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민노총, 국회 담벽 파괴하고 경찰 폭행

경찰, 위원장 등 25여명 연행, 폭행자 처벌하겠다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9-04-03

 

김명환 민노총 위원장 등 민노총 조합원들이 3일 국회 담장을 무너뜨리고 국회 경내(境內) 진입을 시도하고 경찰을 폭행하다가 25여명이 경찰에 의해 연행됐다고 한다. “3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김 위원장과 유재길 부위원장 등 민노총 조합원 25명은 이날 오전 1045분쯤부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를 참관하겠다며 경찰 저지선을 넘어 국회 진입을 시도하다가 연행됐다며 조선닷컴은 현직 민주노총 위원장이 집회 도중 연행된 것은 처음이라고 전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병원으로 이송된 경찰 측 부상인원은 확인된 것만 총 6명이라고 한다.

 

민노총은 지난 1일부터 국회 앞에서 탄력근로제 확대 반대 집회를 이어오고 있다, 조선닷컴은 민노총 조합원 200여 명은 이날 국회 정문 앞에서 탄력근로제 단위시간 확대 등 노동법 개악을 중단하라는 집회를 개최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민노총 노조원들은 국회 주변을 둘러싼 철제 담장을 무너뜨리고 벽을 넘었다경찰은 담장이 무너지자 기동팀을 투입해 민노총 조합원의 국회 진입을 막았다. 이 과정에서 양측간 몸싸움도 벌어졌다. 이후 경찰은 오후 1220분쯤에는 플라스틱 방벽으로 된 질서유지선을 세웠지만 시위대가 무너뜨렸다고 전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국가 중요시설인 국회를 파손한 혐의로 검거 중이니 불법 집회를 중단해달라는 방송을 내보냈다며, 조선닷컴은 김 위원장 등 체포된 민주노총 조합원 25명은 각각 영등포경찰서와 서부경찰서, 양천경찰서 등으로 이송돼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경찰은 폭력 시위가 이어지자, 오후 250분쯤 시위대에 대한 해산명령을 내렸다. 하지만 민주노총 조합원은 질서유지선 방벽을 밀치거나 뜯어내며 경찰과 대치했다. 이날 경찰은 총 5차례에 걸쳐 해산을 명령했다고 전했다. 민노총은 오후 540분쯤까지 집회를 이어갔다고 한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가 연기됐다는 소식을 들은 뒤에야 민주노총은 집회를 해산했다, 조선닷컴은 김경자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의 우리 투쟁이 승리했다. 오늘을 시작으로 더 많은 조합원에게 노동개악을 알리고 조직하자라는 주장도 전했다. “지난 2일에도 국회 본관 진입을 시도하던 조합원 8명이 공동 건조물 침입 등 혐의로 체포됐다가 모두 훈방됐다, 조선닷컴은 경찰 관계자의 이날 민주노총 조합원 25명을 현행범으로 연행했다. 영상 촬영 등으로 채증한 자료를 토대로 폭력 시위자들을 추가로 입건할 계획는 주장도 전했다.

 

조선닷컴은 민노총의 경찰 폭행장면에 관해 “3일 민주노총의 국회 앞 시위 과정에서 한 민주노총 조합원이 시위를 막는 경찰관의 방패를 빼앗은 뒤 뺨을 때리는 장면이 포착됐다이날 오후 420분쯤 시위 현장에서 조선일보 디지털편집국이 촬영한 영상을 보면 붉은색 두건으로 얼굴을 가린 한 민주노총 조합원이 동료 조합원과 한 경찰관의 방패를 빼앗았다. 이 조합원은 이 경찰관을 손과 발로 때릴 듯이 위협하다 결국 경찰관의 뺨을 한 차례 때렸다. 폭행을 당한 경찰관은 화를 내며 소리쳤고, 주변 동료들은 이 경찰관을 진정시켰다고 단독 보도했다.

 

집회 현장에 있던 한 경찰관은 우리도 사람이라서 맞으면 화나고 흥분할 때도 있다. 하지만 절대 대응하면 안 되니까, (폭행을 당해도) 오히려 주변 동료들이 몸으로 (경찰을) 말린다고 했다며, 경찰 관계자의 기본적으로 공무집행방해 혐의가 적용될 것이라며 경찰관에게 직접적으로 물리력을 행사한 인원에 대해선 폭력 혐의도 추가할 수 있다는 주장도 전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폭력 시위 과정에서 부상당한 경찰은 모두 6명으로 집계됐다, 조선닷컴은 경찰 관계자의 경미하게 다친 경찰 인원은 더 많은 것으로 파악된다. 구급차로 공수한 의약품으로 응급처치를 진행했다는 주장도 전했다.

 

국회 담장 무너뜨리고 진입시도한 민노총김명환 위원장 등 25명 체포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mp9****)민노총은 일 안하고 투쟁만 하나? 연일 집회와 시위 그리고 투쟁! 이게 민노총이 하는 일인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hju****)민주교육의 산 교육장으로 삼게 무너진 담장을 그대로 존치하라. 그리고 그 장소를 기억의 벽으로 명명하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hinwant****)민노총 지도부가 현 정권에서 할 일이 별로 없어 심심해 하다가 국회에 훈장(전과) 받으러 나왔구나라고 냉소했다

 

 

기사입력 : 2019-04-0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