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환경부의 블랙리스트를 청와대에 보고'

조선일보 "환경부 인사담당 직원들, 검찰 진술"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9-02-20

 

청와대가 지금까지 환경부가 과거 정권의 인사들을 조직적으로 몰아내는 데에 관여했다는 블랙리스트에 관해 알지 못한다고 해왔지만, 환경부의 인사담당 직원들은 이에 관해 청와대에 보고했다는 검찰 진술을 했다고 언론이 전했다. 조선닷컴은 “‘환경부 블랙리스트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환경부가 전() 정권에서 임명된 산하기관 임원들의 사표 제출 현황 등을 담은 문건을 청와대에 보고했다는 진술을 환경부 직원들로부터 확보한 것으로 19일 확인됐다이 사건에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단서가 처음으로 나온 것이라고 평했다.

 

검찰은 지난달 환경부를 압수 수색했다. 이 과정에서 환경부가 산하기관 임원들이 사표를 썼는지를 체크한 문건 등이 청와대에 보고됐다고 볼 수 있는 구체적 정황들을 확보했다, 조선닷컴은 최근 검찰 조사를 받은 환경부 인사 담당 직원들의 청와대 인사수석실에 산하기관 임원 사퇴 현황을 보고했다는 취지의 진술도 전했다. “환경부 직원들은 검찰이 관련 문건을 제시하자 이런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는 조선닷컴 보도다.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 수사관이 주장했고, 자유한국당이 고발했던 사찰을 환경부 관계자들이 증언하는 것이다.

 

이에 관해 “부처 산하기관 임원 현황은 청와대 인사수석실에 보고되는 사안이라며, 조선닷컴은 검찰은 인사수석실이 단순히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들의 사퇴 현황만 보고받은 게 아니라 전 정권 때 임명된 임원들에게 사표를 종용하는 과정에도 개입했다고 의심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조선닷컴은 “검찰은 이와 관련해 환경부가 산하기관 인사 채용에 개입했다는 증언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검찰은 환경부가 전 정권에서 임명됐던 임원들을 표적 감사해서 내보내고 친()정부 성향 인사를 앉히려 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전했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단에게 환경부의 일부 산하기관에 대한 감사는 적법한 감독권 행사이며, 산하 공공기관 관리·감독 차원에서 작성된 각종 문서는 통상 업무의 일환으로 진행해 온 체크리스트라며 “(김은경) 장관은 국정 철학의 실현을 위해 산하기관 인사·업무 등 경영 전체에 대한 포괄적 관리·감독권을 적극적으로 행사할 수 있다고 해명했다고 한다. , 환경부와는 선을 그었던 청와대가 환경부 문건이 청와대에 보고됐다는 내용이 검찰 수사를 통해 알려지자 환경부 문건이 합법적인 차원에서 작성됐다고 변명하는 것이다.

 

하지만 검찰은 환경부가 전 정부 시절 임명된 산하기관 임원들의 사표를 종용하기 위해 업무추진비 등으로 표적 감사를 시도한 내용이 담긴 문건을 다수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환경부 감사관실 컴퓨터에 있는 장관 전용 폴더에선 산하기관 임원 조치 사항제목의 문건 등이 다수 발견됐다, 김현민 전 한국환경공단 상임감사의 환경부가 업무추진비로 나를 표적 감사했다. 검찰 조사에서 본 환경부 문건에는 나에 대해 사표를 쓰지 않으면 개인 비위로 고발 조치하겠다는 내용이 있었다는 검찰 진술도 전했다.

 

이어 표적 감사가 없었다고 했던 일부 환경부 직원들은 검찰이 이 문건들을 제시하자 사표를 받기 위해 감사를 벌였다고 진술을 바꾼 것으로 전해졌다며, 조선닷컴은 산하기관 감사는 장관에게까지 보고된다.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은 지난달 말 검찰 소환 조사에서 보고받은 기억이 없다고 진술했다그러나 검찰은 김 전 장관이 인사수석실의 지시를 받아 산하기관 임원들을 표적 감사를 했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김 전 장관을 출국 금지했고, 조만간 그를 다시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 조선닷컴은 검찰은 환경부 인사 담당 직원이 산하기관을 찾아가 인사에 개입했다는 물증과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환경공단은 지난해 2월 전 정권에서 임명된 김현민 전 상임감사 등에 대해 무기한 감사를 시작했다김 전 감사는 압박을 못 이기고 한 달 후 사표를 냈다. 공단 측은 후임을 정하기 위해 지난해 625일 상임감사 공고를 냈다. 16명이 지원해 7명이 서류 심사에 합격했고 면접까지 봤지만 공단 임원추천위원회는 적격자가 없다며 전원 탈락시켰다고 인사개입 논란의 개요를 소개했다.

 

검찰은 한국환경공단 직원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상임감사 면접 전에 환경부 관계자가 공단으로 찾아와 후보 전원을 탈락시키라고 지시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며, 조선닷컴은 환경부가 상임감사 자리에 특정 인사를 염두에 뒀다는 뜻으로 해석된다당시 공단 안팎에서는 전직 언론인 A씨를 상임감사에 앉히려다 서류 심사에서 점수 미달로 탈락하자 전형 자체를 무효로 만들었다는 말이 돌았다. A씨는 상임감사에 탈락한 지 두 달 후 환경부 산하 한 공사가 설립한 회사의 사장에 임명됐다고 인사 사례를 소개했다.

 

그리고 공단 측은 비어 있던 상임감사 자리에 노무현재단 기획위원과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환경 특보를 지낸 유성찬씨를 임명했다공단 측은 유 상임감사를 임명하기 전 채용 결과, 대상자 등 논의 사항을 비공개한다는 규정을 신설했다고 전했다. “검찰은 최근 환경공단 상임감사 공모 과정에서 우수한 성적을 받고도 떨어진 응시자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조선닷컴은 이들은 채용 비리에 관여한 사람들을 엄벌해달라고 검찰에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정권을 사유물로 삼아 인사농단 했던 촛불정권의 민낯이 드러나는 순간이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인사수석실에 보고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esu****)문재인의 새로운 국정농단이 드러났다. 김태우 수사관의 폭로가 사실로 입증된 것이다. 청와대는 증거를 은폐하고 서로 일치된 주장을 위해 모의하고 있을 것이다. 당장 압수 수색과 구속이 불가피하다. 대변인이라는 자는 오리발을 내밀고 있으니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ykkim****)내로남불이라더니 이제 블랙리스트가 부메랑이 되어 탄핵의 길로 접어드는구나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redbre****)적폐의 끝판왕은 바로 문재인이다라고 했다

 

 

기사입력 : 2019-02-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