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조선일보 사설, '한국경제, 무너질 위기'

자동차 절벽, 조선·철강 빈사, 반도체 우위 2년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8-07-22

 

조선닷컴이 한국경제의 위기상황을 지적했다. 721자동차 벼랑 끝, 조선·철강 빈사 상태, 반도체 우위는 2이라는 사설을 통해 조선닷컴은 현대·기아차의 협력업체들이 경영 어려움에 시달리면서 잇따라 쓰러지고 있다. 연 매출 1000억원 규모의 부품 협력사가 법정관리에 들어갔고, 공기 흡입기를 납품하는 1차 협력업체는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을 신청했다. 직원을 줄여가며 근근이 버티지만 언제 쓰러질지 모를 협력사가 한두 곳이 아니라고 한다주식시장에 상장된 50개 자동차 부품업체 중에서도 23개가 1분기에 적자를 냈다. IMF 외환 위기 때도 없던 일이라며 경제적 위기를 지적했다.

 

한국 경제의 주력인 자동차 산업이 뿌리부터 흔들리고 있는 것이라며 조선닷컴은 지금 우리 자동차 산업은 심각한 판매 부진에 빠져 있다. 내수가 침체됐고 수출도 부진하다. 현대·기아차를 비롯한 5개 완성차 회사의 생산량은 2011465만대로 정점을 찍은 후 지난해 411만대까지 하락했다. 작년 세계 자동차 생산량이 9000만대를 돌파하는 등 호황이었는데도 한국차는 7%나 줄어들었다. 수출은 5년 연속 감소했고, 내수 시장은 수입차에 잠식당하고 있다과거 10%에 달하던 현대차의 영업이익률은 올 1분기 3% 수준으로 전락했다. 세금·이자 내고 나면 남는 것이 거의 없는 수준이라고 평했다.

 

자동차산업의 위기상황에 관해 현대차가 이 정도면 협력사들은 마이너스라는 얘기라며 조선닷컴은 환율 하락과 사드 보복 등도 있었지만 근본 원인은 결국 경쟁력 약화 때문일 수밖에 없다전기차 같은 새 패러다임에 적응이 늦었고 SUV로 옮겨간 글로벌 트렌드에서 뒤졌다고 지적했다. “미국 시장에선 일본차에, 중국 시장에선 중국차에 밀렸다. 경영진은 혁신에 실패했고, 노조는 무한 이기주의 투쟁으로 경쟁력을 갉아먹었다. 한국 자동차 산업은 고비용·저효율의 대명사가 된 지 오래라며 조선닷컴은 한국에 소재하는 현대자동차 공장이 안고 있는 고질적인 비생산성을 외국 공장과 비교해서 지적했다.

 

이어 조선닷컴의 사설은 현대차 울산 공장에서 차 1대를 만들 때 드는 노동시간(26.8시간)은 미국 앨라배마 공장(14.7시간)의 두 배에 달한다. 현대차의 13개 해외 공장 중 꼴찌 수준이다. 현대차 울산 공장 노동자는 중국 충칭 공장보다 9배 많은 월급을 받는데, 생산성은 70% 수준에 불과하다. 품질도 오히려 충칭 공장이 낫다고 한다이런 기업이 어떻게 살아남나. 구조적 위기라고 지적했다.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이 안 그래도 힘든 부품·협력업체들을 한계상황으로 밀어넣고 있다며 조선닷컴은 탈원전을 한다며 산업용 심야 전기료도 올린다고 한다경쟁력이 약화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또 외적 요인으로 조선닷컴 사설은 설상가상으로 미국 트럼프 정부가 오는 9월 이전에 25%의 수입차 관세 부과 방안을 내놓을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현실화되면 생산량의 20%를 미국에 수출하는 우리의 자동차 산업이 치명타를 입고 산업 생태계가 초토화될 수 있다고 추정했다. “일자리가 13만개 위협받고 11조원어치 부가가치가 사라질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며 조선닷컴은 충격은 자동차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자동차는 제조업 생산의 14%, 수출의 11%를 차지하고 177만개 일자리를 창출하는 주력 산업이라며 자동차가 무너지면 한국 경제 전체가 휘청거리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선닷컴 사설은 자동차 산업만이 아니다. 반도체는 중국의 본격 생산이 2년 남았다. 휴대폰처럼 반도체도 중국 시장이 사라지고 세계에서 중국 반도체의 저가 공세에 시달리는 것은 시간의 문제라며 자동차, 반도체와 함께 제조업의 근간을 이루던 조선산업은 이미 빈사 상태에 있고, 철강은 세계 무역 전쟁에 휘말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차세대 주력 산업이 될 인공지능·자율주행차·핀테크 등은 이미 중국에 추월당한 지 오래라며 조선닷컴은 몇 년만 지나면 한국 경제는 무얼 먹고 살아야 할지 실존적 고민에 빠지게 될 것이라며, 짧은 시간 내에 한국 경제의 몰락을 경고했다.

 

그리고 조선닷컴은 이 와중에도 노조는 여전히 투쟁이다. 평균 연봉이 1억원에 육박하는 현대차 노조는 임금을 더 올려달라며 올해도 세 차례 파업을 벌였다일본 도요타차가 56년간 무파업 전통을 이어갈 때 현대차는 31년 동안 총 430회 파업을 벌였다고 지적했다. “국내 완성차 업계 노동자의 평균 연봉은 9072만원으로, 일본 도요타(8391만원)나 독일 폴크스바겐(8303만원)보다 많다며 조선닷컴 사설은 그런데도 더 달라며 파업 카드를 휘둘러 경쟁력 약화를 자초하고 있다. 현대중공업·대우조선 노조도 파업에 들어갔거나 예고하고 있다고 귀족노조의 반발을 전했다.

 

하지만, 조선닷컴은 반값 임금으로 현대자동차 광주공장을 지겠다는 세력의 모순을 지적하지는 않았다. 지금 현대자동차 노조의 파업 이유 중에 반값 임금으로 인한 노동계의 불필요한 위기감도 있을 것이다. 청와대, 국회, 행정부, 사법부, 언론계의 기득권자들은 반값 임금에 침묵할까? 조선닷컴은 한국 경제의 성장을 견인하고 일자리를 창출해온 주축 제조 산업이 추락해 벼랑 끝에 몰렸는데 경영진도, 정부도, 노조도 한가하게만 느껴진다. ··정이 함께 심각한 위기 의식을 갖고 제조업을 살릴 비상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했지만, 현대자동차 광주공장의 반값 임금의 쇼크는 회피했다.

 

자동차 벼랑 끝, 조선·철강 빈사 상태, 반도체 우위는 2라는 조선닷컴의 사설에 한 네티즌(hjung****)우리경제는 문재인의 친노조정책으로 망쳐버린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ohs****)경제정책 자체가 뒤죽박죽 엉망인데 무슨 산업은 온전하겠나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dbwi****)주변사람들 중에 아직도 꿈을 꾸고 있는 사람이 있더라.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 원자력발전 포기 등의 정책들이 결국 소비자의 부담과 실업률 증가, 증세로 이어져 삶이 힘들어지고 있다 하니, 날 바보취급하며 이 정부에서 사람이 먼저라고 했으니 그럴 리는 없단다라며 여러 경제지표로 이미 실패가 확인되어지고 있는 마당에 그들은 지금도 샹그릴라를 꿈꾸고 있더라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seti****)지금 자동차 반도체 휴대폰의 몰락은 시작에 불과하다. 탈원전으로 인한 원가인상에 버틸 장사가 있나? 국정원 기무사 등 국가 신경줄이 차례로 절단되고 종선선언 평화협정으로 미군이 철수한 빈 자리엔 누가 들어와 앉을 것 같은가? 오성기와 한반도기가 서울에 공식적인 자리에 나타나면 자유대한민국은 기업이고 나발이고 모두 끝장이다. 발등에 떨어지는 불은 발등에 닿기 전까지는 뜨거운 줄 모른다. 지금이 딱 그 꼴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bpg*)슬프다~ 000!”이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thdwj****)경영자는 내우외환에 넋을 잃고 정부는 평화 운전에 취했고 노조는 배부른 투쟁하고, 한국의 오늘!“이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hwa****)망해가는 나라, 늙은이들은 서럽고, 고통스럽게 지켜보겠지만 길지 않다. 이제 젊고, 똑똑한 너희들은 일류국가에서 3, 4류 국가로 전락한 나라에서 쓰레기 같은 인생을 살아갈 것이다라고 후세를 걱정했고, 다른 네티즌(khom****)월급은 많고 생산성은 떨어지는 국내자동차기업 근로자들은 이 참에 트럼프발 관세폭탄 맞고 공장해외이전으로 모두 거렁뱅이가 되어 봐야 된다라고 분개했고, 또 다른 네티즌(c****)평균 연봉이 일본 보다, 독일보다도 천 여만 원이 더 많은데도 돈 더 달라고 파업. 에라 이 똥물에... 넘들 일은 안 하고 돈만 달래는 것들. 제발 망해라라고 저주하기도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 2018-07-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