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北 외무상 '강도적 비핵화 요구한 미국'

폼페오 "거의 모든 논의의 요소에서 진전 이뤄"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8-07-08

 

지난 6일부터 12일 평양에서 열린 미북 고위급회담 결과에 관해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부 장관은 7일 오후 일정을 마치고 평양을 떠나며 북한과의 협상은 매우 생산적이었다. 북한 비핵화의 시간표(timeline)을 설정하는 데 있어 진전을 거뒀다고 밝혔지만, 북한 외무성은 7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6일과 7일 진행된 첫 조미 고위급회담에서 나타난 미국 측의 태도와 입장은 실로 유감스럽기 그지없는 것이었다미국 측은 싱가포르 수뇌 상봉과 회담의 정신에 배치되게 CVID, 신고요, 검증이요 하면서 일방적이고 강도적인 비핵화 요구만을 들고나왔다고 비난했다고 한다고 한다.

 

우리는 미국 측이 조미(북미) 수뇌 상봉과 회담의 정신에 맞게 신뢰 조성에 도움이 되는 건설적인 방안을 가지고 오리라고 기대하면서 그에 상응한 그 무엇인가를 해줄 생각도 하고 있었다며 북한 외무성은 실패만을 기록한 과거의 방식에서 대담하게 벗어나 기성에 구애되지 않는 전혀 새로운 방식으로 풀어나가는 것, 신뢰 조성을 앞세우면서 단계적으로 동시 행동 원칙에서 풀 수 있는 문제부터 하나씩 풀어나가는 것이 조선반도 비핵화 실현의 가장 빠른 지름길이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그리고 김정은은 친서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분관계 강화를 독촉했다고 한다.

 

한편 12일간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과 미북 간의 고위급 회담을 마치고 7일 오후 평양을 출발하여 일본에 도착한 폼페오 장관은 평양을 떠나기 직전에 기자들에게 북한 비핵화를 위한 시간표를 논의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으며, 거의 모든 논의의 요소에서 진전을 이뤘다고 생각한다는 말을 남겼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전했다. 이어 북한과의 협상이 매우 생산적이었다고 자평하면서, 폼페오 장관은 북한이 조만간 미사일 엔진실험장을 폐쇄하기로 했으며, 이와 관련해 곧 실무회담을 가질 것이라는 예정된 절차를 밝혔다고 VOA는 전했다.

 

이어 미국 국방부 실무진이 오는 712일부터 하루 이틀 정도 북한 관계자들과 판문점에서 만나, 지난 싱가포르 회담에서 합의된 미군 유해송환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힌 폼페오 장관은 앞서 방북 때와는 달리 이번 3차 북한 방문에서는 김정은과 면담하지 않았다고 VOA는 전했다. 이런 폼페오와 김정은의 만남 불발에 대해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애초 김정은과 폼페오 장관과의 만남은 계획된 바 없었다고 밝혔다며, VOA폼페오 국무장관은 도쿄에서 1박을 한 후, 8일 미··3국 외교 장관 회담에서 방북 성과를 설명하고 후속 절차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외무성, “폼페이오 방북 고위급 회담서 미국 태도 실로 유감”>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vt****)김정은 제거 외에는 이 지구상에는 아무런 답이 없어요! 트럼프씨! 한번은 문재인에게 속아서 김정은을 살려줬지만! 이번엔 정말 방법이 없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ws2****)사기꾼 집단 북괴뢰들의 본질을 아직도 모르고 좋아라하는 머저리 트럼프와 그 수하들!”이라고 비난했고, 또 다른 네티즌(philli****)비핵화는 할 생각 없으면서 김정은 친서 주고 시간 끌면서 트럼프를 가지고 논다. 미국이 모를 리 없는데 나중에 군사 공격할 명분을 쌓을지도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syk****)국제사회에 비핵화를 공언해놓고 이제 와서 비핵화 할 의지가 안 보이면 북한은 국제사회에서 고립을 면치 못할 것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hel*)이제 북한은 미군철수를 우선하는 한반도 비핵화를 들먹이며, 핵보유국 지위를 위한 시간벌기에 성공했다나토(미군주도), 영국, 프랑스, 독일,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 강력한 세계 연합군을 만들어 북한 김정은 정권을 완전하게 파괴하여 대한민국에 인계해야 한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phil****)북한 애들 그런 수준인지 몰랐단 말인가. 그런데 중매장이는 어딨는지 말 한마디 없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eeon****)싸움에서 한번 속는 것은 흔히 있는 일이지만, 습관적으로 속는 것은 상등신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am****)미국은 북이 자신들을 시험하고 속였다 판단하면 다음 단계는 무엇일까. 그냥 물러날까. 북폭이라도 할까. 아마 문 정권 끝나기 전에 2년 정도면 누가 바보짓을 했는지 결론 볼 수 있지 않을까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gabr****)북 김씨3대에 걸친 기만, 시간벌기 이벤트가 똑같은 과정으로 누가 봐도 알 수 있게 진행되는데도 그게 매번 먹힌다는 게 신기. 이건 북이 영리한 거야? 아니면 전세계가 천치바보인 거야?”라고 했다

 

 

기사입력 : 2018-07-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