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찰출석 김태우 '청와대 범죄 밝혀지길'

측근 비리첩보 보고하면 모두 직무유기에 분노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9-01-03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하여, 청와대로부터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한 김태우 검찰 수사관이 3일 자유한국당이 청와대를 직권남용·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한 사건의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하면서 청와대의 범죄 행위가 낱낱이 밝혀지길 바란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이날 오후 115분쯤 서울 송파구 문정동 서울동부지검에서 업무를 하던 중 공직자에 대해 폭압적으로 휴대폰을 검사하고 혐의 내용이 나오지 않으면 사생활까지 탈탈 털어 감찰하는 것을 보고 문제의식을 느꼈다고 김태우 수사관이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김태우 수사관은 자신들의 측근에 대한 비리 첩보를 보고하면 모두 직무를 유기하는 행태를 보고 분노를 금치 못했다이런 문제의식에 오랫동안 생각해 왔고 이번 일을 계기로 언론에 폭로하게 됐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또 그는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은 제가 올린 감찰 첩보에 대해 첩보 혐의자가 자신의 고등학교 동문인 것을 알고 직접 전화해 정보를 누설했다이것이 공무상 비밀누설이지 어떻게 제가 공무상 비밀누설인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 사익을 추구하기 위해 누설하는 것이 범죄이지, 저는 범죄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청와대 고발에 반박했다고 한다.

 

김 수사관은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와 관련한 비리 첩보를 썼다가 청와대에서 쫓겨났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특감반 근무 당시 조국 민정수석 등 청와대 윗선의 지시에 따라 첩보를 수집·생산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조선닷컴은 자신의 행위를 공무상 비밀누설이라고 주장하는 청와대를 향한 김 수사관의 공무상 비밀누설은 제가 아니라 청와대 측이 했다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은 제가 올린 감찰 첩보에 대해 첩보 혐의자가 자신의 고등학교 동문인 것을 알고 직접 전화해 정보를 누설했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청와대가 오히려 공무상 비밀누설을 했다는 김태우 수사관의 반박이다.

 

조선닷컴은 김태우 수사관은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장 주진우)에서 조사받고 있다자유한국당이 고발한 청와대 임종석 비서실장·조국 민정수석·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인걸 전 특별감찰반장의 직권남용·직무유기 혐의 사건의 참고인 신분이라고 전했다. 한편, 조선닷컴은 청와대는 김 수사관을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고, 이 사건은 수원지검 형사1(부장 김욱준)에서 수사하고 있다김 수사관은 수원지검에서 출석하라는 통보는 아직 없었다고 했다고 전했다. 청와대로부터 미꾸라지로 비하당한 6급 공무원 김태우 수사관의 반격은 매우 구체적이고 당당해 보인다.

 

<출석한 김태우 범죄 낱낱이 밝혀지길직무유기에 분노”>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hade****)이 정부 실제 모습이 드러나고 있다. 그 위선과 몰염치 집단적인 패거리 의식 그리고 남의 탓으로 돌리는 저질과 마치 깡패를 연상하게 한다.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dlarhk****)썩은 청와대에 일단은 불덩어리 세례를 안겼으니, 윤봉길의사가 썩을 놈들 히히덕거리던 홍커우공원 단상에 도시락 폭탄 안긴 거나 마찬가지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sk7****)인격도 최고 인물도 잘생겼다. 김태우 열사 뒤에는 국민들이 있습니다. 힘내시고 비리 낱낱이 밝혀내시기를 바랍니다라고 반응했다.

 

또 한 네티즌(leeluc****)당신의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 모든 국민들은 문정부를 당장 몰아내자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jj86546****)신재민 김태우 이 시대의 영웅이다. 당신을 국민이 지켜줄 것이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choi****)공무상 비밀누설을 했다고, 이거야 원, 아니 상관이 부당한 지시를 내리는 걸 알면서도 가만히 있으면 대한민국 공무원이 아니죠. 당연히 고발을 해야 하는 거 아닌가요. 감찰부서를 얼마나 믿지 않았으면 국민에게 고발을 합니까. 당연히 한 일을 가지고 공무상 비밀누설죄로 고발하면, 고발한 사람과 그 족속들을 국민의 이름으로 직권남용 직무유기 죄로 고발하면 되겠네요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tram****)미꾸라지인 줄 알았는데 공룡이더라라고 비유했고, 다른 네티즌(joe8****)덜민주당 조응천이는 뭐라도 한마디 해봐라. 내가 볼 때 이런 정도의 한마디가 하고 싶어서 입이 근질거릴 텐데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muani****)청와대 있는 인간들, 전형적인 내로남불이다. 자기가 하면 넘어가고, 남이 하면 적폐다. 이런 자들이 대한민국을 통치하니, 오죽하면 김태우, 신재민 의인이 나타나겠나. 본인들이 한심하다는 것을 깨달아야. 죄가 없으면 사생활까지 뒤지는 행위는 법 위에 선 자들이 아닌가? 정권 끝나면 법의 심판 받아야 한다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 2019-01-0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