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야당, 청와대의 민간인 사찰 추가 폭로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의 박용호 전 센터장 감찰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8-12-23

 

문재인 정권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민간인 사찰의혹이 잇따르는 가운데, “청와대가 박근혜정부 당시 창업육성 기관이었던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의 박용호 전 센터장을 감찰했다는 주장을 야당이 제기했고, 이에 대해 청와대는 감찰을 지시한 적이 없다며 반박했다고 한다. 자유한국당은 23청와대 특별감찰반의 첩보 이첩 목록자료를 공개하며 청와대가 박 전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장을 감찰했다고 주장했다며, 조선닷컴은 이 자료에는 김태우 전 특별감찰반 수사관이 생산한 첩보 중,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장 박용호 비리 첩보를 포함해 대검찰청에 이첩을 확인하는 이인걸 특감반장의 자필 서명이 담겨있다고 전했다.

 

자유한국당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소속인 김용남 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회의 후 창조경제혁신센터는 공공기관도 아니고 센터장도 공직자가 아닌 민간인 신분이라며 이 첩보는 김 수사관이 청와대에 근무하기 시작한 201774일 이후 생산됐다. 724일 대검으로 이첩된 전후 어느 기간에도 박 센터장이 공직자 신분인 적은 없었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한국당에 접수된 제보에 따르면, 당시 청와대 민정라인에서는 박 전 센터장에 대한 비리 첩보를 받고 국정농단의 냄새가 풀풀 나는 첩보라며 반색했다고 김용남 전 의원은 전했다고 한다. 김태우 수사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이래에 계속해서 이런 주장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김용남 전 의원은 이 첩보를 검찰에 보내서 소위 적폐 수사에 활용하도록 청와대가 조직적으로 이용했다이 문건의 내용을 부인하려면 이인걸 반장이 직접 내 서명이 아니다라고 주장하든 이 문건 자체가 청와대에서 생산된 적이 없는 위조문건임을 주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감찰을 지시한 적이 없고, 범죄 의심 정보가 포함돼 수사 참고 자료로 대검찰청에 이첩했으며, 이후 관여하지 않았다고 즉각 반발했다며, 조선닷컴은 민간인인 박 전 센터장에 대한 첩보 수집 활동은 김 전 수사관의 개인 일탈에 불과하다는 것으로, 그간 민간 기업인과 언론 등에 대한 청와대의 사찰 의혹이 제기될 때마다 보였던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라고 전했다.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은 이날 출입기자단에 문자메시지를 발송해 특감반장이 (관련) 첩보를 수집토록 지시한 바 전혀 없고 특감반의 감찰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특감반장이 더이상 절차를 진행하지 않았다다만 그 내용 중에 범죄 의심 정보가 포함돼있어 반부패비서관에 보고한 후 수사 참고 자료로 대검에 이첩했고, 이후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또 이날 한국당이 문제를 제기한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첩보 이첩 목록에 대해 박형철 반부패부서관은 김태우 수사관이 지난해 원소속청인 검찰 승진심사시 실적을 제출하겠다고 하여 특감반장이 사실확인해 준 것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날 한국당은 조국 민정수석의 사퇴를 거듭 압박했다. 또 민간인 사찰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 수석이 참석하는 국회 운영위원회를 소집하고, 관련 사건 수사를 중앙지검에서 일괄적으로 다뤄야 한다고도 했다, 조선닷컴은 나경원 원내대표의 모든 책임을 지고 조국 수석이 사퇴해야 한다오늘 밝혀진 것만 봐도 현 정부의 사찰 DNA뿐 아니라 거짓말 DNA가 있다는 게 명백히 밝혀졌다.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이 참석하는 운영위를 소집해야 한다는 주장을 전했다. 또 이번 사건이 수원지검 등으로 각각 나눠 배당된 것은 쪼개기 수사라며 나경원 원내대표는 사건 수사를 모두 중앙지검으로 모아 한 번에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그간 김 수사관의 폭로 사태에 침묵하던 조 수석도 입을 열었다, 조선닷컴은 그는 페이스북에 지난해 5월 민정수석에 발탁됐을 때 글귀를 담은 사진을 올렸다며 해당 사진에는 고심 끝에 민정수석직을 수락했습니다. 능력 부족이겠지만 최대한 해보겠습니다. 여기저기서 두들겨 맞겠지만 맞으며 가겠습니다라는 문구가 담겼다고 전했다. 이런 조국 수석의 글에 대해 조선닷컴은 “‘민간인 사찰의혹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우회적으로 드러낸 셈이라고 풀이했다. 21일 당··(黨政靑) 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을 만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의원들의 얼굴이 많이 빠진 것 같다는 지적에 또 복잡한 일이 생겼다고 말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한국당 창조경제센터장도 사찰했다전혀 개입 안했다”>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lsk****)이건 명백한 민간인 사찰이군. 첩보를 보고받고 검찰에 넘겼으면 절차를 완료한 거지, 그게 어떻게 절차를 중단한 건가. 민간인 사찰이라는 불법행위에 대하여 박형철, 조국에게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cs9968****)몰라서 그렇지 수구좌익들이 수십, 수백 곳을 사찰했을 거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nu****)개입 안했다? 가게 점원이 물건을 팔았으면 주인이 판 거나 다름없지. 말은 똑바로 해라. 그리고 과수원 주인이 불량사과 골라내면 그게 과수원 사과가 아닌 게 되냐? 문재인은 책임지고 물러나야 한다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 2018-12-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