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볼튼, '북한 최선희 주장은 부정확하다'

폼페오, "김정은이 약속한 비핵화 협상 계속 기대"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9-03-15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5(현지시간) ‘자신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2차북미정상회담 당시 비타협적 요구를 했다고 비난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의 주장에 대해 부정확하다고 반박했다고 한다. “AP통신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볼턴 보좌관은 이날 백악관 밖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한국의 카운터파트(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와 북한의 주장에 대해 논의했다고 덧붙였다, 조선닷컴은 최 부상의 김정은이 미국과의 비핵화 대화와 핵·미사일 시험 유예(모라토리엄)를 계속 유지할지에 대해 조만간 결정을 내린다는 기자회견 내용도 전했다.

 

한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도 이날 최선희 부상의 기자회견에 관해 북한과 협상을 지속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한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오전 국무부 브리핑실에서 또 북한 김정은은 하노이(2차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접 핵·미사일 시험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고 거듭 강조하면서, 최선희 부상이 미국에 대해 강도 같다는 표현을 쓴 것에 대해서도 북한이 이런 표현을 처음 쓴 것이 아니다라고 반응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김정은이 미국과의 비핵화 대화·미사일 시험 유예를 계속 유지할지 주목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5일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의 기자회견에 관해 청와대 국가안보실에서는 최선희 부상이 정확히 무슨 발언을 했고 그 발언의 의미가 무엇인지, 다각도로 접촉해 그 진의를 파악하고 있는 중이라며 타스, 로이터 등 외신을 통해 우리 말이 아니라 번역돼 오는 말이기 때문에 조금씩 뉘앙스가 다르다. 그 원문의 의미를 파악해 대통령에게 보고를 올릴 예정이라고 한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그는 “(북한과) 물밑 접촉은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소통의 어려움이 있거나 그러지는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브리핑했다고 한다.

 

그리고 조선닷컴은 북한이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 결렬 보름여 만에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을 중단할 수 있다고 공개 경고하고 나왔다북한은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과거처럼 미국을 거칠게 비난하지 않아 협상 재개 가능성을 완전히 닫은 것은 아니란 관측이 나온다고 전망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직접 비난하지는 않았다, 조선닷컴은 최선희의 트럼프 대통령은 좀 더 대화할 용의가 있었지만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더 이상 대화는 없다는 단호한 자세를 보였다는 말을 인용하면서 대화 가능성을 주목했다.

 

이어 조선닷컴은 완전히 비핵화 협상의 판을 깨겠다는 뜻이라기보다 미국이 대북 제재 유지를 고수하고 강화 움직임까지 보이자 판 흔들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는 진단을 전하면서 일부 전문가는 김정은이 지난 1월 신년사에서 밝힌 제재 압박을 계속하면 새로운 길을 모색하겠다고 밝힌 것과 연관 지어 미국에 제재를 일부라도 풀어달라는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며 한 전문가의 최선희는 이날 김정은이 곧 앞으로의 행동 계획을 담은 공식성명을 곧 발표할 것이라고 했는데 미국의 반응을 봐가며 협상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밝힐 가능성도 있다는 전망도 전했다.

 

이런 볼튼(볼턴) 보좌관과 폼페오 국무장관 관련 기사들에 조선닷컴 네티즌들은 “‘볼턴은 김정은의 저승사자다. 이제 슬슬 준비하시지요. 오바마정부 시절 카다피 사살(전세계 생중계) 형식으로 한다네요. 그 것도 좋지만 자기형 죽인 방법 독살도 생각해 보세요(yes****)”, “볼턴 보좌관, 믿음직하고 맘에 들어요(kkh****)”, “미국이 지금처럼 3년만 옥죄면 평양은 망한다. 다만 문통이 또 나설까 걱정이다. 전혀 도움이 안되고 왕따에 불신만 자초했다. 3년 후에는 뒤죽박죽이 된 이 나라도 제자리에 세워야 한다(lionjin****)”라는 등의 반응들을 보였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9-03-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