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駐中 美대사관 옆에서 의문의 폭발사고

중국 당국 '폭죽사고' ↔ 미 대사관 '폭탄 터져'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8-07-26

 

미중 무역전쟁 속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해외순방 중인 가운데 26일 주중 미국대사관 부근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했는데, 중국 정부는 폭죽이 터지는 개별 치안 사고였다고 밝혔지만, 미국대사관은 폭탄이 터진 것이라고 밝혀 미국을 겨냥한 테러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26일 베이징시 공안의 공식 웨이보(微博)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께 베이징 텐저루(天澤路) 사거리(주중 미 대사관 인근)에서 네이멍구 출신 26세의 장()모씨가 손에 들고 있던 폭죽장치로 보이는 물건에 불을 붙이다 손에 화상을 입었고, 주변 인명피해도 없다고 베이징 공안이 전했다는 것이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정례 브리핑에서 베이징 경찰이 관련 소식을 인터넷 등을 통해 이미 전했다, 베이징 차오양구 사거리에서 발생한 개별 치안 사건으로 중국은 이를 잘 처리했다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며, 조선닷컴은 앞서 사고 발생 직후 폭염에 의해 전압기가 터졌다. 한 남자가 사제 폭탄을 던진 뒤 현장이 흔들렸다는 다양한 목격담과 함께 웨이보에 이 사고가 일어난 사진과 동영상이 잇따라 올라왔다가 베이징 공안의 웨이보 발표 이후 일제히 통제됐다이 사건에 앞서 이날 오전 11시께는 미국 대사관 인근에 자신의 몸에 휘발유를 뿌리고 분신을 시도하려는 것으로 보이는 한 여성이 경찰에 체포됐다는 목격담이 흘러나오기도 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중국 당국이 개별 치안사건이라고 밝힌 뒤 주중 미국대사관은 웨이보를 통해 오늘 오후 1시께 대사관 건물 동남쪽 외곽 도로에서 한차례 폭발이 발생했다. 대사관 내 안전관은 어떤 사람이 폭탄을 터트렸다고 밝혔다폭탄을 터트린 사람 외에는 다친 사람이 없고 대사관 건물에도 별다른 손상이 없다. 중국 경찰이 이미 출동했다고 밝혔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미국 대사관 바깥에서 비자 신청을 위해 대기하고 있던 중국인 목격자는 거대한 폭발소리가 들려 줄을 섰던 모든 사람들이 흩어진 뒤 얼마 안 있다가 다시 줄을 서기 시작했다한명이 부상을 입고 흑색 제복을 입은 경찰들이 장갑을 낀 채 잔해를 담는 모습이 보였다고 전했다고 한다.

 

이번 사고는 단순 해프닝으로 끝나는 분위기이긴 하지만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해외순방중인데다 미국이 중국산 제품 160억달러에 대한 25% 추가 관세 부과 청문회를 24, 25일 열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5일 미국산 농산물에 대해 보복관세를 부과한 중국을 악랄하다(vicious)고 비난하는 등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되고 있는 와중에 발생해 관심을 끌었다외신 등 여러 매체들은 뒤늦게 현장을 찾아가 취재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전했다. 사고 발생 직후에 한 남자가 사제 폭탄을 던진 뒤 현장이 흔들렸다는 목격담과 웨이보에 이 사고 사진들과 동영상들이 올라왔다가 베이징 공안의 웨이보 발표 이후에 통제됐다는 점은 의혹을 불러일으킨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 2018-07-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