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양승태 구속←김명수 사과←냉소 여론

네티즌 "삼권분립 포기하고 청와대에 충견"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9-01-24

 

김명수 대법원장은 24일 오전 대법원으로 출근하며 사법행정권 남용이란 명목으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구속된 사태에 관해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참으로 참담하고 부끄럽다이 상황에서 제가 어떤 말씀을 드려야 우리의 마음과 각오를 밝히고, 국민 여러분께 작게나마 위안을 드릴 수 있을 지 저는 찾을 수 없다고 변명했지만, 네티즌들은 문재인의 주구 노릇하는 너의 앞길이 어떤지 훤히 보인다(qq****)”, “다음엔 네 차례(gksrbtjd****)”, “너도 똑같이 당할 테니까 손꼽아 기다리고 있어라!(kch****)”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는 다만 저를 비롯한 사법부 구성원 모두 각자의 자리에서 맡은 바 역할을 수행하겠다그것만이 우리가 어려움을 타개하는 유일한 길이고, 또 그것만이 국민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하는 최소한의 길이라고 믿기 때문에 더 이상 드릴 말씀은 없다고 했다고 한다. ‘사법행정권 남용의 책임자라는 죄목으로 사법부 71년 역사상 처음으로 전직 대법원장을 구속시킨 서울중앙지법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범죄 사실 중 상당 부분의 혐의가 소명됐고, 현재까지의 수사진행 결과 등에 비춰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었다.

 

<김명수, 양승태 구속날 국민께 송구참담하고 부끄럽다”>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cski****)자기 앞날의 모습 보는 것 같겠지. 지금은 사법부 농단 없이 깨끗한가? 절대 이민 가지 마라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388*)중립을 지켜야 하는 위치에 있는 자가 선배 대법원장 양승태를 감방에 잡아넣고 안심하고 집무를 할 수 있을까. 더럽게 살고 자빠졌다니라고 힐난했고, 또 다른 네티즌(1111111****)부끄러워할 일은 스스로 삼권분립을 포기하고 청와대의 충견이 된 김명수의 행태다라고 주장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 2019-01-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