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5·18 유공자'는 혈세 빠는 '괴물집단'?

자유한국당,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 개최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9-02-10

 

광주사태가 군중폭동이냐 민주화냐의 논란이 재연되는 가운데,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5·18 북한군 개입을 주장하는 지만원 박사 등에게 국회에 공청회 자리를 마련해주자, 광주민주화세력이 발칵했다. 경향신문은 9“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를 주최해 북한군 개입 주장을 펴온 지만원씨에게 장장 3시간 동안 마이크를 쥐여준 것이다. 한국당 의원들이 여럿 참석해 분위기를 띄웠다법률이 헌정질서 파괴범죄행위로 규정한 5·18 폭력진압을 옹호하는 세력에게 한국당 일부가 멍석을 깔아 준 것으로, 한국당의 퇴행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는 지적도 나온다고 불만을 부추겼다.

 

공청회는 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 지씨가 주축인 5·18 역사학회가 공동 주최했다, 경향신문은 김진태 의원의 “5·18 문제만큼은 우파가 결코 물러서선 안 된다. 전당대회에 나온 사람들이 이러니, 저러니 해도 5·18 문제만 나오면 꼬리를 내린다. 힘을 모아서 투쟁했으면 좋겠다는 영상축하를 전했다. 이종명 의원도 축사를 통해 사실을 근거로 한 게 아니라 정치적이고 이념적으로 이용하는 세력들에 의해 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 5·18 폭동이 일어난 지 40년이 됐는데, 다시 뒤집을 수 있는 때가 된 거 아니냐. 이번 공청회로 광주시민과 당시 희생된 군의 명예를 회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한국당 원내대변인인 김순례 의원은 우리가 방심한 사이 정권을 놓쳤다. 종북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란 이상한 괴물집단을 만들어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국민의 피땀 어린 혈세를 갖고 그들만의 잔치를 벌이는 5·18 유공자를 색출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했다고 경향신문은 전했다. 백승주·이완영 의원도 공청회 필요성을 강조했고, 특히 이종명 의원은 저한테 힘이 돼준다면서 심재철·이주영·정우택·조경태·박대출·이완영·정종섭 의원을 거명했다고 경향신문은 전했다. 폭동성을 외면하고 거룩한 민주화운동으로만 미화된 광주사태에 대한 재조명 목소리가 정치권에서도 터져 나오는 것이다.

 

지씨는 공청회에서 전두환은 영웅” “5·18은 북한군이 주도한 게릴라전” “광주는 북한의 앞마당” “헌법 전문에 5·18을 집어넣어 5·18 공화국이 되면 자동적으로 남북 적화통일이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면서, 경향신문은 시민단체 항의로 공청회장 앞엔 고성이 끊이지 않았고, 몸싸움 등 폭력 사태도 벌어졌다. 유족 3명도 공청회장을 찾았다가 주최 측과 청중에게 떠밀려 나갔다고 전했다. 5·18기념재단 등 5·18 관련 4개 단체는 7일 공동성명에서 한국당 일부 국회의원들이 자신의 정치적 이해관계를 앞세워 극우 보수세력의 공청회를 후원하는 것은 정의와 진실로 채워져야 할 민의의 전당인 국회와 국민을 모독하는 행위라고 항의했다고 한다.

 

자유한국당과 지만원 박사의 광주사태 재조명 세미나에 대한 야당의 반발에 관해 조선닷컴도 9정치권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지난 8일 주최한 ‘518 공청회를 둘러싼 역사 왜곡논란이 벌어지고 있다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이 주최한 이 공청회에서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란 주장이 여과없이 제기되면서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이 강력 반발하고 나왔다고 전했다. “(더불어_민주당과 평화당은 공청회를 공동 주최한 세 의원을 고소하기로 하는 한편 국회의원직 제명도 추진하기로 했다, 조선닷컴은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의원 개인 차원의 발언이라며 유감을 표시했지만 난감한 기색이 역력하다고 선전했다.

 

민주당은 10일 이 공청회를 문제 삼아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의원직 제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며 조선닷컴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김민기 민주당 제1정책조정위원장의 세 의원이 주최한 공청회는 최소한의 정치적 금도마저 저버린 최악의 난장판이었다. 이들에 대한 의원직 제명과 민주화 왜곡 시도에 쐐기를 박겠다는 주장도 전했다. “민주평화당도 이날 긴급 최고위원 회의를 열어 한국당 518 망언 대책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고소하는 한편 국회 윤리위원회에도 제소하기로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광주사태를 성역화 해온 호남정당들이 광적으로 반발하는 장면이다.

 

조선닷컴은 이날 공청회에선 ‘518은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다’ ‘종북 좌파가 518 유공자라는 괴물을 만들었다같은 주장이 제기됐다. 공청회에는 ‘518 북한군 개입주장을 계속해온 지만원씨도 발표자로 참석했다, 지만원 박사의 북한 특수군만 온 게 아니라 서너살짜리 애기와 할머니, 할아머지들도 그들을 돕는 게릴라 세력들이라는 주장을 전했다. 518 무력 진압 책임자로 광주세력이 지목한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해선 영웅이라고 주장한 지만원 박사에 대해 조선닷컴은 과거에도 5·18 광주민주화운동이 북한군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가 2013년 명예훼손 등 혐의로 대법원에서 유죄가 확정됐다고 소개했다.

 

조선닷컴도 광주세력의 대변자를 자처하면서 더 큰 문제는 이날 공청회를 주최한 의원들까지 지씨 주장에 동조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는 점이라며 이종명 의원의 광주 폭동이 10, 20년 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민주화운동이 됐다. 이제 40년이 됐는데 다시 (폭동으로) 뒤집을 때라는 발언과 김순례 의원의 방심한 사이 정권을 놓쳤더니 종북 좌파들이 판을 치며 518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 우리의 세금을 축내고 있다는 발언을 소개했다. 공청회에 참석하지는 않았지만 공동주최자인 김진태 의원의 “5·18 문제만 나오면 꼬리를 내린다. 힘을 모아서 투쟁했으면 좋겠다는 발언도 전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0일 페이스북에 “518은 광주 시민만의 아픔이 아니다. 우리 대한민국 국민 모두의 아픔이다. 적어도 정치권만큼은 그 역사 정신을 존중하는 게 국민통합 차원에서 옳은 일이라며 이미 역사적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진 부분에 대한 끝없는 의혹제기는 곤란하다. 소모적이기도 하거니와 사회적 논의의 수준을 저하시킬 우려가 있다고 적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한국당은 5·18 민주화 운동의 역사적 의의를 높이 평가한다이미 밝혀진 역사에 대해 거꾸로 가는 건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는 주장을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한국당 지도부는 이종명 김순례 의원 등의 주장에 사실상 제동을 걸면서 진화에 나섰다며 조선닷컴은 그러나 한국당 지도부가 소속 의원들이 국회에서 이런 발언을 하도록 내버려둔 것은 무책임하다는 지적도 나온다고 선전했다. “특히 김순례 의원은 현재 한국당 원내대변인을 맡고 있고 이종명 의원은 국회 국방위원회 한국당 간사다. 김진태 의원은 227 전당대회 당대표 후보로 출마한 상태라며, 조선닷컴은 자유한국당 관계자의 한국당이 전국 정당이 되는 걸 포기한 것이냐. 당의 책임 있는 국회의원들이 국민의 보편적 눈높이에 맞지 않는 발언을 내 뱉는데 맥이 빠진다는 반발도 전했다.

 

<“518 유공자는 괴물”...한국당 일부 의원 발언 일파만파’>라는 조선닷컴의 선동성 기사에 한 네티즌(yik****)폭력 쓰지 말고 하나씩 조사해보라. 유공자 명단 공개하면 되지 뭘 그럴까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h****)솔직히 말해 5.18유공자라는 거, 그거 광주시가 건성건성 만든, 괴물집단이라는 말에 대하여 고개를 끄덕이는 사람들이 적지 않을 것이다. 국민이 궁금해 하면, 그거 까발겨 보는 거 정부가 할 일 아닌가? 그런 말 한 사람들을 패 죽일 것인 양 입에 거품물고 덤벼댈 것이 아니라 아니라는 증거를 대란 말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woongc****)내가 폭동 일으키면 자식이 공무원 되는 겁니까?”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m****)“5.18을 비하할 생각은 없다. 5.18이 민주적인 투쟁 방법으로 이루어졌어? 그리고 5.18유공자 선정기준은 뭔가? 그 기준에 적법하게 선정되었나? 왜 그런 오명을 당신들이 안고 가나?”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kbs****)틀린 말도 아니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jsk****)내가 볼 때는 김진태 의원은 용감하고 나름대로 자유민주주의 신념이 투철하며 애국심이 충만하지만 군대로 얘기하자면 연대장이나 사단장 정도의 인물이며 전 국민을 상대하는 공당의 지도자로서는 아직 미숙한 면이 많다고 생각된다. 이번의 국회공청회에서 지만원씨 같은 다소 비상식적인 인물을 내세운 것 등은 김진태 의원의 양식을 의심하게 만든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seapea****)“‘국가의 공권력 집행이 부당하면 그 집행자들을 총칼로 처단하는 것이 정의이다.’ 앞으로 우리 2세들에게 이렇게 가르쳐야 하나?”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dosinon****)“518을 폄훼할 생각은 나도 없다. 그것은 광주의 아픔일 뿐만 아니라 국민 전체의 아픔이다. 그러나 그 유공자 선정에 대한 문제는 다르다. 그 기준, 누가 유공자인지 또 그 보상은 얼마인지 투명하게 밝히질 않으니 괴물소리가 나오는 거다. 왜 밝히질 못하는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ALADD****)제주 4.3반란, 여수/순천 반란사건의 연장이 5.18반란사건이라고 대한민국 국민들은 믿고 있습니다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 2019-02-10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