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태우 수사관 언론인터뷰 중 직위해제

“현 정권 민간인사찰이 李·朴 정부보다 더 심해”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8-12-29

청와대 특별감찰반 파문의 발단이 된 김태우 서울중앙지검 수사관이 TV조선과의 인터뷰 도중에 검찰로부터 직위해제를 통보 받았다고 한다. 지난 28일 조선일보와 TV조선은 서울 시내 모처에서 1시간가량 김 수사관과의 인터뷰를 진행했는데, 이 자리에서 김 수사관은 이명박, 박근혜 정부 하에서도 특감반에 일해왔지만, 현 정부의 민간인 동향 파악이 더욱 심했다고 주장했다면서, 조선닷컴은 그는 자신이 처음 특감반에 들어갔던 이명박 정부 때는 민간인 사찰이 없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총리실의 민간인 사찰 직후여서, 사찰이 불가능한 상황이었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김태우 수사관은 “20123월쯤에 특감반에 비공식 파견을 갔을 때 민간인 사찰이 전혀 없었다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그는 조국 민정수석을 겨냥한 발언도 했다. 조국 민정수석이 법조인 출신이 아니기 때문에, 민간인 사찰의 위험도에 대한 민감도가 떨어진다는 것이라며, 김 수사관의 조국 수석은 실무를 안 해본 사람이어서 (사찰이) 위험한지, 안 위험한지 모른다. 불법적인 사찰을 시킬 수 없으니, 특감반원이 아닌 청와대 행정요원임을 강조하며 정당성을 부여한다. 불법을 합법으로 가장한다는 점에서 지난 정부보다 위선적이라는 주장도 전했다. 문재인 정권은 가잘 불법적이고 위선적인 정권으로 비판한 김태우 수사관이다. 

 

김 수사관은 이날 TV조선과 인터뷰 도중 검찰로부터 자신의 직위 해제 사실을 통보 받았다, 조선닷컴은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지난 27일 김 수사관에 대한 감찰 결과를 발표하며 중징계인 해임을 요구한 바 있다고 전했다.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징계사유로 청렴·성실·품위 유지의무 위반, 인사청탁 금지의무 위반, 대통령비서실 정보보안규정 위반을 들면서, “경찰청 특수수사과 수사 부당 개입 시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감찰 도중 사무관 셀프 임용시도, 건설업자 등으로부터 골프 접대 등 향응 수수 등, 지난달 29일 청와대가 통보한 김 수사관 비위 내용이 모두 사실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감찰본부는 건설업자 최씨와 김 수사관은 2012년부터 관계를 유지해온 사이라며 두 사람은 정보를 제공하고 제공받는 관계라고 밝혔다고 한겨레신문은 전했다. 또 감찰본부는 이후 김 수사관이 경찰청 특수수사과장을 만나기 위해 저녁식사 약속을 잡는 한편, 청와대 이첩사건에 대한 수사 상황을 확인할 권리가 없는데도 112일 특수수사과를 방문해 하명사건부 열람을 요구하는 등 수사에 부당하게 개입하려 했다고 밝혔다며 특히 김 수사관은 111일 최씨로부터 새 정보를 줄테니 나한테 유리한 방향으로 수사가 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청탁을 받았으며, 이튿날 오후 최씨가 조사 받던 시간에 특수수사과를 방문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한겨레신문은 “‘이명박·박근혜 청와대에서 일했던 김 수사관이 적폐청산을 내건 문재인 청와대에서도 일한 배경을 두고 의문이 많았다, 이와 관련해 감찰본부는 김 수사관이 지난해 5~6월 최씨에게 청와대 특감반 파견을 도와달라며 인사 청탁을 한 사실을 새로 확인했다고도 전했다. 최씨는 감찰본부 조사에서 김 수사관의 프로필을 다른 사람에게 보낸 뒤 신경쓰지 않았다고 진술했다며, 감찰본부는 프로필을 받았다는 민간인은 감찰 대상이 아니다. 청와대에 대한 인사청탁이 실제 있었는지 등은 이 사건을 수사하는 수원지검에서 조사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한겨레신문은 전했다.

 

김 수사관이 피감기관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감찰 도중 유영민 장관 등에게 개방형 5급 사무관 직위를 신설하도록 유도한 뒤, 그 자리에 지원해 합격이 내정됐다는 셀프 임용의혹도 사실로 드러났다, 한겨레신문은 감찰본부의 김 수사관이 유 장관 등에게 나와 같은 감찰실무 전문가 채용이 필요하지 않느냐고 제시했다. 합격자로 내정된 뒤 검찰에 사직 절차 진행을 요구하는 등 특혜성 임용을 도모했지만 이인걸 전 청와대 특감반장 등의 제지로 무산됐다는 설명도 전했다. 감찰본부의 김 수사관의 골프 접대를 문제 삼았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 2018-12-2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