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야당, '손혜원 변명회견'에 혹평 쏟아내

“이쯤 되니 현 정부가 얼마나 지저분한지 알 수 있다”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9-01-20

 

20일 탈당(脫黨)을 선언한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 여당 내에서는 기자회견 직전까지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손 의원에게 탈당을 만류했지만 막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고, 당사자인 손혜원 의원은 당에서는 결정을 끝까지 만류했다. 심지어 저와 함께 당에서 나가겠다는 분들도 있었다며 자신만만했지만, 야당들은 국민적 분노를 면피하기 위한 솜털 같은 조치”, “변명과 선동의 기자회견”, “안하무인하고 오만하다”, “국민은 바보가 아니다”, “의원직 사퇴가 여론이다”, “이쯤 되니 현 정부가 얼마나 지저분한지 알 수 있다며 일제히 비판을 쏟아냈다.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손혜원의 기자회견에는 국회의원 손혜원의 국민에 대한 사과와 반성이 전혀 없었다사과와 반성을 기대했던 것이라고 논평했다. “그러나, 오늘 손혜원 의원의 변명 일변도 기자회견을 보고 그러한 기대는 접었다. 국회의원직 사퇴가 불가피함을 새삼 깨닫게 되었다라며 윤 대변인은 공공의 이익을 위해 불꺼진 거리를 활성화한 것이라도, 더불어 사적인 이익을 위한 행위가 결부되어 있다면, 우리 사회는 이러한 행위도 투기로 인식해왔다이러한 국민감정에 공감하지 못한다면, 손혜원 의원은 더 이상 국회의원 직을 수행할 자격이 없다고 질타했다.

 

윤영석 대변인은 검찰의 수사는 범죄혐의유무를 밝히기 위해 수사를 하는 것일 뿐이다. 손혜원 의원은 자신의 행위가 범죄구성요건에 해당하지 않으면 국회의원직을 사퇴할 의사가 없다는 것인가라며 손혜원 의원의 권유로 손혜원 의원의 남편재단, 조카, 지인이 매수하게 된 부동산 내지 그 소재지가 손혜원 의원 상임위 소관부처의 결정에 의해 등록문화재로 되었고, 그로 인해 그 부동산의 가치가 상승하게 되었는데, 국회의원 손혜원은 민주당원에게 뿐만 아니라 국회의원으로서 봉사할 대상인 국민에게 더 이상 할 말이 없는가 궁금하다라고 평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손 의원의 기자회견에 대해 탈당으로 끝내겠다는 뻔뻔하고 오만한 민낯이 부끄럽다. 의원직 사퇴가 답이다. 최소 29곳이라는데 대체 무슨 변명이 필요한가? 썩은 내가 진동한다라며 변명과 선동의 기자회견일 뿐이라고 혹평했다. “결백을 주장했는가? 결함 많은 국회의원 부적격자일 뿐이라며 김 대변인은 문화계에 영향력을 미쳤다면 긍정적인 영향력을 미쳤을 것이라고 했는가? 삐뚤어진 생각이 막장이 아닐 수 없다이라며 집권당의 오만함이다. ‘잡아떼기가 명수급, ‘변명은 역대급이라고 평했다.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이날 손혜원 의원의 기자회견에 대해 손 의원의 태도는 안하무인이고, 국회의원으로서 자질이 없다. 탈당이 아니라 국회를 떠나는 것이 좋겠다고 비판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그는 브랜드 기술자가 정치 기술자로 변신해서 오만해진 것 같다. 민주당을 더불어민주당으로 개명했다고 자부심을 갖고 있는 모양인데, 공적 정신에 가득 찬 진정한 민주당원이 되려면 멀었다직무연관성이 있는 공직자가 주변인까지 동원해 한 지역에 20여채씩 집을 갖고 있는 것을 용납할 국민은 없다고 비평했다고 한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손혜원 의원의 기자회견에 대해 제기된 의혹에 시종일관 억울하다는 입장을 반복하고, 판돈을 키우는 베팅 마냥 의혹제기 당사자들에게 무엇을 걸 것이냐고 압박하는 자세는 엉뚱한 판만 키웠다고 논평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그는 이어 국민들이 손 의원에게 묻고 있는 것은 사인(私人) 손혜원인 아닌 공인(公人)인 국회의원 손혜원 의원의 행위가 타당했느냐라며 공익의 대변자인 국회의원이 공적인 지위를 통해 사익을 앞세웠다면 명백히 이해충돌금지의 원칙에 위배된다고 논평했다고 한다.

 

<, 손혜원 탈당 발표에 면피하려는 솜털 같은 조치”>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na****)자유민주주의를 신봉하고 불법과 부정에 단호하다는 국적불명의 촛불정권에서는 어찌하여 소 죽은 귀신처럼 말이 없는가? 개인의 일탈이라 논평할 사안이 아닌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ksmoon****)민주당은 손으로 하늘을 가리려 하지 마라. 탈당으로 해결할 문제가 아니고, 손혜원. 서영교는 사퇴가 맞고 발본색원 법대로 처리하라. 두 여자는 정치판을 떠나라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porc****)손혜원과 서영교는 사퇴하고 특검수사 받아야 합니다라고 했다

 

 

기사입력 : 2019-01-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