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조선 "'문준용'만 나오면 쩔쩔매는 여권"

이재명에 이어 김성태에게도 꼬리내린 여권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8-12-21

 

문재인 정권과 여당의 정치적 아킬레스건은, 대선 당시에 불법적으로 댓글을 조작했다는 드루킹 사건과 더불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써먹었다는 문준용 특혜 취업 의혹인가? “여권이 이른바 문준용 카드에 연신 뒷걸음을 치고 있다, 조선닷컴은 문재인 대통령을 비하한 트위터 계정 사건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지사가 준용씨 취업 의혹 수사를 주장한 뒤 검찰이 불기소 처분을 내린 데 이어, 딸 취업특혜 의혹에 휩싸인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도 준용씨 사건 국정조사를 제안하자 더불어민주당이 기존 입장을 번복했다, 촛불정권에서 되풀이해서 보여주는 문준용 컴플렉스를 소개했다.

 

김성태 의원의 딸 취업 문제를 두고 국정조사운운했던 홍영표 더불민주당 원내대표는 21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김 의원의 딸 문제를 채용비리 국정조사에서 다룰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며, 조선닷컴은 국정조사를 곧바로 실시하기엔 미진한 부분이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대한 홍영표의 그렇다. 앞으로 사실확인을 더 해봐야 될 것 같다는 대답을 전했다. 그는 전날 오전까지만 해도 “(김 의원 건은) 국정조사 대상이라고 단언했었던 홍영표와는 매우 다른 같은 날 권미혁 원내대변인의 김성태 의원 딸 취업에 관한 입장 변화를 전했다.

 

권미혁 원내대변인은 채용비리와 관련해 성역 없이 다루겠다는 취지로 답변했으나, 당시 홍 원내대표는 김 의원 딸과 관련한 언론 보도를 접하지 않은 상태였다이 문제를 국정조사에서 다루겠다는 취지가 아니었다고 입장을 정정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또 권 원내대변인은 당 차원에서 국정조사 포함 여부를 논의한 바도 없다고 거듭 해명했다며, 조선닷컴은 정가에선 여권의 아킬레스 건인 준용씨 문제가 즉효를 봤다는 말이 나온다김 의원이 문준용카드를 꺼내자마자 여권이 갑작스레 태세를 전환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재명 지사도 부인을 위해 문준용’ 카드를 써먹었다는 여론도 있다.

 

당내에선 청와대와 여당의 이같은 대응이 준용씨 의혹을 더 키우고 있다는 지적까지 나왔다, 조선닷컴은 손혜원 민주당 의원은 김 의원의 제안대로 국정조사를 실시해야 준용씨 관련 의혹을 불식시킬 수 있다고 공개적으로 주장했다, 손 의원의 이날 문준용 건도 더 이상 떠들지 못하게 깨끗이 털고 가자. 당청이 쩔쩔매며 애매하게 대응하니 저런 하수 정치에 계속 수모를 당하는 거다. 못 받을 거라 확신하고 던진 미끼를 확 잡고 흔들어 다시는 이런 짓 못하도록 혼쭐을 내자는 페이스북 글을 전했다. 사드 배치를 반대했던 손혜원 의원은 정치를 그냥 야바위 게임으로 착각하는 듯하다.

 

“‘문준용만 나오면 쩔쩔매는 여권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rokn****)김성태 문준용이 끌고 넘어가면 끝날 거라 했더니, 정말로 그냥 끝나네? 뭔일? 기가 막히군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sh****)이 재명이에게 당하고, 김성태에게 또 당하고, 그 다음에는 또또또 누구에게 당할 건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lionjin****)잘 걸렸다. 차제에 문통 아들 취업 특혜설, 박 서울시장 아들 병력조작설, 김성태 딸 취업 특혜설 모두 국정조사나 특검으로 가자. 끝장 보지 않으면 싸우다가 나라가 병든다. 이 나라는 내로남불인 정치인들의 천국일 뿐, 저들의 안중에 국민은 없고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bm21c****)문준용이가 동네북이 되는구나. 이재명도 문준용 급소를 찌르니 김혜경을 불기소 처분했고 김성태도 자기 딸을 국정조사에 포함시키자니 홍영표가 하루만에 말을 바꾸는 것이 왜 일까요? 문준용의 취업특혜를 파헤치면 청년들이 지지를 철회하고 정의로운 나라가 실현되는데... 과연 언제까지 버틸는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kc****)앞으로 수사받게 되면 문준용이도 같이 수사해 달라고 주장하면 모든 게 무혐의 될 것 같은 예감!”이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j****)단군 이래 문준용 같은 방법으로 채용된 예가 없다. 국민들이 다 아는데 어찌 국민들의 눈을 가리고 야옹 한다고 고양이인 줄 알까 보냐?”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shade****)문준용이에게 문제 있다는 것은 동네 개도 다 알고 있다. 지금은 청와대의 퍼른 서슬에 눌려 공론화가 안 되고 있지만 조만간 터지는 시한폭탄이다. 그리고 박원순 아들 소송건도 아직 끝나지 않은 사안이다. 문준용 폭탄 터질 때 박원순이 아들도 같이 도매금으로 넘어간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hoo****)“‘문준용하고 소리만 지르면 시끄럽던 정국이 순식간에 동작그만상태가 되어버리네. 어차피 지금이든 임기 후이든 반드시 넘어야할 고개요 숙제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esu****)내 살다가 이런 코미디는 처음이다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 2018-12-2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