하고 한 달이나 공해상에 떠 있던 적도 있는데, 앞서 VOA가 환적 의심 선박으로 지목한 루니스호와 동일한 항적을 보였고 운영 회사도 같은 것으로 확인됐다VOA공해상에서 북한 선박에게 석유를 환적한 것으로 알려진 한국 선박 피 파이어니어라며 북한 선박에게 정제유를 건넸다는 미국 측 첩보에 따라 지난해 10월부터 한국 정부에 억류돼 조사받고 있다고 전했다.

 

정제유 환적 의심 선박의 행로에 관해 “VOA마린트래픽을 통해 이 선박의 지난해 4월부터 억류 시점인 10월 사이 항적을 살펴본 결과 이 선박은 최소 5차례 동중국해 공해상에 오랜 기간 머물렀던 기록을 남겼다VOA이 일대는 미국 정부의 최근 대북 해상거래 주의보에 주요 환적지로 지적된 곳으로, 선박 간 불법 환적에 연루됐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대목이라며 “‘마린트래픽과 한국 해양수산부의 선박 입출항 자료에 따르면 피 파이어니어 호는 지난해 48일 한국 여천 항을 출항하면서 차항지 즉 목적지를 싱가포르로 신고한다며 행적을 소개했다.

 

이후 411일 동중국해에서 선박자동식별장치(AIS)를 통한 신호를 보내고 추가 신호를 보내지 않다가 416일 남해 앞바다에 모습을 드러낸 뒤 같은 날 부산에 입항한다, VOA동중국해 공해상에서 최대 5일간 AIS 신호를 끈 채 머물렀다는 추정이 가능한데, 이 기간 차항지로 신고한 싱가포르에 입항 흔적을 남기지 않은 점이 이를 뒷받침한다이후 피 파이어니어 호는 421일 울산 항을 출발하면서 차항지를 베트남으로 신고했지만, 525일 약 한 달만에 부산항으로 되돌아오기 전까지 베트남 쪽으론 운항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대신 428일을 기점으로 53, 10, 12, 13, 17, 23일에 동중국해 공해상 수 킬로미터 반경 내에서 AIS 신호가 포착됐다VOA베트남이 아닌 동중국해에서 한 달 가까이 떠다니다 되돌아온 것이라며 이후 531일 울산을 출발한 피 파이어니어 호는 712일 실제로 싱가포르에 입항했다. 당시 울산에서 남쪽 방향으로 운항하다 동중국해 공해상에 멈춰 약 6일을 머물렀고, 이후 미얀마를 거쳐 싱가포르에 기항한 뒤 약 세 달 후 한국 여천 항에 입항했다고 전했다. 이렇게 뚜렷한 항적을 남겼는데도 불구하고 피 파이어니어 호는 출항 당시 한국 해양수산부에 차항지를 베트남으로 기재했다고 한다.

 

이어 피 파이어니어 호는 지난 828일 여천 항을 출항할 땐 남쪽으로 항해하는 모습을 끝으로 AIS 신호를 아예 보내지 않았다. 이후 94일 여천 항에 다시 입항할 때까지 AIS 신호는 포착되지 않았다VOA“AIS를 끈 상태로 운항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피 파이어니어 호의 운항 행태는 최근 미국 정부의 주의보에 이름이 공개된 18척의 환적 가능 선박과 닮아 있다고 전했다. “특히 지난해 4월부터 12월 사이 수 차례 동중국해 공해상 등을 운항한 것으로 드러난 한국 선박 루니스 호와 유사한 항적을 보이고 있는 점도 주목된다VOA는 전했다.

 

앞서 VOA는 마린트래픽 자료를 통해 루니스 호가 미국 정부가 주요 환적지로 지목한 해역에 머물다 돌아간 흔적이 있으며, 싱가포르를 차항지로 신고했지만 실제 싱가포르에 기항한 흔적이 없다는 사실을 보도한 바 있다, VOA두 선박의 유사점은 항적이나 차항지와 관련된 기록에만 그치지 않는다취재 결과 피 파이어니어 호의 선주는 루니스 호를 빌려 운항했던 회사와 동일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정보 자료에 따르면 피 파이어니어 호의 선주는 한국의 D사입니다. D사는 루니스 호의 선주인 A사로부터 루니스 호를 용선, 즉 빌려 운항한 회사라고 VOA는 전했다.

 

앞서 루니스 호의 선주인 A사 관계자는 2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루니스 호의 운영은 용선 회사 즉 A사로부터 선박을 빌린 D사가 담당하고 있다VOA이를 종합해 보면 피 파이어니어 호는 항적은 물론 실질적인 운영에 관여한 회사도 루니스 호와 상당 부분 겹친다. 그러나 한국 정부에 억류된 피 파이어니어 호와 달리 루니스 호에 대해선 특별한 조치가 취해지지 않은 상태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외교부는 3한국 정부는 작년 하반기 루니스 호의 북한 선박과 불법 해상 환적 혐의를 조사했으나 당시 안보리 결의 위반을 증명하는 충분한 근거를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다고 VOA는 전했다.

 

그러면서 D사 관계자는 한국 정부는 루니스 호를 계속 예의주시해오고 있고, 관계기관에서도 입항 시마다 검색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며, VOA는 이번 사안과 관련한 더 자세한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D사 담당자와 여러 차례 통화를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 전했다. 싱가포르 항만청에 이런 내용을 문의한 상태로 현재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며, VOA는 마린트래픽 관계자의 3마린트래픽은 (VOA의 요청에 따라) 해당 선박(루니스 호)에 대한 과거 기록을 빈틈 없이 조사했다면서 싱가포르에 입항한 기록은 없었다는 이메일을 전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9-04-04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