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환경부, '윗선 지시로 블랙리스트 작성'

"청와대 지시로 작성해서 전달했다" 시인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8-12-27

 

환경부가 자유한국당이 주장한 문재인 정부 블랙리스트를 작성한 것이라고 시인하면서‘해당 문건은 지난 1월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김태우 수사관 요청을 받고 작성됐다’고 밝혔다고 한다. “한국당은 26일 환경부 산하기관 8곳의 임원 21명에 대한 사퇴 동향을 담은 문건을 공개했다. 해당 문건에는 각 임원들의 사퇴 요구에 대한 반응, 이전 정부와의 관계 등이 기재돼 있었다, 27일 조선닷컴은 자유한국당 측의 문재인 정부에서 이전 정부 관련 인사 등을 공직에서 배제하고 자기쪽 사람들의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이 같은 블랙리스트를 작성하게 한 것이라는 주장을 전했다. 당초 문건 작성 자체를 부인한 환경부가 뒤늦게 입장을 바꾼 것이다.

 

자유한국당이 문건을 공개한지 얼마 안 된 시점에 행한 김동진 환경부 대변인의 그런 문건을 작성한 적도 없고, 청와대에 보고한 적도 없다는 주장을 전한 조선닷컴은 26일 자정이 가까운 시각에 발표한 환경부의 청와대 특감반 김태우 수사관이 1월 중순쯤 환경부 감사담당관실에 환경부 및 산하기관의 현재 동향을 파악해 달라는 요청이 있었다이라며 요청에 따라 대구환경청의 환경영향평가 관련 직무감찰결과, 환경부출신 지방선거 출마예정자,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의 동향 등 3건의 자료를 정보제공차원에서 윗선에 보고 없이 118일 김태우 수사관이 환경부 방문시 제공한 바 있다는 설명자료를 사실상의 구체적인 증거처럼 보도했다.

 

김동진 대변인은 입장 번복에 대해 늦게까지 여러 부서를 추가로 확인한 결과 (처음 발표와는) 다른 내용이 나왔다고 해명했다며, 조선닷컴은 해당 문건에 대한 청와대의 조국 민정수석, 4명의 민정수석실 비서관, 이인걸 전 특감반장까지 누구도 이 자료를 보거나 보고받은 적이 없다는 주장도 전했다. 자유한국당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26환경부 산하기관 임원들의 사퇴 현황문건을 공개하면서 해당 문건은 환경부가 작성해 지난 1월 청와대 민정수석실로 보고됐다고 한다환경부가 문재인 캠프낙하산 인사를 위해 블랙리스트를 작성한 뒤 산하 기관 물갈이 인사를 진행했다는 증거(김용남 전 의원)”라고 주장했었다.

 

26일 특감반 출신 김태우 검찰 수사관은 이인걸 특감반장 지시로 특감반원들이 전국 330개 공공 기관장 및 감사(監事)들의 재직 유무, 임기 등이 적힌 리스트를 엑셀 파일로 작성했었다기관장들이 전 정부 당시 임명된 사람인지, 정치 성향이 어떤지 등을 함께 조사해 리스트에 포함시켰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27일 전했다. 김 수사관은 리스트 작성이 완성됐던 작년 중순 이 특감반장은 ‘(현 정부 인사들을 위해)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줘야 한다며 사실상 전 정부 인사들에 대한 표적 감사를 지시했다특감반원들은 각자 컴퓨터에 이 리스트를 저장해놓고 이를 참조해 감찰 활동을 벌였다고 말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문건작성 사실 뒤늦게 시인요청으로 작성해 전달”>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lee****)블랙리스트 작성에 책임이 있는 환경부장관을 구속하고 작성을 지시한 청와대 윗선을 철저히 조사하여 전 정권 수준의 적폐를 청산하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ma****)그렇게 전 정권 욕하고 적폐로 몰아 많은 사람 감옥 가게 한 블랙리스트를 이 넘들도 만들었다니 기가 막힌다. 그 짓 못하게 한다고 처벌하고 ㅈㄹㅂㄱ 하더니 지들도 똑같이 하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galmuri****)사기꾼들이야 원래 태생이 저렇다지만 그 뻔한 걸 속아 부화뇌동한 국민이 한심하다라고 했다

 

 

기사입력 : 2018-12-2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