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하태경 '박원순·문재인 옥탑방=신파극'

저 나이에 서울시정이 옥탑방에 산다는 게 감흥 없어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8-07-28

 

지난 22일부터 서울 강북구 삼양동 옥탑방에서 에어컨 없이 여름을 보내는 한 달 살이를 진행한다고 하자, 문재인은 무더위에 수고한다며 선풍기를 보내는 쇼를 하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에어컨 켜서 맑은 정신에 최대한 열심히 일하는 게 맞지 않을까라며 완전 신파 코메디라고 비난했다고 한다. 하 의원은 이와 관련 제가 가족들과 사는 곳이 더운 꼭대기층이어서 그런지 전혀 감응이 없다진정 서민 체험하고 싶다면 한달이 아니라 임기 4년 내내 옥탑방 살 길 권한다고 꼬집었다고 한다.

 

<하태경 옥탑방 박원순에 선풍기 선물완전 신파코메디”>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ji****)딱 맞는 두 사람이 아주 저질 삼류 신파극을 벌리는구나. 이왕이면 경제도 살릴 겸 얼음가게에 전화해서 얼음 한 덩어리도 같이 보내주면 금상첨화일 텐테. 차라리 시베리아로 보내라. 더위 피하기 좋은 동네잖아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csw****)박원순 곰 정권 우등생이네. 잘 돌아가는 원전 없앤 곰 역할 제대로 실천하는구만. 다들 물러나게라고 했거. 또 다른 네티즌(py****)비현실적인 코메디 같은 정치는 이제 그만. 국민 우롱입니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doche****)이 정부는 쇼를 잘하네요. 몇일 전 대통령이 참모가 짜놓은 각본대로 호프집에서 생쇼를 벌리더니, 이제 서울시장 박원순도 쇼를 벌리고 있네요. 국민을 우습게 알아도 분수가 있지 지금 어떤 세상이라고 국민을 속이는 짓들을 하고 있는지 참으로 불쌍하고 가소롭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man****)서울시장이 의도적으로 쪽방촌으로 들어갔다고 누가 감동 하겠는가? 모두 부질 없는 장난질인데 거기에다 선풍기를 선물하는 대통령은 한수 더 높은 코미디를 하고 있다. 더운 날 열받게 하지 말고 눈 앞에서 모두 사라졌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towerdo****)대한민국 국민 개·돼지 짓을 했으니 재수 없는 거야 수긍한다지만, 저런 쌩쇼, 허접한 보여주기 식 이벤트로 눈 가리고 아웅선동만 해대니 제정신 가진 국민들 역겨워 견디기 힘들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kys****)옥탑방에 갇힌 원순이에게 선풍기를 선물했다고 받은 원순이 내외가 감격해서 눈물 코물 흘러서 청개천 흐르는 물이 넘쳐 인가를 덮칠 염려가 걱정이로다라고 비꼬았고, 또 다른 네티즌(honk****)시장께서 그렇게 지낸다고 젊은이들이 감명 받아서 이제 모두 에어컨 끄고 살까요?”라고 반문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8-07-2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