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기성용 선수, 한국축구대표팀 은퇴 시사

네티즌 "국가대표는 국가가 부르면 응하는 것"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8-07-01

 

한국 축구 대표팀 주장인 기성용 선수가 대표팀 은퇴 가능성을 시사했다고 한다. 기성용 선수는 1일 인천공항으로 귀국한 후 기자들에게 혼자만의 결정은 아니고 주변과 상의를 해야 하기 때문에 확실하게 은퇴한다고는 얘기를 못 하겠다면서도 어느 정도 마음은 정리가 된 것 같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기성용 선수지난 4년간 주장으로서 팀을 잘 이끌지 못한 책임감이 컸던 것 같다그동안 한국 축구가 비난과 비판을 받으면서 나 자신도 어려운 부분이 있었고, 선수들이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면서 마음이 아팠다고 자신의 감회를 표했다고 한다.

 

이번 러시아월드컵 기간에도 부당할 정도의 혹평을 축구팬들로부터 받은 기성용 선수는 지난 4년간, 길게는 8년간 대표팀이 상당히 어수선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많은 감독님이 교체되고 어려운 시간이 많았는데 주장을 맡으며 짊어진 짐도 많아서 그런 시간이 저를 좀 더 힘들게 했다고 밝혔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그는 이어 제 커리어에서 소속팀에 집중할지 대표팀을 좀 더 할지 고민을 많이 했고, 주변 사람과도 많이 상의했다한국 축구가 앞으로 4년간 장기 플랜을 갖고 준비해야 하는 상황에 내가 대표팀에 도움이 될지 고민이 컸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기성용 선수는 아직 확실히 결정한 것은 아니다어느 시기가 되면 제 입으로 (대표팀 은퇴를) 얘기할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이어 조선닷컴은 그는 멕시코와 조별리그 2차전에서 부상을 당해 독일과의 마지막 경기에는 출전하지 못했다며 기성용 선수의 마지막 월드컵이라 여러 가지 감정이 있었다. 많은 어려움이 있었는데 선수들이 포기하지 않고 경기를 치러준 것이 주장으로서 고마웠다선수들이 조금만 다듬어지고 체계적인 계획으로 (월드컵에) 임했더라면 지금보다 더 좋은 결과가 나오지 않았을까 아쉬움도 남았다는 감정도 전했다.

 

기성용 선수는 지난 4년간 고생을 많이 했는데, 결과적으로 성공이라고 얘기 못 하는 부분은 아쉽다면서도 하지만, 마지막 경기에서 선수들이 한국 역사에 기억될 경기를 해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어 “기성용은 2018 러시아월드컵을 마친 직후인 지난달 28일 영국을 들러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뉴캐슬과 2년 계약을 체결했다. 기성용은 2012년 스코틀랜드 셀틱FC에서 EPL 스완지시티로 이적했다. 2013~2014시즌 EPL 선덜랜드로 임대된 한 시즌을 제외하고 5시즌 동안 스완지시티에서 뛰었다”며 기성용 선수의 과거 경력과 장래 계획을 소개했다.

 

<귀국한 기성용 마음 정리됐다대표팀 은퇴 시사>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o****)이동국 선수가 말했던 바와 같이 국가대표란 영예로운 것이며, 나라가 필요로 하는 한 선수는 뛰는 것이 옳다. 이렇게 배에 기름이 끼어서 이제 국대는 안 뛰겠다는 둥 떠드는 정신상태를 가진 선수는 당연히 국가대표로서의 자격이 없는 것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tjxo****)국가대표는 자의에 의해 은퇴하는 게 아니고 실력에 한계가 왔을 때 자동적으로 은퇴하는 게 수순이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car****)국가가 부르면 응해야지. 29세가 국가대표를 선택 운운하고 있어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8-07-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