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시아나 직원들, '갑질삼구 OUT' 시위

대한항공 직원들, 아시아나 직원 시위에 합세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8-07-08

 

촛불선동세력이 갑질 항공사’로 비난한 대한항공 대신에 진짜 갑질 항공사로 부각된 금호아시아나항공의 근로자들이 갑질 회장 퇴출을 위해 집회를 벌였다고 한다. 8일 오후 6시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 계단에 아시아나항공 직원 등 300여명이 모여 박삼구를 퇴출하고 아시아나 지켜내자!”는 구호를 외치면서, 지난 6일에 이은 두 번째 노 밀(No Meal) 사태 책임 경영진 규탄 촛불집회를 개최했다고 한다. 언론들이 외면한 가운데, 조선닷컴도 초기화면 하단에 <“승객 굶기는 경영진 물러나라아시아나 직원들 두 번째 촛불집회>라는 기사로써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의 집회를 소개했다.

 

이 집회 참석자들은 침묵하지 말자” “승객·직원 굶기는 갑질삼구아웃(OUT)”과 같은 팻말을 들고,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등 경영진을 규탄했다고 조선닷컴은 8일 전했다. 자신을 아시아나항공 기장이라고 밝힌 한 집회 참가자는 지금 아시아나항공은 부채가 600%인 좀비기업이라며 박삼구 회장은 손만 대면 회사에 손해를 끼치는 마이너스의 손이다고 말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대한항공 직원연대 소속 직원 20여명도 영화 브이 포 벤데타(V for Vendetta)’에 나오는 가이포크스(Guy Fawkes)’ 가면을 쓰고, 신상을 감추면서, 아시아나항공 촛불집회에 가세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박창진 전 대한항공 사무장도 이날 아시아나항공 촛불집회에 참석해 “(아시아나항공 오너 일가의)퇴진을 요구하기 위해 이 자리에 나왔다. 박삼구도 감옥 가고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도 감옥 가자이 자리에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이 나온 현실에 대해서 많은 국민들이 공감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는 주장을 했다고 한다. “집회 참가자들은 아시아나항공 유니폼이나 기내식 사태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협력업체 화인CS 대표 고() 윤모씨를 추모하기 위해 검은색 옷을 입었다, 조선닷컴은 이날 촛불집회에는 참석한 윤모씨 친인척의 험난한 길을 가야 하는 아시아나항공 직원과 대한항공 직원을 끝까지 응원하고 지켜보겠다는 주장도 전했다.

 

유상덕 아시아나항공 노조 조직부장은 비록 얼굴에 가면을 쓰고 모였지만, 우리는 모두 동료이고 같은 노동자라며 영국 작가 버나드 쇼의 묘비명이 우물쭈물하다가 내 언젠가 이럴 줄 알았지. 우리는 우물쭈물하지 말자. 박삼구 회장도 우물쭈물하지 말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아시아나 항공 협력사 KA 소속 직원도 우리는 아시아나항공 옷을 입고 마크를 달았지만 간접 고용된 지상직 직원이다라며 노 밀 사건 터졌을 때도 회사가 상황을 잘 알려주지 않아 손님 앞에서 12시간 동안 욕을 먹었다. 앞으로 계속 투쟁해 문제가 빨리 해결되면 좋겠다는 발언을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승객 굶기는 경영진 물러나라아시아나 직원들 두 번째 촛불집회>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ap****)대한항공은 탈탈 털면서 아시아나는 비리를 보고도 눈감아주는 미개한 정권 못 참겠다! 갈아치우자 찬탈정권!”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sy****)대한항공은 소위 힘께나 쓴다는 기관이 모조리 나가서 탈탈 털던데 아시아나는 개미새끼 한마리 보이지 않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ywk****)종북주사파 애들이 이렇게 하나둘씩 떼놈에게 기업을 팔아 커미션을 챙긴다. 대중이가 하이닉스를 팔아먹으려고 했듯이. 대한항공, 아시아나, 다음은 어디일까?”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 2018-07-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