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병준 '당 분란조성자 전대 출마 말라'

'당 분란 원인 제공자, 당 기여 작은 자, 당 관리 못한 자'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9-01-24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유한국당의 지도층 인사들을 겨냥하여 전당대회에서 당대표 출마 포기를 권고했다. 김 위원장은 저는 당의 분란과 어려움·혼란의 단초를 제공한 분들이나, 그에 책임이 있는 분들, 또 기여가 확실치 않은 분들이 전대에 출마하지 않으면 한다면서 황교안 전 총리·오세훈 전 서울시장·홍준표 전 대표의 전당대회 불출마를 요구했다고 조선닷컴이 이날 전했다. 그는 그러면서 본인의 전대 출마 여부에 대해서도 제가 이렇게 얘기했는데 출마할 수 있겠는가라며 불출마 입장을 밝혔다고 한다.

 

김병준 위원장은 특히 유력 당권 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를 거론했다, 김 위원장의 많은 분들의 고민이 황 전 총리의 출마 염두 행보부터 시작됐다황 전 총리는 친박(친박근혜) 프레임과 탄핵 프레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고 당 기여가 낮다고 지적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김 위원장은 친박·탄핵 프레임 때문에 당내 계파가 되살아날 가능성이 크고, 보수정치 통합에 걸림돌이 되며, 2020년 총선에서 정부의 실정(失政)에도 공세가 아닌 수세의 입장에 몰릴 수 있다며 황교안 전 총리의 당대표 불출마를 권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어 김병준 위원장은 당내에서도 말을 하지 않을 뿐 이심전심 얘기하고 있다. 황 전 총리가 입당한 후 계파논쟁이 살아날 현상이 보여 제가 고민하기 시작했다황 전 총리가 가장 적극적이고 당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언급했을 뿐, 오 전 시장과 홍 전 대표의 문제점이 무엇인지도 여러분과 당원은 다 알고 있을 것이라며, 오세훈과 홍준표의 불출마를 권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김 위원장은 당 분란의 원인을 제공한 분, 당에 대한 기여가 작은 분, 당을 잘못 관리하신 분을 얘기한 것이라며, 당의 분열을 조장한 정치인(김무성 등)들의 전당대회 불출마를 촉구했다고 한다.

 

김병준 위원장은 이분들이 출마하겠다면 말릴 수 있는 힘은 없고, 어느 세가 강하냐에 따라 당선이 될 수도 있다면서도 그러나 당 내외의 보수 통합에 밀알이 되겠다는 각오로 2020년 총선에서 험지에 출마해 당이 보다 새롭게 되는 데 앞장서주면 좋겠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분들이 그런 태도와 자세, 각오를 다진다면 저도 말단에서 당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 위해 무슨 일이든 할 것이라며 김 위원장은 당내 통합을 넘어서 보수 정치권 전체가 하나 되는 것이 한국 보수정치의 시대적 소명이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어 자유민주주의와 자유시장경제를 지키기 위한 보수 통합·단일대오를 형성하기 위한 당권의 역사적 무게를 감당할 수 있을지 스스로 물어보길 바란다며 김병준 위원장은 비대위원장의 이같은 언급이 당 대표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지 않냐는 질문에 선거의 심판자는 비대위원장이 아닌 선거관리위원회이며, 대회장의 역할을 맡은 비대위원장으로서 충분히 할 수 있는 발언이었다고 생각한다어떤 분은 행보가 아직 정확하지 않지만, 나중에 행보를 분명히 하면 또 한 번 이렇게 얘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9-01-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