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역단체장들 5·18 성역화에 비판여론

네티즌 "자신 있는 국가유공자면, 명단을 공개하라"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9-02-24

 

박원순 서울시장 등 전국 15개 광역단체장들이 24일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 등의 ‘5·18 폄훼(진상규명 요구)’ 발언을 규탄하는 성명을 냈다는 조선닷컴의 보도에 네티즌들은 뭐가 폄훼야 제대로 바른말 했는데 경찰서 파출소 습격하여 탈취한 총으로 시민과 군경을 죽였던 폭도를 유공자라고?(cjs1006****)”, “폄훼가 아니라 바로 알고 싶다(mitoo****)”, “진실 탐구를 위한 의혹 제기를 폄훼라고 단정적으로 자르고 처벌하자고 해서는 민주주의가 아니다. 금남로에서도 5.18 의혹을 당당하게 제기할 수 있어야 민주주의이다(rea****)”라는 등 광주사태에 관한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라는 반응들을 보였다.

 

이날 오전 1030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지자체 단체장들의 기자회견에 관해 전국 17개 광역단체장 중 자유한국당 소속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지사를 제외한 15명이 참여했다. 민주당 소속의 광역단체장 14명 외에 무소속 원희룡 제주지사가 동참했다며 조선닷컴은 이들의 “518 민주화운동은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에 있어 가장 빛나는 역사다. 그러나 극히 일부가 정치적 목적에서 폄훼와 왜곡을 일삼고 있다“518에 대한 폄훼나 왜곡은 대한민국 법과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행위다. 정치적 목적을 위해 518의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거나 왜곡하는 행위를 배격한다는 주장을 전했다.

 

<박원순 등 시도지사 15“5·18 폄훼는 법치·민주주의 부정”>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chois****)“5·18폭동을 5·18민주화운동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자유민주주의 근간을 흔드는 것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jsa****)다양한 의견이 있을 수 있는 세상, 그런 곳에서 바로 자유민주주의가 꽃 핀다. 5·18, 세월호, 위안부... 우리 사회는 왜 그리 성역이 많은가? 법치와 자유민주주의를 흔드는 것은 바로 너희 같은 자들이다. 홍위병들이 나서서 또 성을 쌓고 있다. 나라가 점점 이상한 곳으로 가고 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vorsicht****)이렇게 한다고 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바뀌나?”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sgsk****)자신 있으면 명단 공개하고 공적조사 공개하면 모든 국민이 수긍할 텐데 왜 공개 못하면서 여론몰이 하려고 여론조사 60% 명단공개 하라는데, 명단공개 하라라고 촉구했고. 다른 네티즌(sr****)“5.18 폄훼 싫으면 가짜유공자와 공적을 제대로 밝혀라. 국민들이 가짜유공자가 있다고 의심을 하는데, 왜 밝히지 못하는가? 법치·민주주의를 함부로 논하지 마라. 니들이 무슨 민주주의를 입에 담고 있는가? 자격도 없으면서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myyy****)너희들이 주장하는 민주주의는 자유 민주주의가 아니고 사회민주주의라고 생각한다. 사회민주주의를 반대한다라고 주장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seon****)“4·195·18이나 모두 국내 정치투쟁 아닌가? 그런데 4·19는 말이 없고 5·18은 왜 그리 말이 많은지.. 말이 많다는 것은 국민적 공감대가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말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kkb4844****)광주 민주화 운동이 아니고 무장 폭동이라고 보면 정확하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kb4844****)북괴군이 안 왔다는 증거를 대어 보아라라며 일반 시민이 동시 다발로 44개 무기고를 탈취하고 또 교도소 습격을 5차례나 공격했으면 북괴군 한 짓이라고 할만도 하고, 전남 도청 지하에 TNT 폭약 설치도 했는데 그럼 누가 했나라고 물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 2019-02-24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