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박원순, '교통공사 채용비리' 감사 요청

네티즌 "국정감사해야 될 감사원에 무슨 감사?"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8-10-22

 

공사나 공기업에 부정채용이나 세습고용의 비리가 불거진 가운데, 여야가 22일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서울시 산하 서울교통공사 채용 비리 의혹을 두고 격돌했다. 조선닷컴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이날 오전부터 서울시청에서 서울시 국감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서울교통공사의 친·인척 채용 비리 의혹을 집중 질의했다이날 오전 한국당과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등 야 3당이 공동으로 공공기관의 채용 비리 및 고용세습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를 제출하면서, 한국당 의원들은 공세의 고삐를 더 조였다고 전했다.

 

야당이 지적하는 이런 부정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해 자발적으로 감사원 감사를 요청하겠다고 밝힌 박원순 서울시장은 우리들(자체 조사)만으로 의혹이 해소되지 않아서 내일 감사원에 정식 감사 요청할 계획이라며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하는 것도 쉬운 결단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라고 자신의 뒤늦은 감사요청을 자찬했다고 한다. 이에 민경욱 의원은 (서울시) 비서실장의 친척이 SH공사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된 사실이 있나서울교통공사 외에도 서울시 산하 공기업들에 채용 비리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김석기 의원도 오후 질의에서 서울시와 서울시의회에서 민주당 출신 시의원의 부인들이 개방형 직위로 채용됐다는 제보가 들어왔다서울시의 정책 연구용역도 민주당 관련 인물들이 대표로 재임하는 곳에 집중됐다.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은 81회나 연구용역을 수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그는 강원랜드 채용 비리 의혹 당시 문재인 대통령은 전수조사와 함께 엄중한 책임을 지시했는데, 박 시장도 그렇게 해야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고 한다. 서울시는 촛불세력의 특혜영역으로 비친다.

 

송석준 의원도 () 박원순 시민단체에 보조금이 수십억원씩 집중된다는 의혹이 있다고 질의하자, 박원순 시장은 이에 연구용역과 관련해서는 7인의 전문가로 구성된 위원회에서 용역을 평가하고 있다시의회도 나라장터나 시의회 홈페이지에 연구용역 입찰을 공고하고 있다고 해명했다고 한다. 서울시의회가 워낙 더불어민주당에 의해 독식되어, 서울시의회의 자체 견제로서 서울시의 이런 고용비리 의혹은 감시감독되기 힘들고, 이렇게 국회에서 캐묻지 않으면, 서울시의 비리는 조명되기 어려운 지경이다.

 

한국당 의원들은 서울교통공사가 진행한 가족 재직 현황조사의 신뢰도에 의문을 제기했다며, 조선닷컴은 민경욱 의원의 서울교통공사에서 임직원에게 핸드폰 선호 기종을 조사하는 것도 응답률이 50% 수준이었는데, ·인척 조사에 99.2%가 응답했다는 서울교통공사의 해명은 믿기 어렵다입사 날짜와 결혼 날짜만 비교해도 부정 채용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데, 서울시가 자료를 제출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고 한다. 박원순 시장이 감사원에 의존하기 보다는 관련자료를 제출하는 게 더 옳은 조치일 것이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한국당이 근거 없는 비판과 무분별한 폭로로 국감장을 난장판으로 만들고 있다고 반박했다고 한다. 박홍근 의원은 이미 법률적 하자가 확인된 것처럼 얘기하는 것은 온당치 못하다라고 했고, 안호영 의원은 서울교통공사에 일부 친·인척이 있더라도 이를 고용세습이라고 보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본다. 채용과정에서 불공정한 비리가 있었다는 사실은 밝혀지지 않았다고 했고, 윤관석 의원은 사회 불평등을 개선하는 성과를 서울시가 앞장서서 추진해왔다며 감쌌다고 한다

 

<박원순 내일 감사원에 교통공사 채용비리 감사 요청”>이라는 조선닷컴 기사에 한 네티즌(for****)아름다운재단 비리도 함께 국회 청문회 하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anglee****)박원순이 이사람 아직 정신 못 차리고 있네? 한통속 감사원을 믿을 수 없다. 반드시 국정조사하여 비리를 밝히고 서울시장의 무능함과 고의성 여부도 밝히기 바란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mtk****)믿을 놈을 믿어야제 초록은 동색이 아니던가? 얘들도 밤에 방석집에서 술잔을 나누며 우리가 남이당가, 암 그라지라, 하지 않을까?”라고 비꼬았다.

 

또 한 네티즌(wjoon****)셀프감사요청, 도둑이 도둑 들었다고 112 신고하고 나는 도둑 아니라고 서쪽을 가르키는 꼴이고, 여당의 한국당 탓하는 것은 내로남불을 얼굴색 변함 없는 후안무치의 극치를 보여준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africa****)감사원을 국정조사해야 될 마당에 감사원에 그걸 맡겨? 에라이!”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kh****)박원순이 다급해졌다. 편법을 써서 빨리 덮으려는 꼼수다. 야당은 휘말리지 말고 반드시 국정조사해야 한다. 청문회를 통하여 만백성 앞에 세워 단죄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yj****)자기는 면죄부 받고, 엉뚱한 놈 희생양 삼으려는 얌체의 극치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jsk****)썩어 내려앉은 그 비리를 몰랐다면 무능한 자다. 또 알고도 모른 척 했다가 들통나자 감사 운운하는 것이라면 거짓말쟁이고, 국민을 우롱한 행위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n****)서울시장 돼서 한 거라고는 고가도로 위에 화분 갖다놓은 거 말고 한 게 뭐냐?”라며 멍청한 안철수, 오만한 오세훈 틈새에서 시장 자리 거저 주워먹고 좌파놀이에 편승해 오래 시장하는데, 하는 건 없어라고 했다

 

 

기사입력 : 2018-10-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