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일본 정부, '북한에 강제사찰 필요하다'

북한 믿을 수 없어, IAEA가 CVID 검증해야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8-07-10

 

일본의 아베 정권이, 남한 문재인을 앞세운 북한 김정은의 한반도 비핵화 약속을 불신하여, 국제기구가 강제로 직접 북한의 비핵화를 검증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세운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10일본 정부는 북한 비핵화 과정에서 더욱 강도 높은 검증이 필요하다며, 국제원자력기구(IAEA)강제사찰 제도를 도입해야 한다고 판단하고, 이를 미국과 조율중이라고 마이니치신문이 10일 보도했다북한의 자진 핵 시설 신고 내역을 신뢰할 수 없기에, 미신고 시설도 강제 사찰해야 한다는 주장이라고 보도했다.

 

조선닷컴은 ·북 후속협상이 진행되면 북한은 핵 관련 시설을 스스로 신고하고, IAEA는 사찰·검증하는 작업을 시작한다. 이 과정에서 IAEA는 원칙적으로 미신고 시설에 대해서도 2시간 전에 북한에 통보하면 사찰할 수 있다그러나 북한이 증거 불충분을 이유로 IAEA의 요청을 거부할 경우, ·북 협상은 원점으로 돌아갈 수 있다고 마이니치신문은 지적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철저하게 북한을 불신하는 일본은 거짓말을 상습적으로 하는 북한에 대한 역사적 교훈을 잘 명심하는 국가의 모습을 보여준다.

 

총리관저의 한 간부는 강제적이고 예고 없는 핵 사찰이 필요하다며 강제사찰 제도의 필요성을 강조했다며, 조선닷컴은 일본 정부 관계자의 엄격한 조건을 달지 않으면 북한은 움직이지 않는다타협하면 결국 (북한에) 비밀시설이 남게 될 것이라는 주장도 전했다. 조선닷컴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지난 6~7일 방북 직후 도쿄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이후 일본 정부 내에서는 북한 비핵화 의지에 대한 의구심이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일본은 철저한 비핵화 검증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라며 조선닷컴은 8일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행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의 모든 대량 살상무기 및 모든 사정거리의 탄도미사일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폐기(CVID)를 위해 한미일 협력강화를 지속하 는데는 변함이 없다는 발언을 전하면서, 일본은 북핵의 CVID를 여러 차례 강조했다고 전했다. 미국보다 더 북한에게 완전하고 검증가능하고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CVID)를 요구하는 일본이다.

 

<핵신고 믿을 수 없어IAEA강제사찰 와 조율중”>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rnfma****)트럼프와 아베가 핵문제를 조속히 해결하기 위해서는 헌법을 위반 조직적으로 정권을 강탈 3대 세습독재 체제연장에 혈안인 주사파 반역도당부터 제거해야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menc****)문빨하고 짝자꿍해서 없는디요 하는 걸 믿는 놈이 있나?”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vall****)한국정부가 반대하지 않을까? 궁금하네!”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8-07-1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