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송영무, '위수령은 잘못된 게 아냐' 발언

기무사 보고서, 송영무 "위수령은 잘못된 것이 아니다" 발언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8-07-25

 

송영무 국방부장관과 국군기무사령부 군인들 사이에 진위공방을 벌이는 가운데, 여야 국방위원은 25일 송영무 장관이 지난 9일 부처 간담회에서 위수령은 잘못된 것이 아니다라고 발언한 내용의 기무사 보고서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조선닷컴이 25일 전했다. 복수의 여야 국방위원들은 이 문건에 송영무 장관이 위수령은 잘못된 것이 아니다. 법조계에 문의해보니 최악의 사태를 대비한 계획은 문제될 것이 없다고 한다. 장관도 마찬가지 생각이다. 다만 직권남용에 해당되는지 검토하기 바란다고 말을 했다는 사실을 증언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송영무 장관은 위수령 검토 문건 중 수방사 문건이 수류탄급 폭발력을 가지고 있다면, 기무사 검토 문건은 폭탄급인데 기무사에서 이철희 의원에게 왜 줬는지 모르겠다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이 문건에 송 장관은 기무부대 요원들이 BH나 국회를 대상으로 장관 지휘권 밖에서 활동하는 것이 많은데 용인할 수 없다. 그래서 기무사를 개혁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100기무부대장인 민병삼 대령은 전날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송 장관이 79일 간담회에서 위수령은 잘못된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고 했지만, 송 장관은 완벽한 거짓말이다라고 부인했었다

 

 

한편, 이런 조선닷컴의 보도와는 달리, 국방부는 25일 송영무 장관의 위수령은 잘못된 것이 아니다라는 발언이 적인 국군기무사령부 보고서와 관련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고 한다. 국방부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통해 오늘 국회 국방위에 제출된 이른바 국군기무사령부 보고서 내용과 관련, 송영무 장관의 기무사 관련 언급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다시 한번 분명히 밝힌다민병삼 대령(100기무부대장) 자신이 장관 동향 보고서를 작성하여 사실이 아닌 것을 첩보사항인 것처럼 보고하는 행태는 기무 개혁의 필요성을 더 느끼게 하는 증거가 될 뿐이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위수령 잘못된 것 아냐송영무 발언 적힌 보고서 확인>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tige****)현정권은 무슨 일만 터지면, 우선 면피만 하려고 거짓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nancy****)사실대로 애기하지. 아무리 문 슨상 눈치 보는 자리라 하더라도, 별을 네 개씩이나 달았던 인간이 부하들 앞에 거짓 진술을 해?”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tr****)당연히 기무사 수방사 문건 직권남용 외엔 문제가 없는 것이 맞다. 좌좀들로 우글거리는 문가 어린 종북들 수발 그만 들고 당당히 나오시길이라고 송영무 장관에게 촉구했다.

 

또 한 네티즌(jyl****)송영무 인사청문회 때부터 이래저래 구설수 올랐고 소신 없는 행각으로 이리저리 휘둘리고 문정인에게서 된통 야단 듣고 장관으로서의 자질 없다. 문재인의 고집불통은 경질 기대하기가 어렵다. 자진사퇴가 답인데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pa****)송장관 우물쭈물하지 마시고 다 까발리고 사표 쓰고 나오세요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hng****)송장관의 처음 인식 위수령이 잘못된 것 아냐가 맞는데, 청와대에서 닦달하니까 핑계를 만들다 스텝이 꼬여 거짓말을 하게 된 것이다. 이참에 송 장관은 소신 발언을 하고 국군의 자존심을 지켜라라고 했다.

.

그리고 한 네티즌(joe8****)개아들 넘들이 많은 세상이라 꼭 너한테만 뭐라고 하기가 참 거시기하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na****)어제 뉴스에서 보니, 기무사령관이 지적하자 송영무가 말하길 대장출신인 장관이 거짓말을 하겠느냐고까지 거품을 물던데, 결국 똥별 출신이란 것을 스스로 입증했구만. 대장출신이면 뭘 하나. 대장 달고 허구헌날 골프장 쫓아다니고 술 퍼마시고 운전하고 다니느라 군 업무나 제대로 했는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vt****)송영무 옳은 말했다! 남자라면, 군인이라면, 충신이라면, 소신대로 밀고 나가야 한다!”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8-07-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