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靑의 '50·60대 동남아 가라'에 비판여론

신남방특별위원회 위원장에 거센 비판 여론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9-01-28

 

김현철 신남방특별위원회 위원장(청와대 경제보좌관)28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CEO 조찬간담회 강연에서 우리 기업들의 아세안(ASEAN), 인도 경제시장 진출을 돕는 신남방(新南方) 정책을 홍보하면서 지금 50~60대는 한국에서 할 일 없다고 산에 가거나 SNS(소셜네트워크)에서 험악한 댓글만 달지 말고 동남아, 인도로 가야 한다박항서 감독도 (한국에서) 구조조정되고 베트남으로 건너가 인생 이모작 대박을 터뜨리지 않았나라고 망발을 하자, 재계와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실상을 모르고 국민들에게 책임을 전가한 발언이라며 분개하는 국민여론이 조성되고 있다고 한다.

 

한 국내 중소기업 대표 정모(61)씨는 말도 안 통하는 나라에 가서 맨땅에 박치기하라고 장려하는 게 청와대 방침입니까. 50~60대가 할일 없이 산이나 다니게 된 경제 상황에 대한 책임은 누가 집니까. 정말 손이 떨릴 정도로 화가 납니다라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이병태 카이스트 경영대 교수의 국내에서 고용 기회를 줄이는 정책을 써오던 정부가 결국 국민들에게 해외로 탈출해서 각자도생하라는 얘기다. 이는 현재 베네수엘라에서 실제로 벌어지는 일이라며 경제 정책을 고쳐 국내에서 일자리를 찾아줘도 모자랄 판에 무턱대고 나가라는 것은 인지부조화’”라는 비판을 전했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도 김 위원장의 말대로 50~60대가 할일이 없게 된 건 우리 경제·사회 구조가 이들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구조기 때문입니다. 50~60대는 20대 자녀들이 취업에 어려움을 겪어 늙어서까지 자녀를 부양하고 있습니다. 이런 구조에 대해 책임져야 할 것은 정부임에도 불구하고 특정 세대에 대해 모욕적인 발언을 한 것입니다. 만약 유머였다면 감각이 없는 것입니다이라며 정부가 본인들의 책무를 망각한 안하무인적 발언을 한 것이라고 맹비판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풍요와 자유가 어디에서 왔는지 이해하지 못하는 민주팔이의 몰지각성이 드러난 것이다.

 

한 사립대 사회학과 A교수는 “50대의 민심이 돌아선 데 대한 청와대의 불만이 은연중에 표출된 것이라며 “50대는 문재인 정부 당선에 큰 역할을 했지만, 생활경제에서 기대했던 성과가 안 나오자 실망하고 여권에 등을 돌리고 있다. 청와대가 이들을 할 일 없는 사람들이라고 규정하는 건 배신자라며 윽박지르는 꼴이라고 평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또 동남아국가에서 무역업을 하는 홍모(32)씨는 동남아 국가들이 성장성이 좋다고 해서 장밋빛 일색인 것은 아니다. 동남아 국가들에 대한 이해가 아직 낮은 상황에서 무턱대고 덤벼들었다가는 실패하기 십상이라는 주장했다고 한다.

 

이날 김 위원장이 현 정부가 반()기업적이라고 보는 시각에 대해 내놓은 해명도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 조선닷컴은 그의 저를 아는 기업인들은 절대 반기업 정부라고 이야기하지 않는다. 왜냐면 제가 가장 기업인들을 많이 알고 있기 때문이다라며 이재용 삼성 부회장도 평양 갈 때 제 옆에 왔지 않습니까라는 주장을 전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했던 재계 관계자는 현 정부에 대해 반기업적이라는 불만이 나오는 것은 시장의 자유·자율에 대한 존중이 없는 정책들 때문이라며 청와대 보좌관이 기업인들을 많이 알고 있고 이재용 부회장을 동행시킨 것이 무슨 연관인지 모르겠다. 자화자찬에 지나지 않은 발언이라고 평했다고 한다.

 

김현철 위원장의 발언이 논란을 빚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라며 조선닷컴은 지난해 12월 한 인터넷방송에서 행한 우리 경제가 4~5% 성장률을 보이지 못한다고 위기라고 하는 것은 전혀 경제를 모르는 것이라는 발언도 인용했다. 당시 경제 전문가들은 “4~5% 경제성장률을 달성하라고 요구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는데 갑자기 비현실적 수치를 제시하며 현재의 경제 참사를 정당화하고 있다. 경제성장률이 과거 정권 평균 성장률은 물론 잠재성장률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게 문제의 본질인데 엉뚱한 논리로 여론을 호도하려 한다고 지적했다며, 김현철 보좌관의 억지를 지적했다.

 

김 보좌관은 작년 11월 열린 토론회 축사에서도 “(경제) 위기론이 반복되고 있다. (이는) 개혁의 싹을 미리 자르려는 사회적 분위기라고 주장했다면서, 조선닷컴은 이에 대한 박상인 서울대 교수의 위기의식이 있다는 것은 위기를 대처해 모면한다는 것이라며 정부에 대한 불신이나 정책 흔들기라는 식으로 받아들이는 것은 굉장히 잘못된 생각이라는 반박도 전했다. 대학교에 대자보를 붙여서 문재인 정권의 망국적 경제정책을 마차가 말을 이끄는 경제라고 평한 대학생들만도 못한 문재인 촛불정권의 경제정책과 기업관은 해롭기 짝이 없는 망상과 독선에 사로잡힌 것으로 평가된다.

  

<“할 일 없는 50·60대 동남아 가봐라경제보좌관 발언에 분노한 재계>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altkdlft****)김현철이 퇴직 후에 인도나 남방으로 안 떠나면 국민들에게 거리에서 맞아 죽는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lee1919****)얘들은 어떻게 하나같이 문재인하고 똑같냐? 아마 역대 정권 중 이렇게 반국민적 정서로 똘똘 뭉친 인간들은 없을 것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eck****)이 사람 머리 허연 것을 보니 자신도 50이 넘어 보이누만. 일본은 65세까지 그 이상 일할 수 있도록 정책을 펴드만, 이 사람은 보따리 싸서 고국인 한국을 떠나라고 하니, 참 무슨 경제개념인지? 안 그래도 인구절벽도시 나오는 판에 큰일이로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faas****)명색이 청 경제보좌관이라는 넘이 세상 돌아가는 것도 모르고 아무 생각도 없이 헛소리나 하고 있으니 한심하다 못해 분노가 치민다라고 분노를 품어냈고, 다른 네티즌(jbso****)경제를 사상 최악으로 만들어놓고 이제는 50~60대들 보고 아세안 인도에 나가라니 그게 말이냐? 김현철 신남방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청와대 구중궁궐에서 펜대만 놀리다보니 현실을 너무 모르는 것 같군요. 귀하가 아세안이나 인도에 가서 한번 살아보고 말을 하는 것이 좋겠소. 한심하고 무지한 사람이군요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j2kim****)은 안팎으로 무너져내리는 우스꽝스런 나라꼴 국내외에서 세차게 부는 反文 颱風이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sung****)은 김현철 당신과 이 무능한 좌파정부가 정권을 유능한 인제들에게 넘기고 남방으로 가라그러면 나라가 산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dudqo****)“50. 60 세대를 지들 편 안 들어주는 세대를 아예 동남아로 퇴직시키려고 하는구만. 하긴 대한민국에 있다가 잘못하면 김정은이 밑으로 들어가 김정은 만세 부르며 살아가는 것보다 나을 수도 있겠네. 욕 나오는데 욕 쓰면 지워버리니 쓸 수도 없고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rhd****)거기만 기회의 나라냐? 남미의 브라질도 성장가능성 최고다. 당장 니부터 청와대 사표내고 진출해라. 뭉가도 사표 쓰고 빨리 러시아로 진출하고!”라고 문정권을 힐난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 2019-01-2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