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바른언론연대, 'KBS 진미위 비판 성명'

무법적인 횡포를 휘드르는 우익숙청위원회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8-07-09

바른언론연대가 “KBS ‘진실과미래위원회' 불법활동 효력정지 가처분신청 환영한다는 성명을 통해 정성을 다하는 국민의 방송 KBS진실과미래위원회의 불법활동으로 쑥대밭이 된 듯하다. 문재인 정권 들어 난립하는 온갖 즉석 위원회들의 완장질이 공영방송에서도 이뤄지고 있다스스로 민주세력이라 칭하는 이들이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권력으로 국민을 이롭게 하기는커녕, ‘적폐청산이라는 간판을 내걸고 자행하는 이념 복수극에 민생은 뒷전으로 밀려난 듯 보인다고 지적했다.

 

“KBS내부에서 불거진 진실과미래위원회(진미위)’ 활동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은 매우 환영받을만한 행동이라며 바른언론연대는 양승동 사장 취임 후 꾸려진 진미위는 방송법, 공공기관 감사에 관한 법률, KBS 이사회 정관 및 감사원 감사 통보 등을 위반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공공기관 감사를 위한 감사원 외, 진미위가 KBS를 감사하겠다며 문제삼은 것은 주로 비언론노조원들의 과거행적 및 월호 참사 관련 보도, 영화 인천상륙작전 홍보 거부 기자 징계 관련 논란, 이명박 대통령 주례 연설 방송 등이라고 열거했다.

 

바른언론연대는 진미위가 활동하는 동안 KBS뉴스9에서 경기침체’ ‘실업대란’ ‘자영업자몰락’ ‘공장가동률하락’ ‘수출둔화등 소득주도성장 경제정책 결과에 대한 심도 있는 분석보도는 찾아볼 수 없었다. ‘드루킹 특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국민연금 인사개입등의 비중도 크지 않아 보인다, ‘진미위 활동상대진영 보복을 위한 현재 권력의 전횡이라 해석할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바른언론연대는 언론노조 편향 방송국은 대한민국 공영방송으로서의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바른언론연대 성명: KBS ‘진실과미래위원회' 불법활동 효력정지 가처분신청 환영한다

 

정성을 다하는 국민의 방송 KBS진실과미래위원회의 불법활동으로 쑥대밭이 된 듯하다. 문재인 정권 들어 난립하는 온갖 즉석 위원회들의 완장질이 공영방송에서도 이뤄지고 있다. 스스로 민주세력이라 칭하는 이들이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권력으로 국민을 이롭게 하기는커녕, ‘적폐청산이라는 간판을 내걸고 자행하는 이념 복수극에 민생은 뒷전으로 밀려난 듯 보인다.

 

바른언론연대는 이 같은 상황에서 KBS내부에서 불거진 진실과미래위원회(진미위)’ 활동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은 매우 환영받을만한 행동이라는 입장을 밝힌다: 양승동 사장 취임 후 꾸려진 진미위는 방송법, 공공기관 감사에 관한 법률, KBS 이사회 정관 및 감사원 감사 통보 등을 위반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공공기관 감사를 위한 감사원 외, 진미위가 KBS를 감사하겠다며 문제삼은 것은 주로 비언론노조원들의 과거행적 및 세월호 참사 관련 보도 영화 인천상륙작전 홍보 거부 기자 징계 관련 논란 이명박 대통령 주례 연설 방송 등이다.

 

진미위가 활동하는 동안 KBS뉴스9에서 경기침체’ ‘실업대란’ ‘자영업자몰락’ ‘공장가동률하락’ ‘수출둔화등 소득주도성장 경제정책 결과에 대한 심도 있는 분석보도는 찾아볼 수 없었다. ‘드루킹 특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국민연금 인사개입등의 비중도 크지 않아 보인다. 진미위 활동으로 공영방송이 지금 이 순간의 국민 목소리를 담지 못하고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비판을 꺼린다면, 진미위 활동은 과거 불합리한 관행 개선을 위한 진보적 발걸음이 아닌 상대진영 보복을 위한 현재 권력의 전횡이라 해석할 수 밖에 없다.

 

공영방송은 국민을 위해 존재한다. 문재인 정권과 정책협약을 맺은 언론노조 편향 방송국은 대한민국 공영방송으로서의 자격이 없다. 바른언론연대는 국민의 공영방송을 위한 채찍질을 앞으로도 멈추지 않을 것이다.

 

2018.7.9. 바른언론연대

기사입력 : 2018-07-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