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내로남불 황교안, 文정권에 '썩은 뿌리'

네티즌 "자유한국당도 배신으로 뿌리 썩어가"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9-03-19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9썩은 뿌리에서는 꽃이 피지 않는다며 문재인 정부를 썩은 뿌리에 비유하고, 여야 4당이 선거제 개편, 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 ·경 수사권 조정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추진하려는 것에 대해 어둠의 야합이라고 비판하자, 조선닷컴 네티즌들은 열매를 맺지 못하는 썩은 뿌리의 나무에는 도끼자루만 놓일 뿐(najch****)”, “자한당은 자기들 스스로가 썩은 뿌리라는 걸 모르고 있는 게 완전 사돈 남말 하기식이구만(drsy****)”, “정말 썩은 뿌리이다. 이 자들로 해서 학원의 근면 노력하는 학생 정신이 살아지고 권모술수 쓰는 것만 체득 오염되었다(seon****)”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황교안 대표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썩은 뿌리에서는 꽃이 피지 않는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문재인 정권의 핵심 세력은 80년대 운동권 출신이라며 이들 인맥은 정치권, 좌파언론, 시민단체, 민노총 등 우리사회 곳곳에 포진돼 새로운 시대에 필요한 발상과 혁신을 가로막는다라고 질타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이어 과거로 퇴행하는 정치에는 이들의 뿌리 깊은 카르텔이 있다며 황 대표는 그들에게 타협이나 협상은 무의미하다. 오직 대결적 사고방식만이 지배한다라며 그들에게 협치란, 이들 집단사고의 뿌리로부터 태어난 가시꽃들의 향연일 뿐이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황 대표는 소득주도 성장, 비정규직 제로, 공공일자리 확대, 탈원전 등 문재인 정권의 모든 국가정책이 이들 집단의 카르텔을 지키기 위한 포퓰리즘이라며 선거법 등 3법을 패스트트랙으로 추진하는 것도 마찬가지다. 오직 그들의 생존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어둠의 야합일 뿐이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썩은 뿌리에서는 꽃이 피지 않는다. 뿌리를 뽑아야 한다“‘자유민주주의의 꽃을 피우자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탄핵파들과 야합하여 자유한국당을 썩은 뿌리의 야합집단으로 만든 황교안 대표가 촛불정권을 향해 썩은 뿌리야합운운하고 있다.

 

<황교안 정권 핵심 운동권은 썩은 뿌리...뽑아내야”>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gaboriel****)문정권이 썩은 뿌리를 가진 나무라면 지금 자유한국당은 배신의 늪이 아닌가? 배신의 늪에서는 건강한 나무도 병들어 자빠지는 법이다. 황교안은 자유한국당에 깊이 배여있는 배신의 독물부터 뽑아내야 한다. 지금 나무 동네 손가락질하기보다 자기 당 현실을 냉철히 돌아보아야 한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hatec****)이제 운동권들의 시대는 막을 내렸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jurisk****)황교안의 대응방식이 너무 약하다. 이런 구호를 외치고 주저앉아 있는 것으로는 부족하다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 2019-03-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