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폼페오, 북한의 '비핵화 약속이행' 기대

미북 대화 중에도 북한 미사일 개발 계속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9-02-07

 

2차 미북(트럼프-김정은)회담을 앞두고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나라의 진로를 바꾸고 경제를 발전시켜야 한다는 김정은의 말을 상기시키면서, ‘김정은의 비핵화 약속에 근거하여 이를 이행될 것으로 기대한다는 낙관적인 입장을 밝혔다고 한다.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은 6일 미 폭스 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비핵화가 여전히 가능하다고 믿느냐는 질문에 물론 그렇다. 북한과의 논의 과정에서 이를 확인했다(Of course, I do. We’ve seen it. We’ve seen it in the discussions)”,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확인했다고 강조했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전했다.

 

이어 낙관론의 근거에 관해 폼페오 장관은 김정은이 측근들에게 북한이 진로를 바꿀 필요가 있고 경제 상황을 진전시킬 필요가 있다(Chairman Kim has told his own people that they need to turn course, they need to advance their economic conditions inside of their country)”고 말했다며 이는 자신의 말이 아니라 김정은의 발언이라고 거듭 강조했다고 VOA는 전했다. 또 폼페오 장관은 김정은이 약속을 지키는 쪽으로 움직일 최대한의 기회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면 미국도 한반도의 안정과 북한 주민들에게 더 나은 미래, 더 밝은 미래를 향한 약속들을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베트남에서 개최되기로 확정된 2차 미-북 정상회담에 관해 폼페오 장관은 이번 정상회담이 전 세계에 진정한 기회가 될 것(Well, it’s a real opportunity for the world)”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고 VOA는 전했다. 폼페오 장관은 현재 평양에 있는 자신의 팀원들이 이달 말 열리는 회담의 기반을 다지는 작업을 시작하는 중(I have a team on the ground in Pyongyang even as we speak beginning to lay those foundations for the meetings that’ll happen at the end of this month)”이라고 답했다고 한다. 일각에서 제기하는 북한의 비핵화 약속 불이행 가능성을 전혀 우려하지 않는 폼페오 장관이다.

 

폼페오 장관은 또 “(김정은이)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북한을 비핵화하겠다고 약속했음을 상기시키며, 이 약속을 지키기를 매우 희망하고 있다(We are very hopeful that Chairman Kim will fulfill his commitment, the one that he made back in June in Singapore, to denuclearize his country)”이는 북한 주민들에게 최선의 이익이고 미국인의 안전을 지키는 데 있어서도 최선(It’s in the best interests of the North Korean people, certainly in the best interests to keep Americans safe as well)”이라고 강조했다고 VOA는 전했다.

 

아울러 이것이 트럼프 대통령의 과제이자, 몇 주 뒤 베트남에서 진전시키려고 하는 사안(That’s the President’s mission, and that’s what we’ll seek to advance when we travel to Vietnam in a couple weeks)”라고 폼페오 장관이 했다면서, VOA는 한편으로 북한은 비핵화 외교와는 별개로 계속 장거리 미사일을 개발하고 있다고 미 국방부 고위 당국자가 밝혔다며 미국의 국방전문가(존 루드 미 국방부 정책담당 차관보)가 북한은 미국 본토를 위협할 수준의 타격 능력을 갖추고 있지만 미국은 방어체계 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존 루드 차관보는 6일 워싱턴 DC 허드슨연구소에서 ‘2019 미사일 방어 보고서를 주제로 열린 토론회에 참석해미국과 동맹국들에게 미사일 위협을 가하고 있는 국가로 중국과 러시아, 이란, 그리고 북한을 지목했다, VOA는 루드 차관보의 북한은 현재 진행 중인 미북 대화와 관계없이 미사일 역량을 계속 키워가고 있다(We also see NK, in addition to vigorous nuclear program, pursuing long-range missile development)”는 진단도 전했다. 그는 북한은 이미 활발한 핵 개발 프로그램을 가동하는 것은 물론 장거리 미사일 개발도 추구하고 있으며, 장거리 미사일 역량을 계속 발전시켜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고 한다.

 

존 루드 미국 국방부 차관보는 또 지난달 발간된 ‘2019 미사일 방어 보고서를 인용해 이미 북한의 미사일은 괌과 하와이 등 미국 태평양 도서들을 사정거리에 두고 있으며 미 서부 등 본토를 위협할 가능성도 있다미국은 북한의 미사일 동향과 북한 과학자들의 움직임을 면밀히 감시하고 있으며, 하와이 등 미국 영토 방어는 현재의 미사일 체계로도 충분하다(Our Hawaiian fellow Americans aren’t gonna get nervous? Oh no. That was the planning, design, and architecture requirement)”고 강조했다고 VOA는 전했다. 북한과 대화하면서도 북한의 위협을 강조하는 미 국방부다. 

 

존 루드 차관보는 미국은 북한 등 적성국을 압도하기 위해 미사일 방어 역량을 계속해서 키워가고 있다(We will maintain size and capability of the US missile defense system sufficient to stay ahead of the threats that we face from countries like NK and Iran)”미국은 북한과 이란 등의 위협을 봉쇄할 수 있는 미사일 방어 체계의 규모와 역량을 유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VOA는 전했다. 루드 차관보는 또 현재 추진 중인 우주군이 창설되면 우주기반 요격 미사일 등으로 미사일 방어 체계를 강화하는 방안이 계속 연구되고 있다고 밝혔다고 한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9-02-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