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관대표에 ‘법관탄핵’ 의견수렴 8명뿐

법관대표 106명중 ‘법관탄핵’ 의견수렴은 8명뿐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8-12-04

김명수 대법관이 주도하는 사법개혁이 사법농단으로 추락되고 있다. 지난달 19일 헌정 사상 초유의 동료 법관 탄핵을 논의한 전국법관대표회의에서 소속법원의 의견수렴 결과를 전달한 법관대표는 8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문화일보가 4일 전했다. 이들 중 7명이 탄핵 의안에 대해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혔으나 여론이 원한다는 등의 이유로 묵살당했다며, 문화일보는 법조계의 동료 판사들의 의사를 제대로 반영하려 한 법관대표의 의견은 무시된 채, 오히려 소속법원의 의사를 설명하지 않은 법관대표의 의견이 회의를 이끌었다는 점에서 전국법관대표회의의 대표성에 의문을 갖게 한다는 비판도 전했다.

 

4일 윤한홍 자유한국당 의원이 공개·분석한 ‘11·19 전국법관대표회의 회의록에 따르면 반대 의사를 전달한 법관대표들 상당수는 지금까지 언론 등에 보도된 얘기들만으로는 탄핵소추 필요성을 판단하기에 부족하고 성급하다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며, 문화일보는 회의 당일 A대표의 예전에 수사촉구 결의안을 채택할 때만 해도 논의 시간이 충분했으나 이번에는 시간이 너무 부족해서 전체 법관들의 의사 수렴이 부족했다는 지적을 전하면서, “이날 공개된 회의록이 초안이긴 하지만, 지난달 표결현장에 있었던 106명 법관대표 가운데 소속 법원의 의견수렴 결과를 전달한 법관대표는 8명에 불과했다고 전했다.

 

탄핵에 반대한 법관대표들은 삼권분립 원칙과 사법부의 정치적 중립성 등을 주된 근거로 들기도 했다며 문화일보는 B 대표의 사실관계가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법원이 특정 행위를 규정해 헌법위반 행위라고 선언하는 것은 섣부르다. 탄핵 소추는 입법부의 권한임에도 국회에 대해 의견제시 형태로 강요하거나 사법부 의견을 대외적으로 공표하는 것은 부적절해 절차적 정당성을 확보하기 어렵다법관들이 스스로 이런 부분들을 섣불리 단정 지어 낙인효과만 주는 것 아니냐, 향후 사법부를 상대로 조치들이 취해질 때 이게 어떤 도움이 될지 회의적인 의견들이 다수라는 의견도 전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8-12-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