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찰총장' 윤모, 가수 승리와 연락·골프

윤ㄱㄱ 총경, 촛불청와대 근무하며 승리와 골프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9-03-18

 

가수 성접대 사건에도 촛불정권의 청와대가 연루된 것일까? “가수 승리(이승현·29)와 동업자 유 모 유리홀딩스 대표(34) 등의 뒷배로 의심을 받고 있는 경찰총장윤모(ㅇㄱㄱ) 총경(49)2017~2018년 청와대 민정수석실 재직 시절 유 대표, 승리 등과 연락을 주고받고 골프를 했던 것으로 경찰이 파악하고 있다, 18일 조선닷컴은 윤 총경은 강남경찰서 생활안전과장(경정)으로 재직하다 총경으로 승진한 직후인 2016년 초 사업가 지인의 소개로 유 대표를 처음 만났다. 윤 총경은 승리 측과 꾸준히 친분을 유지한 것으로 조사됐다는 경찰의 입장을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2017년과 2018년에도 유 대표, 승리 등과 수차례 식사나 골프 회동을 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향후 해당 골프장 압수수색 등을 거쳐 뇌물이나 김영란법위반 여부 등을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며, 조선닷컴은 이 시기는 윤총경이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서 근무하던 때라며 “20167월 승리와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가 함께 세운 술집 몽키뮤지엄이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고발당했을 때, 윤 총경이 경찰에 사건 수사 상황을 문의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당시 윤 총경은 자신이 생활안전과장으로 근무했던 강남경찰서 팀장급 직원에게 전화해 사건에 관해 물어본 것으로 확인됐다는 경찰 발표도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 2016(윤 총경이) 몽키뮤지엄 신고 건이 경찰서에 접수돼 있는지, 그것이 단속될만한 사안인지에 대해서 알아봐달라고 했다. 누구를 통해 무슨 내용을 전달했는지는 확인해봐야 한다고 말했다며, 조선닷컴은 경찰은 몽키뮤지엄 사건을 수사했던 경찰관 A씨와 당시 윤 총경으로부터 전화를 받았던 다른 경찰관 B씨를 지난 15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2016년 몽키뮤지엄은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하고 클럽처럼 영업을 했다가 문제가 돼 경쟁 업체로부터 신고를 당했다. 강남경찰서는 당시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마무리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몽키뮤지엄 수사와 관련, 윤 총경을 비롯한 3명은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입건된 상태라며, 조선닷컴은 경찰의 윤 총경이 사건에 영향을 미쳤거나 대가로 금품이 전달됐다면 죄명이 바뀔 수도 있다는 설명을 전했다. “경찰은 버닝썬 사건 이후 지금까지 40명을 입건했으며 버닝썬 안팎에서 마약류를 불법 투약 및 유통한 14명 가운데 3명을 구속했다, 조선닷컴은 이문호 버닝썬 대표도 19일 오전 10시 영장실질심사를 받을 예정이라며 이밖에 아레나 등 다른 클럽과 관련해 17명을 입건했으며 물뽕(GHB) 등 마약을 온라인에 유통한 9명도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전했다.

 

“‘경찰총장윤 총경, 청와대 근무하며 승리와 골프쳤다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jmc****)털어보면 청와대 특활비로 민정수석실 직원들 버닝썬을 들락거렸는지 모르겠다라고 의심했고, 다른 네티즌(cjs1006****)은 썩어도 썩어도 노무현보다 더 게이트정국이었던 김대중보다 더 부패했다라고 비난했고, 또 다른 네티즌(cjs1006****)말 빙빙 돌릴 필요 없다. 전라도 광주출신들의 카르텔 결과 아니냐? 승리 광주 윤총경 광주에다가 같은 전라도 출신 경찰청장 민갑룡의 최측근이란다. 민갑룡의 인사담당관이 윤총경이란다라고 반응했다.

 

또 한 네티즌(d****)윤총경이 노무현 청와대에서도 민정비서관실에서 문가와 인연을 맺었고 이번에도 민정비서실에서 근무했다는데 문가와는 어떤 관계냐? 내가 생각하기에는 김경수 댓글조작 사건처럼 한겨레가 문가에게 버닝썬으로 충성하려다 또 문가에게 일격을 가하는 재미를 주는구나. 참 나라 꼬라지 잘 돌아간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cjs1006****)김태우 수사관 말 정확하다. 문재인패거리 실세여서 수사하기 어렵다고 하더라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fin****)은 김태우 수사관 말이 100% 신뢰가 간다조국부터 잡아넣어라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zizi****)촛불혁명 청와대 사정담당 고위공직자가 유흥업소 마약강간삐끼들 배후라니 기막힌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rjh*)항상 그렇다. 그 나물에 그 밥이다. 그렇다면 승리와 마찬가지로 경찰총장님도 그 7시 방향 지역?”이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towerdo****)한 방송보도에 의하면 버닝썬 관련 총 탈세액이 1,000억원대를 넘는다고 한다. 이것은 경창총경 나부랭이가 할 수 있는 정도를 넘는다. 적와대와의 관련이 고구마 넝쿨뿌리처럼 땅속에서 줄줄이 사건에 꼬리를 이어 밝혀질 것으로 확신된다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 2019-03-1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