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진표, '이재명은 여당 자진 탈당하라'

이재명 “음해세력의 명백한 거짓말” 수사요청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8-07-29

 

언론으로부터 인민재판 당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퇴출론(자진 탈당론)이 여권 내에서 나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인 김진표 의원이 29일 오후 기자간담회를 통해 같은 당 소속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 연루설에 관해 지방선거 과정에서 안희정 전 지사와 박수현 전 대변인 문제는 즉각 처리한 반면 이재명 지사는 후보 신분이었기 때문에 우리가 보호할 수밖에 없었지만, 취임 이후에도 의혹이 계속 불거지고 다른 이슈까지 겹쳐 안타깝다당은 물론 대통령과 당 지지율에도 상당한 부담이 되고 있다. 이 지사 스스로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밝혔다고 조선닷컴이 29일 전했다.

 

이어 김진표 의원은 근거 없는 비난이라면 본인이 명백히 밝히고, 그렇지 않다면 어떤 것이 옳은 것인지 본인이 결단을 내려야 한다며 여권의 부담을 덜기 위해 이 지사에게 사실상 민주당 탈당을 요구했다고 한다. 과거 구체적인 사례로서 “서영교 의원이 우리당에 큰 부담을 준다고 판단해 본인 스스로 보여준 결단을 높이 평가한다. 이후 모든 의혹을 다 가려낸 뒤, 복당해서 지금 당을 위해 얼마나 열심히 뛰고 있느냐며 김진표 의원은 지금 이재명 지사에게는 그런 결단이 필요하다고 본다. 언제까지 이런 의혹을 계속 끌고 갈 것인가라고 반문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반면 당권 경쟁 후보인 이해찬 의원은 이날 간담회를 통해 이런 논란에 관해 이재명 지사 부분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 전당대회와 별 관계 없을 것이라고만 답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런공세를 당하는 이재명 지사는 최근 제기된 조폭 연루설에 관해 음해세력의 명백한 거짓말이라며 검찰 수사를 요청했다고 한다. “당 일각에선 이 지사가 앞서 지방선거 과정에서부터 여배우 스캔들 등 각종 의혹을 해명하지 못하고 있다며 제명요청이 이어지는 등 비토가 거센 상황이라며 조선닷컴은 현재 민주당 지도부에선 이 지사와 관련된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김진표 이재명, 여권에 큰 부담...결단 내려야사실상 탈당촉구>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papa****)그 넘이 그 넘인데 누굴 나가라 마라 하나라고 더불어민주당을 싸잡아 비난했고, 다른 네티즌(kch****)조폭, 간통 등 사회 최악을 서슴없이 저지르는 인간들이 집권하는 정당이 여당이라는데, 참으로 참담함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 아무리 막되어먹은 세상이라지만, 이는 집권당으로서 자질과 능력이 안 되는 정당이다. 우리 국민들이 앞으로 똑바로 판단하여 지도자들을 선출하여야 할 것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hmds****)좌파다운데 그냥 놔두어라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gin****)내로남불 더불당이 터지고 있구먼, 쇼도 한두 번이지 아직 계속해서 나오고 있을 것이다라고 여당의 타락을 힐난했고, 다른 네티즌(dontfuckwi****)진표야 이재명이는 민주당 그 자체다. 이제 와서 꼬리 자르기 하고 자빠졌네. 그리고 국민 앞에서 요망난 입을 놀려가며 애교 떨지 말아라. 친족 고용한 서영교씨가 무슨 가족채용 논란을 다 풀어?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ji****)이재명이라고 더불당이 좋아서 있겠는가. 문빠들이 득세하고 완장 차서 자기들 마음대로 하는 독재당이지만 앞뒤 분간 못하고 찍어주는 표가 좋아 마지못해 붙어 있는 거 아니겠는가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guidingl****)은 무슨 도그소리꼬리자르기로 또 더듬어당의 본질을 왜곡 변색할려고더듬어당은성추행/여론왜곡조작/민주화 쌍욕전문/프롤레타리아 반란당/촛불반란음모/자살옹호당/시체팔이 상조전문/조폭전문/막장쓰레기인간 저장소잖아그대로 쭉 새천년당으로 가거라요즘 인기도 좋잖아?”라고 했고다른 네티즌(everlan****)은 웃겨 끝까지 안고 가야지그것이 니들 운명이잖아라고 했고또 다른 네티즌(jch****)은 가족에게 쌍욕 해대는 자를 도지사로 뽑은 경기도 유권지들 진짜 뇌구조가 궁금하다라고 경기도 유권자들을 비난했다

 

 

기사입력 : 2018-07-2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