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野 4당 "조국 민정수석, 국회로 나와라"

與 지도부는 '침묵 전술'로써 민간인 사찰 관망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8-12-24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논란을 계기로 야3당의 대여 공세 수위가 한층 높아지면서, 조국 민정수석의 사퇴와 국회 청문회 참석을 요구했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물론 범여권으로 분류돼온 민주평화당까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사퇴론에 가세했다. 정의당도 사태 파악을 위해선 조 수석이 참석하는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라며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전략적 침묵에 나섰다고 전했다. 이해찬 당대표와 지도부는 사실관계가 좀 제대로 밝혀지고 난 뒤에 당이 나서도 늦지 않다는 입장을 취한다는 것이다.

 

민간인 사찰 의혹에 관한 더불어민주당의 침묵 전술에 관해 전직 감찰반원인 김태우 수사관의 폭로와 청와대의 반박 형태로 진실공방이 벌어지는 상황에서, 진상이 파악되기 전까지는 거리를 두겠다는 것이라며 조선닷컴은 특히 청와대의 대응 실책 논란과 조국 감싸기가 계속될수록 당의 부담이 커진다는 판단도 적잖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지도부 역시 특감반 사태와 관련해선 공개발언을 최대한 자제하고 있다고 전했다. 24일 당 최고위원의 공개 석상에서 이 문제에 대해서 선제적으로 공세적인 발언은 자제하고 있다는 통화내용도 전했다.

 

여당 내에선 청와대의 정무적 판단이 미숙했다는 지적도 나온다며, 조선닷컴은 익명을 요구한 더불어민주당 중진의원의 위기 상황에서는 강력한 컨트롤타워가 서서 일괄적으로 대처를 해야 하는데 그게 안 되니 이렇게 잔실수가 나오는 것이라며 대변인은 물론 조국 수석도 대처 과정에서 실책이 있었다고 본다. 이번 사태 자체가 심각한 사안이라기보다는 정치적 경험이 없는 인사들이 제각각 대응을 하면서 문제를 키운 것 같다는 주장도 조선닷컴은 전했다. 민주를 앞세워 박근혜 정권을 타도했던 여당이 정작 자신들의 민간인 사찰에 관해서는 가볍게 생각하고 있다.

 

한편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는 이날 임시국회 회기 내 처리할 현안을 두고 협상에 나섰지만, 국회 운영위 소집에 대한 입장차만 확인한 채 등을 돌렸다, 조선닷컴은 나경원 원내대표는 유치원3’, ‘산업안전보건법등 민생법안 처리를 위해선 먼저 특감반 사태 진상 파악차 국회 운영위를 소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운영위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법안 관련 논의는 불가하다는 것이다. 바른미래당도 운영위 소집을 전제조건으로 내건 상태라며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의 새로운 사안이 생겼다고 자꾸 법안 처리와 연계시키면 안 된다는 운영위 소집 불가 입장도 전했다.

 

<4한 목소리 조국 수석 국회 운영위 나와라”>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lee1919****)조국! 문재인 뒤에 숨어서 코빼기도 안 보이는구나. 배짱도 없고, 남자답지도 못하고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uri****)조국과 임종석은 특별검사의 조사를 받아야 한다. ㅇㅂ이는 청와대의 민간인 사찰 전반에 대해 직접 국민 앞에 설명을 해야 한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dyry****)문재ㅇ과 이해찬이가 감싸면 야당이 아무리 떠들어도 나올 자가 아니다. 냅두세요. 조국이 자꾸 헛발질을 해대면 그만큼 문재앙 탄핵 앞당겨집니다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8-12-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