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남 강진 여고생 사체는 왜 머리 깎여?

증거인멸과 시체유기로 살인이 미궁으로?

크게작게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18-07-06

 

개고기 보신탕 식당을 하는 아빠 친구(김씨)에 의해 살해된 전남 강진 여고생’의 머리카락은 왜 전기이발기에 의해 깨끗하게 밀렸을까? 조선닷컴은 지난달 16일 아르바이트를 하러 간다며 집을 나선 뒤 실종됐다 8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된 전남 강진 여고생 A(16)양 살해 사건은 자살한 아빠 친구김모(51)의 계획범죄인 것으로 경찰이 판단했다. 김씨가 범행에 필요한 도구와 약물을 사전에 준비하고 범행을 은폐하려 했다는 증거가 경찰 수사 과정에서 드러났기 때문이라며 A의 구체적인 사인이나 사망 경위는 확인되지 않아 경찰은 보강수사를 계속한다는 방침이라고 전했다.

 

통상 피의자가 사망한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마무리하지만 경찰이 이미 숨진 김씨를 용의자에서 피의자로 전환한 것도 추가 수사를 위한 것이라며 조선닷컴은 강진경찰서는 6일 중간수사 발표에서 A양이 아빠 친구김씨에 의해 살해됐다고 보고 김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정밀 분석 결과 A양 시신에서 수면유도제 성분이 검출된 점 등을 근거로 김씨가 A양을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이 수면유도제는 A양이 실종되기 이틀 전인 지난달 14일 김씨가 병원에서 처방받은 졸피뎀과 동일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전했다.

 

조선닷컴은 김씨의 차량과 집에서 발견된 낫과 전기이발기에서 A양의 DNA가 검출됐다. 둘 다 김씨가 A양을 만난 결정적인 증거다. 경찰은 김씨가 A양과 함께 수풀이 우거진 산을 오르며 이 낫을 사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양의 시신은 발견 당시 머리카락이 한 올도 남지 않은 상태였다. 경찰은 김씨가 전기이발기로 A양의 머리를 깎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경찰은 범행 이틀 전인 지난달 14일 김씨가 낫과 전기이발기를 배낭 안에 넣는 모습을 CCTV에서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에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치밀하게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선닷컴은 김씨는 범행 당일로 추정되는 지난달 16일 오후 6시쯤 귀가해 집에서 옷가지를 불태웠다. 경찰은 태우고 남은 재에서 나온 금속 고리, 바지 단추, 천 조각 등이 A양이 실종 당시 입었던 바지와 손가방에서 나왔다는 것을 확인했다. 김씨가 범행을 저지르고 증거 인멸을 시도했다는 것이 경찰의 판단이라며 김씨는 그날 밤 A양 가족이 집에 들이닥치자 행적을 감춘 뒤 이튿날 새벽 자신의 집 근처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유서는 따로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강진 여고생 살인사건을 접한 네티즌들은 살해혐의자가 자살했는지에 대해서도 의혹을 제기했다.

 

조선닷컴은 이번 중간수사 발표에서 시신 유기 과정에 대한 수사 진전은 전혀 없었다. 지난달 24A양의 시신이 발견된 곳은 강진군 도암면 지석리 인근 매봉산(해발 250m) 정상부 부근 비탈진 숲이었다. 68kg인 김씨가 몸무게가 70A양을 살해한 뒤 혼자서 정상 부근까지 시신을 옮겨 유기하기에는 마을에서 머문 시간이 짧다는 게 경찰의 의견이라며 “A양이 김씨를 따라 산에 올라간 뒤 살해됐다면 그 이유도 미궁이라고 요약했다. 한 네티즌(js****)은 시신의 신분을 감추기 위해 옷과 소지품을 모두 벗겨낸 것며 때문에 시신도 발견하기 어려운 곳에 방치되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조선닷컴은 “A양은 실종 당일인 지난달 16일 소셜 미디어를 통해 친구에게 아빠 친구가 아르바이트를 소개해 준다고 해서 이동한다’ ‘아저씨가 알바 소개한 것을 주변에 말하지 말라고 했다. 나한테 무슨 일 생기면 신고해 달라는 메시지를 남겼다“A양이 뭔가 사전에 위험한 상황이 올 수도 있다는 것을 느낀 것으로 보이는데 그렇다면 A양이 홀로 김씨를 따라 산 정상까지 가는 위험을 감수할 이유가 없지 않냐는 이의제기도 전했다한 네티즌(js****)미스테리는 아닌 것 같다. 여고생이나 그 부모와 원한관계가 없었다면, 성적인 것이 목적이었을 것이고, 아르바이트를 주겠다며 유인했을 것이다라고 추정했다

 

시체가 너무 부패하여 성폭행 흔적 검사도 불가능한 가운데가장 큰 미스터리로서 조선닷컴은 김씨가 A양을 삭발한 이유도 의문이다. 삭발을 한 도구가 발견되면서 김씨의 소행이라는 점은 드러났지만, 김씨가 왜 A양의 머리카락을 잘랐는지는 김씨가 이미 숨져 확인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A양의 사망 원인도 미제로 남을 가능성이 크다고 단정했다. 조선닷컴은 경찰은 지난달 25일 국립과학수사원 1차 부검 이후 정밀 감정으로 사인을 밝히겠다고 했다얼굴과 정확한 키를 구별하기 어려울 정도로 부패해 신체가 눌리거나 압박받은 흔적을 파악하기 어려웠다고 전했다.

 

조선닷컴은 김씨가 A양과 자동차에 동승했는지 여부도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은 이날 김씨와 A양의 휴대전화 위치신호 이동경로가 같다는 점만 확인했을 뿐, 승용차에 동반 탑승 여부를 확인하지 못했다며 경찰 관계자의 피의자가 숨진 상태라서 수사에 어려움이 많다피해자의 사망 경위와 사인은 계속 수사할 방침이라는 발표도 전했다. 피살당한 여고생의 시신이 너무 심하게 부패되어서, 사인이나 성폭행 여부 등에 관해 과학적 조사를 하기 힘든 가운데, 일부 네티즌들은 살인혐의자가 보신탕 식당 주인인 점도 주목하며, 심지어 인육 사용의 가능성까지도 제기했다.

 

낫 미리 챙기고 옷 불태운 아빠 친구의 계획 범죄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hugh****)그 지역 많은 여성 실종자가 대부분 어린 아이들 같다. 사체가 발견되지 않는다? 용의자 직업이 보신탕 운영?”젊은 여성 인육이라는 증거 만들려고?”라고 질문했고, 다른 네티즌(ym****)아빠 친구라면서 아르바이트를 추천하면, 먼저 아빠를 통해서 했겠지, 왜 피해자에게 직접 했을까?”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jj86546****)전라도 흑산도 학부모 및 동네주민이 집단 여선생 성폭행, 나주의 나영이 사건, 보성 어부 성폭행미수 어제 같은데 또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 2018-07-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