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재인, '집권 후 촛불민심만 생각했다'

네티즌 "촛불은 민심이 아니라 조직적 반란"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9-01-25

 

우익국민들로부터 사기탄핵과 촛불난동으로 정권을 장악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는 문재인이 국민들의 상식적 판단과 국법의 보편적 해석을 외면하고 촛불민심만 생각해왔다고 고백했다. 문재인은 25일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외지역위원장 초청 오찬 인사말에서 정부의 노력에 늘 힘이 돼 준 원외지역위원장들께 감사드린다문재인 정부가 인수위 없이 출범해 쉼 없이 달려온 지 어느덧 20개월이 지났다. 오직 촛불 민심만 생각하며, 촛불의 염원을 현실정치 속에서 구현하고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기 위해 온 힘을 다한 세월이었다고 말했다고 조선닷컴이 이날 전했다.

 

원외지역위원장들은 어려운 지역에서 국민과 함께하며 민주당을 지키고 끝내 민주당 정부를 만들어 낸 주역들이라며 문재인은 국민과 함께 명예로운 촛불혁명의 대열에 앞장섰고, 정권을 교체해 문재인정부를 탄생시킨 주역이라며 이제는 옛날얘기가 됐을지도 모르고 옛날얘기가 됐기를 바라지만, 원외지역위원장들의 어려움과 서러움을 정말 잘 알고 있다. 저도 오랫동안 민주당이 늘 원외였던 지역에서 살았고, 우리 당의 원외 정치인들을 지지하며 함께 좌절을 겪었다는 말을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촛불난동의 수치와 폭력을 망각한 문재인의 자승자박의 언행이다.

 

또 원외지역위원장들에게 실력으로 경쟁하거나 평가받지 못하고 번번이 지역의 어떤 바람앞에서 무릎을 꿇어야 했던 정치, 꿈을 펼치지 못하고 꺾이곤 했던 원외의 어려운 지역의 정치인들을 보며 늘 마음이 짠했다며 문재인은 이런 지역주의 정치를 끝내고 우리 당을 전국 정당으로 만들자는 것이 제가 정치에 뛰어든 목표 중의 하나였다그런 염원과 우리의 노력이 모여서 한 걸음씩, 한 걸음씩 전국 정당의 꿈에 다가가고 있다. 실력으로 경쟁해 평가받고 싶다는 원외지역위원장들의 꿈도 함께 이뤄지리라 믿는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정오부터 1시간 30분가량 진행된 이날 오찬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윤호중 사무총장, 김경협 수석사무부총장, 소병훈 제2사무부총장, 김현 제3사무부총장, 김성환 당대표 비서실장, 홍익표 수석대변인과 원외지역위원장으로서 이형석(광주 북구을), 허영(강원 춘천), 허대만(경북 포항 남구·울릉), 이승천(대구 동구을), 박종훈(부산 금정구), 김택현(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 서소연(경남 진주을) 지역위원장 등이 참석했다고 한다. 지금보다 더 정부요직에 (호남)지역주의가 언론의 묵인 하에 난무한 적이 없다는 사실을 문재인은 간과하고 있다.

 

<대통령 “20개월동안 오직 촛불 민심만 생각”>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ra****)촛불이 국민의 뜻을 반영하는 것이 결코 아니다. 조직화된 민노총 등에 의해 투입 동원된 집단의 촛불 거수기일 뿐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ung****)시시각각 변하고 요동치는 게 민심인데, 아직도 촛불이 어쩌고. 이게 과연 자본주의 경제대국 대통의 주디에서 나올 만한 발언인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babo****)“5천만 중에서 촛불 든 인간들이 몇이나 된다고 오로지 그들만을 위한 정책을 쓴다는 거야. 정말 OOO 아닌가?”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bongs****)노무현이 대통령 돼서 자기 지지자들만 생각했던 것과 똑같지. 문재인 득표율이 몇%더라? 41.1%. 과반수도 안 된다고. 더군다나 권력을 찬탈했고. 언론을 민노총이 지배했으며 통진당 잔당과 법인정 못 받은 전교조가 암투 활약했지. 그래 그들을 생각해서 나라가 이꼴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ibt****)촛불이야 주로 서울 거주 그 동네 사람이 대부분인데라며 “국민은 궁민으로 만들고 오로지 촛불만? 1년 반 만에 레임덕 나타나니 급해진 모양이다. 촛불 찾는 거 보니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he****)지지층이 줄어들어가니 사탕발림으로 세를 모으려는 작업하는군. 근데 요즘 촛불 유행 다 지나갔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sunghon****)이게 무서운 말입니다. 촛불독재를 하겠다는 거지요. 그냥 밀고 가는데 따라오라는 식입니다. 촛불이 다 밝혀준다고 착각하는 거지요. 통일이라는 말없이 적화되고 있고 경제 살린다면서 기업 다 죽이고, 사법정의 외치면서 적폐의 칼날을 들이대지만 아무도 덤벼들지 않아요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batp****)아무리 촛불시위로 탄생한 정권이라도 국민을 보고 정치를 한다고 말을 해야지, 촛불민심만 생각해?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fan****)그럼 가막소에 가면 전기 넣지 말고 촛불만 켜주면 되겠네라고 냉소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 2019-01-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