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울원전, 2018 울진 뮤직팜 페스티벌

7월 27~28일 울진엑스포공원 야외특설무대

크게작게

올인코리아/류상우 기자 2018-08-06

 

한국수력원자력() 한울원자력본부(본부장 이종호)727()부터 28()까지 이틀간 울진엑스포공원 야외특설무대에서 한여름밤 자연과 함께 즐기는 동해안 최대 음악축제 ‘2018 울진뮤직팜페스티벌을 개최했다. 올해로 12회째를 맞이하는 울진뮤직팜페스티벌을 약 1만 2천명의 관객이 엑스포공원 야외무대에서 즐겼다. 이 울진뮤직팜페스티벌은 매년 화려한 출연진과 공연으로 명실상부한 여름철 동해안을 대표하는 음악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축제 첫날인 27일 태진아박현빈의 흥겨운 트로트 무대가 축제의 개막을 알렸다뒤이어 실력파 가수 알리장미여관은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열대야에 지친 관객들에게 활력을 불어넣었고, 첫날의 대미는 인순이의 미니콘서트가 장식했다친구여밤이면 밤마다거위의 꿈 등의 히트곡을 열창하며 잊지 못할 추억을 울진군민들과 울진을 찾은 여름 관광객들에게 선사했다. 울진 지역경제를 이끄는 한울원전이 아니면, 개최하기 힘든 비싼 대중문화공연으로 평가된다.

 

인기 K-POP 가수가 출동한 둘째 날에는 다비치와 로이킴이 아름다운 음색으로 여름 축제 분위기를 한껏 돋우었다이어진 틴탑과 리듬파워의 신나는 공연역시 큰 호응을 얻었다축제의 피날레를 맡은 다이나믹듀오는 카리스마 넘치는 무대를 선보이며 관객들을 열광하게 만들었다계속된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전국 각지에서 찾은 관객들로 울진뮤직팜페스티벌의 열기는 뜨거웠다. 한울원전이 울진지역을 활성화시키기 위한 다른 차원의 공헌으로 평가된다.

  

한편, 한울원전은 뮤직팜페스티벌과 함께8회 울진 워터피아 페스타[728() 85()]’의 다채로운 해양레포츠 체험 프로그램(은어잡기, 워터장애물경기, 치맥파티, 요트, 윈드서핑 등)을 후원한다한울원전은 울진뮤직팜페스티벌 외에도 명사 초청특강 개최지역 오케스트라 후원 등 울진군민의 폭넓은 문화생활 향유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며원전인근 주민들에게 혜택을 베풀고 있다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www.uljinmusicfarm.com)에서 확인 가능하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8-08-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