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화문에 이순신·세종대왕 빼고 촛불?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9-01-22

서울시가 21일 광화문광장 재조성 설계도를 확정해 발표했는데, 이순신 동상과 세종대왕 동상을 옮기고 촛불폭동을 기념하는 이미지를 새기겠다는 내용을 담았다고 한다. 이런 계획이 발표되자마자 반대 여론이 쏟아졌다며, 조선닷컴은 광화문광장의 상징인 두 동상을 없애선 안 된다는 의견에 대해 서울시는 공론화 과정을 거쳐 결정하겠다며 공모까지 거친 설계를 재검토 과제로 남겼다고 한다. “국가적 상징을 바꾸는 핵심 정책을 제대로 된 공론화 과정을 거치지 않고 섣불리 발표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며 조선닷컴은 촛불난동을 형상화한 바닥 장식 각인에 대한 이념·정파적 성격이 짙다는 비판도 전했다.

 

이어 “시는 이날 새로운 광화문광장 프로젝트계획을 발표하고 심사위원들이 만장일치로 뽑은 당선작 딥 서피스(Deep Surface)과거와 미래를 깨우다를 공개했다. 진양교·김영민·성낙일·김희진 등 건축가 네 명이 참여한 당선작은 광화문광장의 지상 부분을 시야가 트이도록 비웠다며, 조선닷컴은 이에 따라 이순신 동상은 북서쪽으로 400m 떨어진 정부서울청사 옆으로, 세종대왕 동상은 서편으로 100m 거리인 세종문화회관 옆으로 옮겨야 한다며, 대표 설계자 진양교 CA조경기술사사무소 대표의 광장 중심은 역사의 축으로 비워두고 영웅들은 옆에서 지켜보도록 하자는 의도라는 설명도 전했다.

 

이날 서울시가 이순신 장군·세종대왕상이 광장 중심부에서 완전히 사라진 조감도를 공개하자, ‘역사적 상징물을 왜 치우려 하느냐는 비판 여론이 확산하자 시는 당선작 공개 1시간 30여 분 만에 동상 이전은 확정된 게 아니다라는 입장을 내놨고, 박원순 시장은 동상 이전은 설계자 당선자의 의견대로 될 일이 아니다라는 대답을 내놨다고 한다. 특히 촛불난동을 새기는 장소가 이순신 동상 인근인 광장 중남부 지점으로 예정된 것에 대해 이순신을 옮긴 자리에 촛불을 들인다는 지적도 조선닷컴은 전했다. 광화문광장 재조성 사업에는 1040억원, 설계 공모전에는 7억원이 투입된다고 한다.

 

“‘이순신빼고 촛불이라니요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nofea****)데모광장으로 만들려고 혈안이 되었군. 지금도 광화문이 온통 집회로 시민들은 광화문 광장으로 갈 수도 없는데 말이다. 이런 걸 뻔히 알면서도 이런 짓을 한다면 정말 국민이 앞장서서 막아야 한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yongye****)촛물 흘러내리는 소리 하고 있네. 혹시 문디와 作黨해서 돼지 銅像 세우려는 것은 아니고?”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eku****)박원순이가 별 짓거리 다하는구나? 왜 멀쩡한 광화문을 이리저리 뜯어 발기고 어쩌구 저쩌구 오두방정을 떠나? 급한 건 박주신이 데려오는 거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또 한 네티즌(qaz123****)아예 에 있는 큰 동상을 갖다 놓지 그러냐!”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hw****), 정신 나간 친구들이네. 세종대왕은 한국인들에 자기들의 글자를 갖게 하신 분이고, 이순신 장군은 조선이라는 나라를 지킨 영웅이다. 이러한 역사적 영웅들을 밀어내고 촛불집회를 기념하는 장소로 만들겠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heihe****)세계에서도 제일로 평가하는 세종대왕과 이순신장군 동상을 누구 맘대로 치워! 시장, 대통령이면 이래도 되는 거임. 이 나라엔 존경할만한 인물은 모조리 없앰? 정말 해도 해도 끝이 없네”라고 문재인·박원순을 질타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jaele****)모택동광장, 주체사상탑이나 김일성광장 같이 선전선동의 상징적 건물 세우기에 국가재원을 낭비하는 것들이 공산당, 좌파, 종북들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j****)은 세종대왕과 이순신 장군보다 민노총, 참여연대가 주도한 촛불이 역사에 더 위대하다고 생각하나. 후대에 역사가 웃는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js****)박원순 시장님 광화문 광장에 세월호 천막이나 치우세요. 헛된 짓 그만 하시고 나라 생각 나라 사랑 좀 하세요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eti****)저들에겐 이순신 세종대왕은 북한이 인정하지 않는 허구의 인물이다. 없애는 것이 당연하다라고 했다. [허우 기자] 

 

 

대한애국당 인지연 대변인 논평: 광화문 광장이 촛불세력의 것이냐!

이순신 장군 동상 치우고, 촛불시위 장식이 웬 말인가!

   

서울시가 21일 광화문광장 재조성 설계도를 확정, 발표했다. 이순신 장군 동상과 세종대왕 동상을 현재의 중앙에서 가장자리로 옮기고 소위 그들의 촛불 시위를 기념하는 이미지를 바닥에 새기겠다는 내용이다.

   

도가 지나쳤다. 그들 눈에 보이는 것이 없는 형국이다. 이 대한민국을 좌파무리들이 자기들 마음대로 뒤엎는 행태가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정치놀음에 광화문 광장까지 동원되고 있다.

   

광화문 광장은 서울 시민의 광장, 대한민국 국민의 광장이다. 광화문을 가는 시민, 국민뿐만 아니라 외국인까지 이순신 장군 동상을 보고, 세종대왕 동상을 보고 그곳이 광화문임을 확인할 정도로 두 동상은 온 국민의 상징이다.

   

이 두 동상을 옮기려 하는 이유가 무엇인가. 두 동상을 치워놓고 바닥에 촛불 시위를 기념하는 장식을 새기겠다고 한다. 박근혜 대통령에게서 권력을 찬탈한 친북좌파 저들의 촛불난리가 과연 무슨 전 국민적 공감을 얻었다고 그것을 기념해 바닥에까지 새기려 하는 것인가.

 

상징, 정치적 상징은 국민의 정신과 혼을 지배한다. 이순신 장군 동상과 세종대왕 동상에는 최소한 이념적 대립, 정파적 분열이 존재하지 않는다. 있는 그대로 국민의 공감 속에서 존속해온 상징물들이었다

  

그런데, 전통도 역사도 문화도 모두 묵살하고서 그 동상들을 가장자리로 치우고 친북좌파들 자신들의 거짓불법촛불 난리의 기억을 바닥 곳곳에까지 새기겠다고 서울시를 동원해 나섰다.

   

이날, 박원순 서울시장은 외신기자들을 불러 놓고서 김정은이 답방을 하면 서울역과 한강을 가이드 해주고 싶다고 했다. 이것이 바로 친북좌파세력의 실상이다. 자신들의 거짓불법촛불봉기에 대한 정당화를 시키고자, 그 불의를 역사로 남기고자 국민의 심장, 시민의 광장에 빼도 박도 못하게 새겨버리려 하고 있다. 김정은을 이 땅에 들여, 태극기 애국시민들의 태극기 광장인 서울역을 구경시키겠다는 자가 서울 시장을 하고 있는 현 대한민국이다.

   

친북주사파 좌파독재 하에서, 현재 이 나라에서 벌어지는 온갖 불의, 부패, 비리에 국민들이 정신을 못 차릴 정도이다. 그런 와중에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선까지 국민을 몰아치는 이들은 정녕 국민이 두렵지 않음이 분명하다.

   

대한애국당은 서울시의 광화문 재조성 설계도 확정안에 강력하게 반대한다. 더 이상 대한민국 국민을 모욕하지 말라. 대한민국 역사 왜곡과 조작을 중단하라.

   

2019122일 대한애국당 수석대변인 인지연 

  

 

기사입력 : 2019-01-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