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방정오, 딸의 갑질에 사과문 내고 사퇴

초등학생이 운전사에게 악질의 갑질한 논란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8-11-22

 

초등학생 딸이 운전기사에게 폭언(아저씨 부모님이 아저씨를 잘못 가르쳤다. ? 네 부모님이 네 모든 식구들이 널 잘못 가르쳤네. 나 아저씨 보기 싫어 진짜로. 아저씨 죽으면 좋겠어. 그게 내 소원이야. 등)한 녹취록이 공개돼 논란이 확산되자, 방정오 TV조선 대표이사 전무가 부모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22일 사퇴 의사를 밝혔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방 전무는 이날 대국민 사과문을 내고 TV조선 대표이사직에서 사퇴한다고 밝혔다며 방정오 전무의 제 자식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는 사과문 모두를 소개했다.

 

사과문을 통해 자식을 제대로 가르치지 못한 절 꾸짖어 달라며 방 전무는 “(딸에게 폭언을 당한) 운전기사 분께도 마음의 상처를 드린 데 대해 다시 사과드린다저는 책임을 통감하며 TV조선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고 한다.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 차남인 방 전무의 딸은 50대 운전사에게 내가 오늘은 엄마한테 진짜 얘기를 해야겠어, 얘기해서 아저씨 잘릴 수도 있게 만들 거야. 아저씨는 해고야. 진짜 미쳤나 봐라며 내가 왜 앉아야 돼. 내 차야. 아저씨 차 아냐등의 말을 쏟아냈다고 미디어오늘은 녹취록을 공개했다.

 

한편, “방정오 TV조선 대표, 딸 폭언 논란에 사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k****)박근혜 탄핵에 앞장선 조선일보와 TV조선은 보수 궤멸의 원인 제공자이기도 하다. 보수 궤멸에 반성을 해도 모자랄 판에 아직도 보수 궤멸의 주동자들인 유승민과 김무성, 김성태 등 탄핵 주동자들을 싸고 도는 걸 보면 아직도 멀었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ywsma****)소 닭 구경하는 식의 최소한의 기사 몇 줄 쓰고 면피하는구나라고 단신기사를 비판했고, 또 다른 네티즌(mitoo****)사퇴? 그럼 더 높은 자리로 올라가는 거여?”라고 비꼬았다.

 

또 한 네티즌(skus****)자세한 내용은 보도 안 하고 간단하게 딸 때문에 사임한다고만 보도하는군. 다른 회사 대표의 갑질에 대해선 대서특필로 보도하면서 정작 조선일보 사주 손녀딸의 갑질에 대해선 보도조차 안 하는 게 대한민국 제1의 정론지인가? 아무리 초등학생 밖에 안 된 철부지지만 50대 운전기사에게 반말에 막말, 악담을 하다니...”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hocvi****)조선일보, 종편을 조금이라도 본 사람이라면 아이 잘못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게 된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mitoo****)집에서 기르는 짐승도 주인을 닮는다더라만이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uk****)밥상머리 교육은 특별한 것 아니다. 부모의 말과 행동이 밥상머리 교육이다. 조선일보는 인터넷독자의 댓글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하지 말고, 손녀 가정교육을 내실 있게 하는 게 어떤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esm****)조선일보는 우파의 구심점 역할을 해야 할 때에 초를 치다 못해 재를 뿌리네요. 참 할 말이 없습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gsw****)자식 잘못을 책임지는 모습은 한결 좋게 보인다. 사과하고 사표내고 자식 재교육시키는 기회로 삼으면 되었지 뭘 더 바라나?”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8-11-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