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KT 불통사태 피해 상인들, "보상하라!"

대응조치 미흡했던 KT에 손해배상청구소송도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8-12-14

 

14일 오후 2시쯤 서울 종로구 KT 건물 앞에는 ‘KT 불통상태 피해 상인 대책위(이하 대책위)’와 소상공인연합회 소속 10여 명이 모여 요금은 따박따박! 보상은 어물쩍!”, “소상공인 실질피해 책임지고 보상하라!”는 등의 구호를 외치면서 황창규 KT 회장의 사퇴를 요구했다고 한다. “이들은 지난달 24일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3KT 아현지사에서 큰 불이 나면서 카드 결제가 마비돼 매출이 떨어지는 피해를 본 상인들이라며 조선닷컴은 “(이들은) 공동피해조사단 구성과 황창규 KT 회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이들은 KT를 상대로 공동 손해배상 소송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기자회견에 나선 피해 상인들은 화재 당시 KT가 상인들이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제대로 대처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조선닷컴은 윤철 대책위 공동위원장의 불이 나고 3일이 지난 후에도 내 매장에 전화하면 연결이 되지 않고, ‘지금은 통화량이 많아 통화할 수 없으니 잠시 후 다시 전화해주십시오라는 음성 메시지가 나왔다. 이런 경우 내 휴대전화로 착신전환을 해 놓으면 되지만, KT가 안내해주지 않아 다른 업소에 가서 물어봐야 했다는 주장을 전했다. KT12일부터 서대문구·마포구·은평구·용산구·중구 등과 협의해 68개 주민센터에서 피해 내용을 접수받아, 위로금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한다.

 

하지만 피해를 본 소상공인들은 KT가 발표한 보상안의 절차와 내용이 모두 적절치 않다고 주장했다, 조선닷컴은 “KT가 상인들과 공동 조사를 거부했고, 피해 사실을 파악하는 조건도 밝히지 않고 있어 현재의 보상절차를 수용하기 어렵다고 했다며 이은표(56) 대책위 공동위원장의 가해자가 피해자를 찾아와야 하는 것 아니냐. 장사하기 바쁜 소상공인들이 언제 주민센터로 가서 피해내용을 접수하나. 심지어 KT는 무책임하게 보상금이 아닌 위로금을 이야기하고 있다. 소상공인들을 우롱하는 처사라는 불만도 전했다. 피해보상금이 아닌 위로금이라는 용어도 논란거리다.

 

“KT 아현지사 화재와 관련해 지자체 대응이 부실하다는 비판도 나왔다, 조선닷컴은 이근재(54) 소상공인연합회 부회장의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번 화재와 관련해 소상공인의 어려움에 전혀 관심을 기울이지 않는다. 구청장들도 KT 직원이 주민센터에 상주하도록 허락하는 게 전부다. 행정 시스템이 이상하다는 주장도 전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대책위는 KT가 소상공인연합회·시민단체 등과 공동조사단을 구성해 실질 피해를 조사하고 명확한 보상 기준을 수립할 것, 황창규 KT 회장이 사태에 책임지고 사퇴할 것 등을 요구했다고도 조선닷컴은 전했다.

 

조선닷컴은 피해상인 150여 명은 다음 주 KT를 상대로 공동 손해배상 소송에 나설 계획이라며, 소송 대리인 엄태섭 변호사의 “KT의 부실한 관리 책임을 증명해 피해 상공인들에 대한 보상을 받아낼 것이라며 피해 상공인의 매출 등을 고려해 구체적인 보상금액을 확정하는 대로 서울중앙지법에 고소장을 제출하겠다는 주장을 전했다. 이에 대해 KT 측의 이번 사고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 대해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현재 불편을 드린 통신서비스 요금을 감액 처리했고, 접수된 장애 사실을 확인한 뒤 위로금 등을 지급할 예정이라는 발언을 전했다.

 

<KT에 뿔난 상인들 황창규 물러나라손해배상소송도 낼 것”>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mym****)이 양반들아! 물러날 사람은 황창규가 아니라 문재인이야!”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hhk****)적절한 보상을 법으로 해결해야 한다. 소상공인들이 법을 무시한 요구를 하면 안 된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jsc****)능력 없는 황창규는 물러나는 것이 맞다. 그러나 이거는 아니다. 겨우 택배비 5,000원 받고 물건 배달해주다 사정에 의해 배달 못하여 10억의 손해가 발생했다면 그 10억원을 택배회사에서 물어야 하나라고 했다.[허우 기자]

 

 

기사입력 : 2018-12-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