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경원, '문재인은 김정은 대변인' 논란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소리 듣지 않도록 해달라"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9-03-12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2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연설을 하는 도중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연설 내용(문재인은 김정은 대변자)을 문제 삼아 소동이 벌어졌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회의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북한에 대한 밑도 끝도 없는 옹호와 대변이 이제는 부끄럽다면서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고 주장하자, 여당 의원들은 즉각 사과하라고 고함을 질렀고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조용히 하라며 맞받았고, 이해찬 대표는 국가 원수 모독죄에 해당한다고 반발했다고 한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은 위헌이라고 할 때와 ·미간 엇박자가 심해지고 있다고 한 대목에서도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항의의 고함을 질렀다. “나 원내대표가 연설하는 도중 민주당 의석에서는 웅성웅성소리가 이어졌다며 조선닷컴은 결국 김정은 수석대변인발언 이후 여야 의원들 간에 고성과 삿대질이 이어지자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단상으로 가 국회의장에게 항의했다. 그러자 한국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도 단상으로 나와 홍 원내대표를 막아섰다이에 민주당과 한국당 의원들이 서로 소리치면서 삿대질을 했다고 여야 대치상황을 전했다.

 

여야 의원들이 몸싸움 직전까지 실랑이를 치는 사이에 일부 더불민주당 의원들은 연설을 못 듣겠다는 듯 자리에서 일어나 퇴장했고, 여야 간의 충돌이 이어지면서, 나경원 원내대표 연설은 한동안 중단됐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에 문희상 의장은 조용히 하세요라며 “(의원들은) 그만하라. 나 원내대표는 계속 연설하라고 하면서 나 원내대표는 연설을 다시 시작했다고 한다. 나 원내대표는 본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안타깝다. 하고 싶은 말도 못 하는 국회냐“(야당의 주장에) 귀닫는 자세, 이런 오만과 독선이 대한민국을 무너뜨리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나 원내대표 연설이 끝난 뒤 민주당은 의원총회를 연 더불어민주당의 이해찬 대표는 나 원내대표의 문 대통령은 김정은 수석대변인발언에 대해 국가 원수 모독죄에 해당한다저런 의식과 저런 망언을 하는 사람들이 집권할 일은 결코 다시는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정치적으로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 이해찬 대표는 당 차원에서 법률적 검토를 거쳐 나 원내대표를 국회 윤리위원회에 회부할 계획이라며 나 원내대표가 연설에서 좌파정권이라는 발언을 입에 달고 있던데, 그야말로 냉전체제에 기생하는 정치세력의 민낯을 보는 것 같았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좌파라는 개념이 뭔지도 모르는 것 같다. 자기들이 싫으면 다 좌파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 이해찬 대표는 저런 정도의 정치의식과 냉전의식을 갖고는 결코 국민에게 동의받거나 지지받을 수 없다한국당은 자기들이 정권을 빼앗긴 이유를 아직도 모르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그는 냉전은 끝나가고 있다“(그런데도) 저분들은 얼음을 손에 들고 있는데 여름이 오면 얼음은 다 녹아버리고 만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아직도 냉전시대의 수구적 좌익이념에 찌들어서 북한 김정은 체제를 비호하는 이해찬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적반하장의 색깔론의 전개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민주당의 행태는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폭거라며 안보경제민생 파탄에 대한 국민의 불안과 시름을 생생히 전달하는 나 원내대표 연설에 민주당 의원들이 고함과 야유를 보내고 발언석까지 나와 연설을 방해했다. 민주당의 눈에는 청와대만 있고 국민은 없었다고 논평했다. “‘문 대통령이 김정은의 수석대변인이라는 소리를 듣고 있다는 내용은 외신의 보도를 통해 익히 알려진 내용이라며 전희경 대변인은 반대자의 목소리를 묵살하는 것이 바로 독재고 민주주의 탄압인데 민주당의 오늘 행태는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논평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의총에서 우리 대한민국 대통령을, 우리 국민이 촛불 혁명을 통해 민주주의를 완성하고 그렇게 탄생한 대통령을 북한의 수석대변인이라고 얘기하는 것은 더이상 참을 수도 용납할 수도 없다모욕 발언을 금지한 국회법 146조에 의거해 오늘 발언을 윤리위에 제소하겠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한국당이 레드 콤플렉스가 아닌 탄핵 콤플렉스에 빠져서 국정을 제대로 보지 못하고 있다고 했고,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한마디로 망언이고 막장 발언이다라고 했고, 설훈 의원은 태극기 부대 수준의 망언이라고 했다고 한다.

 

<나경원 , 김정은 수석대변인이해찬 국가원수 모독죄”>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rnfma****)대부분의 국민도 다 그렇게 생각한고 있는데 반발은 무슨, 주사파의 조직적 반란에 부화뇌동 박 대통령을 배신 정권을 상납 국가위기를 초래한 망국당은 대국민 사과 차원에서 주사파체제를 종식시키고 반란 수괴를 끌어내 처형 기필코 불법감금 당한 박 대통령을 복위시켜야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hans****)틀린 말도 아닌데 왜들 저러시나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mp9****)외국에서는 북한의 대변자라고 하던데 왜 대꾸도 못하나!”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 2019-03-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