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재인, 말레이에서 인도네시아語 인사

밤에 하는 인사를 오후 행사의 인사에 말하기도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9-03-20

 

지난 13일 문재인의 말레이시아 순방 때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사아 총리와 정상회담 뒤 연 공동 기자회견에서 말레이시아 말이 아닌 인도네시아 말로 인사말을 한 것에 관해 청와대 고민정 부대변인은 20일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방문국 국민들에게 친숙함을 표현하고자 현지어 인사말을 작성하는 과정에서 혼선이 발생했다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 나가겠다. (이와) 관련해서 말레이시아 정부로부터 문제 제기는 없었다고 변명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지난 13일 말레이시아 행정수도 트라자야의 총리실에서 마하티르 총리와 회담을 마친 뒤 공동 기자회견을 하는 자리에서 문재인은 슬라맛 소르라는 인사를 건넸고, 청와대는 이 표현이 말레이시아의 오후 인사라고 설명했지만, 이 말은 말레이시아어가 아닌 인도네시아어였다고 한다. 말레이시아 인사말은 슬라맛 쁘탕(Selamat petang)’이었는데, 인도네시아어로 인사한 사실이 지난 19일 저녁 국내 언론을 통해서 보도되자,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이런 외교적 결례에 대한 비난이 쏟아졌다.

 

고민정 부대변인은 청와대의 공식 입장이 하루 늦게 나온 이유에 대해 현지 공관과 상황파악을 체크하느라 답이 늦었다고 해명했다며, 조선닷컴은 대통령 보좌진의 사전 의전 준비는 물론 사후 대응에서도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청와대는 지난 15일 문 대통령이 방문한 캄보디아를 소개하는 공식 페이스북 글에 캄보디아가 아닌 대만의 국가양청원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고 또 다른 외교적 실수를 지적했다. 당시 청와대는 이미지 사이트 오류 때문이라며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대통령, 말레이시아 정상회담서 인도네시아어 인사말 논란에 작성 과정 혼선”>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galmuri****)주접도 가지가지다. 이거야 원 시진핑이 한국 와서 사요나라 하는 격이다. 이딴 게 대통령이라니 정말 쪽팔리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tellt****)동네 축구동아리 조차도 감당 못할 애들에게 나라를 맞겨놨으니... 한민족은 지옥을 경험해야 살아남는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ich****)한번도 경험해보지 않는 나라를 만든다는 게 이런 거였구나. 골 때린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cski****)창피함을 넘어서 이제는 쪽팔린다. 대통령 해외여행은 개인자격으로 가라. 대통령이 무능한 것인지 딸랑이들이 무식한 건지 모르지만 이게 나라냐!! 이제 한국에서 놀러간다고 하면 오라는 데 없겠다. 북한 빼고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mjj****)어떻게 된 기고? 제대로 하는 기 뭐꼬? 에효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hin****)니들말대로 작성과정이 문제라면 간단하게 해당직원 날리면 되고, 아무에게도 책임을 물을 수 없다면 이니의 건망증 혹은 시중에 떠도는 다른 이유일 가능성이 99.99%인 바 즉각 국정운영에서 손떼야 한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socho****)“‘A4지가 잘못했다."’ 아님 컴퓨터 키보드가 잘못했다.’ 주사파 청와대는 남탓만 하는 조직이라 아마 이렇게 변명하지 않을까?”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a****)그 어벙이 밑에 누가 있겠습니까? 안 봐도 비디오 아닌가요.”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jsso****)상대국에서 문제 제기 없었으니 문제없다는 식의 뻔뻔함 보소. 그럼 인사말 틀린 걸로 문제 제기하겠냐? 그냥 뭐 이런 볍씨가 있나?’ 생각하겠지. 그게 바로 국격 훼손이란 거다. 이런 볍씨들아라고 외교적 결례를 질타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 2019-03-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