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신재민 '사명감·부채의식으로 비리폭로'

강남의 한 카페에서 문재인 정권 비리 폭록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9-01-02

 

청와대가 KT&G 사장 교체를 지시하는 등 부당한 압력을 가했다고 주장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1월 2일 오후 서울 한 카페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어떤 정치 집단과도 관련이 없다. 부당하다고 느낀 것을 영상이든, 다른 어떤 방식으로든 전달하지 않으면 앞으로 다른 일을 할 자신이 없었다. 국가의 녹을 받으며 일했다는 부채의식을 해소하기 위해 유튜브 제보 영상을 찍었다. 그게 이렇게 의심받을지는 몰랐다기재부를 나오고 나서도 일을 못할 거고. 부채의식이 있다. 국가 녹을 받으며 일한 부채의식, 그걸 해소해야만 다른 일을 할 수 있어서 그 영상을 찍은 거다라고 유튜브를 통해 문재인 정권의 국정농단을 까발린 이유를 해명했다고 한다.

 

신재민 전 사무관은 “‘KT&G 사장 인사 개입적자 국채 발행 압력등 청와대를 둘러싼 의혹을 제기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2일 오후 3시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 스터디 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자신이 유튜브를 통해 폭로한 것에 대해 어떤 정치, 이익집단과도 관련이 없다. 순수하게 이 나라와 행정조직이 나아졌으면 하는 바람에서 했던 행동이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지난 1MBC 인터뷰나 유튜브 중계에 나올 때보다 단정한 정장차림인 그는 며칠 동안 집에 들어가지 못해 모텔에서 잤다. 옷이 없어서 친구에게 급하게 빌려 입고 왔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기재부는 이날 공무상비밀누설 혐의와 공공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이날 오후 신씨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선닷컴은 “‘돈벌기 위해 영상을 찍었다는 비난에 대해 그는 강하게 반박했다, 신 전 사무관은 먹고 살기 위해서 노이즈 마케팅용 영상 찍은 거 아니다. 먹고 살려면 공직을 그대로 했을 거다라며 “(일하며) 욕 먹으며 산 기간 동안의 부당함에 대해 말하고, 사회에 알리고 싶었다. 내가 부당하다고 느꼈으면 다른 사람도 느꼈을 거고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공익제보자로서 정부의 비리를 폭로한 이유에 대해 그는 사명감부채의식을 꼽은 것이다.

 

“5급 사무관이 무슨 기밀을 알겠나라는 일부 주장에 대해서는 신 전 사무관은 부총리 보고 4를 반박의 근거로 들었다고 한다. “기재부에선 제가 이번 사건에 대해 잘 모른다고 말하는 것으로 안다. 적자 국채와 관련해서 제가 담당자였다. 부채와 관련해서 부총리 보고를 4번 들어갔다. 사건의 전말에 대해 모두 알고 있는 사람은 기재부에 세 명밖에 안 남았다. 그런 상황에서 제가 제대로 된 사실 관계를 모르고 말한다는 건 저로서는 납득하기 어렵다검찰 고발에 대해서는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초보 공무원으로서 정부를 상대로하는 싸움에서 검찰 수사에 당당하게 임하는 신 전 사무관이다.

 

영상을 찍고 폭로한 이유에 대해서는 사명감’ ‘부채의식을 이유로 꼽았다, 조선닷컴은 신 전 사무관의 제가 고시를 4년 동안 준비하고 4년 일하고 나왔다. 처음 고시 준비할 때 나름대로 사명감이 있었고, 공직에 처음 입문할 때 각오가 있었다. 그 후 기재부에 들어왔을 때 열망도 있었다그런데 KT&G(인사개입) 사건을 보고 났을 때 막막함, (국가)부채사건 봤을 때 절망감을 느꼈다. 열정을 가진 다른 공무원들이 후에 절망하고 똑같은 상황에 처하는 걸 바라지 않는다. 다른 공무원이 일을 하면서 회의감에 빠지거나, 잘못된 일인 줄 알면서도 하도록 하고 싶지 않았다. 그래서 영상을 찍고 자료를 공개했다고 밝혔다고 한다.

 

유튜브 폭로방식에 대해 신 전 사무관은 저는 공익제보자가 숨어다니고, 사회에서 매장당하고 이런 모습을 보이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공익을 위해 제보하는 건데 즐겁게 제보하고, 유쾌하게 영상 찍는 거를 시도하고 싶었다. 그래서 유튜브를 선택했다그게 진정성을 의심 받을지, 사회적 파장을 일으킬지는 몰랐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지금 모텔에 칩거해 있지만 그건 기자들 접근을 피하기 위해서였다. 당당하게 취재에 응하고 당당하게 살도록 하겠다, 그는 어떤 정치, 이익집단과 관련이 없다. 순수하게 이 사는 나라, 행정조직이 나아졌으면 하는 바람에서 했던 행동이었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신재민 뭘 모르고 폭로? 내가 담당자였다”>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kang2k****)야당은 진상 규명을 위해 목숨을 걸어 보세요, 떠났던 민심이 다시 돌아 설 것입니다. 자유한국당은 당대표 선출에만 열을 올리지 말고 국민의 눈높이와 기대에 먼저 행동하세요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aia*)“4조 채권 압력을 막아낸 공익제보자인데, 검찰조사라니? 이 사람은 포상해줘야 마땅하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hbd****)“”불의에 맞서 싸울수있는 순수하고 정의롭고 뜨거운 피를 가진 젊은 투사의 용기에 찬사를 보낸다. 부도덕한 정부가 그의 죄를 만든다하니 그를 지켜야 할 이는 우리 국민이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good****)신세대 답다! 멋지다! 정직하고 용감하고 당당하고 영혼이 자유롭다! 축하해주고 싶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신재민 같은 고위 공무원들이 많이 나와야 나라의 정의가 선다. 이런 사람은 고발할 일이 아니라 상을 주고 표창해야 옳다. 오히려 잘못된 정책을 비호하고 덮으려는 자를 처벌해야 한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byungky****)신재민 전 사무관은 정의로운 사람이 확실하다. 앞으로 국가를 위해서 큰일을 할 것이다. 부도덕한 정권은 신재민을 탄압하지 마라! 많은 국민들은 현정권이 어떻게 하고 있는지 지켜 보고 있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s****)권력의 좌파 도적떼를 몰아내는 길은 이렇게 정직하고 용기 있는 젊은 공직자와 국민들이 있기에 가능한 것이다. 머잖아 용공 문가일파들이 물러갈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 나라를 위해 일어나라. 젊은이들이여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ppar****)신재민씨는 애국자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ho****)촛불을 들었던 이 젊은 분이 공직사회 권력시녀 부분을 당당하게 세상에 밝힌점은 그래도 한가닥 희망이 보인다. 물론 촛불 하인이 된 개검사 개판사들이 이 똑똑한 재능인을 감방에 보내겠지만, 경우 반듯한 국민들은 이 젊은이에 존경심을 보낼 것이다라고 했다

 

 

기사입력 : 2019-01-0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