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등학생들, '탈원전 재고해달라' 편지

송영길 의원도 '신한울 3·4호기 공론과정 없어'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9-01-15

 

문재인 촛불정권의 국가경제·안보 말아먹기가 국민들에게 심각한 골치덩어리로 등장한 가운데, 탈원전 정책도 큰 문제로 등장했다. 신한울3·4호기 건설을 재개하라고 요구하는 울진군에 소재하는 한국원자력마이스터고(원마고) 학생회장 백재영(18)군은 14우리 뜻이 문재인 대통령님께 잘 전달돼 대통령님이 탈()원전 정책을 다시 생각해주시면 좋겠다살면서 부모님께 편지 쓴 기억도 없는데. 대통령님에게 손편지를 쓸 줄은 꿈에도 몰랐어요. 쓰다 틀려 세 번이나 다시 썼습니다라고 탈원전 정책을 취소할 것을 촉구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방학식이 열린 지난달 28일 같은 학교 학생 110명과 함께 각자 교실에서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쓰기를 주도했던 백군은 선생님이나 부모님이 시켜서 한 일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면서, 조선닷컴은 원자력마이스터고는 원전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국내 유일의 마이스터고다. 2학년 때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입사 시험을 봐서 합격 통보를 받은 뒤, 3학년 한 해 동안 내신·영어·과제 평가를 마저 통과해 입사가 확정되는 게 이 학교 학생들이 꿈꾸는 최고의 성공담이라며 많이 갈 때는 한 학년 80명 중 18명이 이런 식으로 한수원에 입사했다고 전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이런 구도가 흔들렸다. 올해 2월 졸업하는 3학년 학생 중 한수원 입사가 확정된 사람은 3명뿐이다. 역대 최저였다. 아직 남은 절차가 있지만 일단 합격 통보를 받은 2학년 학생도 백군을 포함해 7명밖에 없다, 조선닷컴은 지난달 초 이 10명이 모여 대통령에게 손편지를 써보자고 마음을 모았다고 전했다. “자기들만 합격해 미안하다는 생각, 후배들은 잘됐으면 하는 생각, 이런 식으로 가면 원전 산업이라는 밥벌이 자체가 없어져 버리는 것 아닐까 하는 생각이었다, 백군의 너희도 원하면, 우리 다 같이 편지를 써보자는 권고도 전했다.

 

이런 식으로 작년 연말부터 지난주까지 학생들이 쓴 편지가 총 111통이었는데, 학생들이 울진범군민대책위에 찾아가 청와대로 보내달라고 부탁했다고 한다. “14일 오후, 3학년 학생이 범대위 사무실에 찾아와 112통째 손편지를 추가로 쓰고 갔다, 조선닷컴은 이 학교 이유경 교장의 우리 학생들은 중학교 때 내신 1~3등급을 했던 아이들이다. 대학 진학보다 원전산업에 취업하고 싶어서 온 아이들인데, 갑자기 취업문이 좁아져 다들 불안해하고 있다는 견해도 전했다. 문재인 정권의 탈원전 정책은, 원마고의 고민일 뿐만 아니라, 상식적 국민들에게도 이해하지 못할 정책으로 비친다.

 

2학년 박지혁(18)군은 원전 취업을 위해 서울에서 학교 다니다 울진으로 내려왔고, 한수원에 가고 싶어 그동안 밤새워 공부했는데 갑자기 정부가 탈원전을 외치니 암울했다. 어른들이 어떤 정책을 바꾸기 전에, 정책 영향을 받는 사람들을 생각해줬으면 좋겠다고고 말했고, 충남 논산에서 중학교 다닐 때 전교 10위권이었던 같은 학년 김민수(가명·18)군은 솔직히 이걸 쓴다고 우리 학교 상황이 나아질까 싶었지만, 후배들에게라도 좀 더 좋은 기회가 갔으면 하는 마음에 편지를 썼다고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인문계 진학해서 대학에 가라고 말리는 부모님을 뿌리친 학생이라고 한다.

 

입학 후 몇 개월 안 돼 문 대통령이 탈원전을 선언했다, 조선닷컴은 어머니가 거봐, 엄마 말 들으랬지!”라고 한숨 쉬었고, 김군은 그해 2학기가 인생에서 가장 심란한 시기였다. 하지만 지금 다시 그때로 돌아간다고 해도 저는 같은 선택을 할 것이라고 했다고 소개했다. 김군은 학교에서 원전 공부를 해보니 원전이야말로 앞으로 우리나라에 꼭 필요한 에너지라는 걸 깨달았어요. 제가 원전을 안전하게 관리하고 발전시키는 역할을 하고 싶어요. 이번에 한수원 떨어졌지만, 저 구제해달라고 편지 쓴 거 아니에요. 후배들은 이런 고민 안 했으면 해서 쓴 거예요라고 했다고 한다.

 

한편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발언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5일 페이스북에 미세먼지와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노후된 화력발전소를 조기 퇴출시키고 오래된 원자력발전을 정지시켜 신한울 3·4호기를 스와프해 건설하면 원자력발전 확대가 아니면서 신규원전이므로 안정성은 강화된다화력발전에너지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하는 과정에서 안정적인 에너지원인 원자력발전은 장기간 공존할 수밖에 없다. 생산단가가 높은 재생에너지에만 의존할 경우 전기료 인상이 불가피하게 될 것이다. 중장기 에너지 믹스·균형 정책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한다.

 

저희가 안전 지킬게요, 탈원전 다시 생각해주세요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livin****)무능력하며 고집까지 센 멍청이가 한나라에 지도자가 되면 그 나라는 일순간 무너지고 그 고통은 고스란히 국민의 몫으로 돌아옴을 대한민국은 자금 처절히 경험하고 있으니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qaz123****)고집 부릴 일이 따로 있지. 오죽 답답하면 高等學生... 政策은 개인적인 고집으로 밀고 나가는 게 아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yongye****)제발 문디만 한국 하면, 이 나라는 삽니다. 아니, 최소한 손해 보지 않습니다라고 했다

 

 

기사입력 : 2019-01-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