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시아나항공사의 황당한 '기내식 대란'

네티즌 "이 사태가 대한항공었다면 즉사했을 것"

크게작게

조영환 편집인 2018-07-03

 

아시아나항공이 황당한 기내식 대란을 겪고 있다. 조선닷컴은 3“1일부터 벌어진 아시아나항공의 기내식 대란이 이틀째 이어졌다“(2일 오전 9) 아시아나항공 OZ102편은 항공기 연결 문제와 승객이 먹을 식사가 제때 실리지 않아 출발이 1시간 40분 늦어졌다. 이날 저녁 630분 현재 일본 삿포로, 중국 시안, 푸껫 등으로 향하는 아시아나 항공기 18편은 기내식을 포기한 채 노밀(no meal)’ 운항을 했다. 푸껫 승객은 7시간 가까운 비행시간 동안 기내식을 못 먹고 버텨야 했다. 전날엔 아시아나항공 국제선 80편 중 51편이 기내식 때문에 지연 출발했고, 36편이 기내식 없이 목적지로 향했다고 전했다.

 

기내식 공급과 항공기 연결 등의 이유로 20(국토부 1시간 이상 기준)이 지연됐는데 인천공항 기준(15분 이상)으로 보면 대부분 항공기가 예정보다 늦게 이륙했다며 조선닷컴은 회사 측은 최대한 이른 시간에 정상화하겠다고 했지만 기내식 대란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항공기가 밥 때문에 무더기로 지연 출발하는 사태가 벌어지는 건 드문 일이라고 전했다.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대란이 벌어진 이유에 대해 조선닷컴은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사태의 직접적인 원인은 계약을 맺은 업체 샤프도앤코코리아가 제때 비행기로 밥을 배달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직접적 원인을 전했다.

 

이런 기내식 배달 불발 사태가 발생되기까지의 과정에 대해 조선닷컴은 아시아나항공은 IMF 이후 자금 사정이 나빠지자 기내식 사업 지분 20%만 남기고 나머지를 독일 루프트한자 계열인 LSG에 넘겼다. 2003년부터 LSG스카이셰프코리아와 5년 계약을 맺었고, 이후 두 차례 연장했다“2016년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6월까지인 계약 기간을 연장하지 않기로 하고, 새 업체를 물색했다. 그해 말 아시아나항공은 중국의 하이난그룹 계열인 게이트고메스위스와 46의 비율로 게이트고메코리아(GGK)를 세우고, 7월부터 30년 동안 GGK로부터 기내식을 공급받기로 했다며 간접적 원인을 소개했다.

 

조선닷컴은 지난 3GGK가 새로 짓던 공장에 화재가 발생했다. 공급 일정이 어그러지자 아시아나항공은 급히 중소업체 샤프도앤코와 3개월 단기 공급 계약을 맺었다. 기업신용평가사 나이스평가정보에 따르면 샤프도앤코는 2016년 세워진 중소기업으로 직원은 63명이다. 2017년 매출은 70억원으로 아시아나항공에 납품하던 LSG의 매출(1889억원) 4%도 안 된다외국 항공사에 하루 3000인분 기내식을 공급해왔는데 아시아나항공이 하루 필요한 분량은 25000인분이다. 매출 기준으로 업계 49위에 불과한 업체에 하루 25000명 승객 식사를 맡긴 것이라며, ‘예견된 기내식 대란을 전했다.

 

이에 대해 아시아나항공은 생산 설비나 공급 능력에는 문제가 없었다. 다만 비행기로 운반하는 시간이 예상보다 길어지면서 벌어진 일이라고 변명했다며, 조선닷컴은 아시아나항공이 기내식 업체를 바꾸는 과정에 여러 잡음도 나왔다고 지적했다. “기존 업체 LSG는 매출 70%가 아시아나항공에서 나오다 보니 계약 해지는 사실상 문을 닫으라는 얘기였다며 조선닷컴은 계약 연장이 안 되자 LSG는 작년 4아시아나항공이 계약 연장 조건으로 1500~2000억원 투자를 요구했는데 받아들이지 않자 계약을 끝냈다며 공정위에 민원을 제기했다며 공정위는 LSG가 제기한 민원에 대해 세 차례 현장 조사를 실시했고, 최종 결론은 내놓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조선닷컴은 공교롭게도 작년 3GGK의 모기업 하이난그룹은 아시아나항공의 지주사인 금호홀딩스에 1600억원을 투자했다. 이 때문에 금호아시아나그룹이 투자 유치를 위해 알짜 사업인 기내식 업체를 바꿨다는 주장도 제기됐다면서, 이에 대한 아시아나항공의 “LSG15년 동안 요구해온 원가 공개를 거부했고, 기내식 품질에도 문제가 있어 교체를 결정한 것이다. 오히려 LSG가 계약 연장 조건으로 투자 제안을 해왔다는 반박도 전했다. 하이난그룹의 금호홀딩스 투자에 대해 아시아나항공은 두 그룹이 사업 제휴를 통해 시너지를 내기 위한 목적이지 기내식 업체 선정과는 아무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아시아나 탔다가푸껫까지 헝그리 앵그리’>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lhg2****)만약에 대한항공이 그랬다면 이거 잘 걸렸다 하고 굶주린 하이에나처럼 달려들어서 구속영장 청구하고 세무조사하고 갑질 있었는지 조사도 좀 하고 아주 물고 뜯었겠지. 같은 패거리가 뭔지. 청와대는 어쩔 수 없이 일어난 착한 기내식 문제라고 모른 척 넘어가겠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qq****)대한항공이 저랬다면? 면허 취소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rjw****)사실 금호아시아나가 7시 향우회 기업으로 유명한 회사지. ㅅㄱ는 요즘도 손녀뻘 승무원 허그 열심히 하고 있냐?”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ysj****)어찌, 주무부서인 국토부가 조용하지? KAL 잡듯 나서지 않고. 아시아나 경영진 사람들 머리, 두뇌가 있기는 한가? 업체 교체시엔 단순히 비용만 보고 하는 게 아니다. 원가절감, 회사 편의만 추구하다 보면 이런 사단이 나게 마련이다. 교체 시 공백, 계약관계, 지속가능성, 모두 신중하게 검토하고 함이 기본인데, 그 기본을 지키지 않은 인재로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man****)대한항공이 종북들의 휘둘림으로 기진맥진 하니까 아시아나가 이때가 기회라고 생각해서 무리수를 두었는데 제 덫에 제 발등 찍은 게 되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aksekfkaks****)대한항공 털듯 해봐라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ela*)과연 밥만 문제일까? 2대 항공사가 컨틴전시 플랜조차 없이 주먹구구로 운영되는 것이 백일하에 드러난 셈이다. 정비나, 물류, 해외 협력선 관리는 제대로 되고 있을까? 솔직히 겁나서 못 타겠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leo****)워메, 워메 근디 우덜도 대한항공 같이 탈탈 털리지 않을랑가 몰라? 아시아나는 우덜 동네 기업인디, 우덜 정부인 문재인 정부의 공정위에서 별일이 있겄능가? 안 그렁가이! 이런 이야기가 청기와집에서 들리고 있다는 설이 있다라고 비꼬았고, 또 다른 네티즌(ok****)대한항공이었으면, 회사면허 취소한다고 했을 텐데. 역시 라도구먼, 라도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 2018-07-0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