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박정희의 군사혁명을 도운 김종필 서거

김대중의 좌익정권 수립에도 일조한 정치역정

크게작게

류상우 기자 2018-06-23

 

박정희 장권과 함께 군사혁명을 일으켜 박정희 정권을 수립하고, 김대중 정권에서까지 국무총리로 잠시 이용당했던 김종필 전 국무총리가 노환으로 23일 향년 92세에 별세했다고 한다. 김 전 총리는 이날 아침 서울 신당동 자택에서 호흡곤란 증세를 일으켜 순천향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사망하고,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에 차려질 예정이라고 한다. 김영삼(YS)·김대중(DJ)과 함께 ‘3()’으로 불리며 한국정치사()의 획을 그은 김종필 전 총리는 2009년 김대중과 2015년 김영삼에 이어 이날 사망함으로써, 3김은 역사 속으로 모두 사라지게 됐다.

 

조선닷컴은 김 전 총리는 박정희 전 대통령, YS, DJ 등 정치적 거물 사이에서 특유의 정치력을 발휘하며 각 정권의 탄생 등에 기여하기도 했다. 이들 중 유일하게 대통령에 오르지 못했지만 박정희·김대중 정부에서 국무총리만 6년 반을 했던 김 전 총리를 향해 영원한 2인자’, ‘대통령 빼고 다 해 본 사람등의 별칭이 붙기도 했다“1926년 충남 부여의 부유한 한학자 집안에서 태어난 김 전 총리는 공주중·고등학교와 서울대 사범대를 나와 1948년 육군사관학교 8기로 임관했다. 육군본부 정보참모부 기획과장을 지내는 등 주로 참모직을 역임했다며 군사혁명가로서의 군경력을 소개했다.

 

1961년 중령이던 김 전 총리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5·16 군사혁명의 중심인물로 참여했고 그 뒤 중앙정보부장(현 국가정보원장)을 맡으면서, 산업화의 한 주역이 됐다. 조선닷컴은 김 전 총리는 1963년 준장으로 예편해 공화당 창당을 주도했다. 그해 치러진 6대 총선에서 당선된 김 전 총리는 이후 7·8·9·10·13·14·15·16대에 걸쳐 총 9선을 지낸 국내 최다선 국회의원이다. 198713대 대선에 출마했다가 낙선하기도 했다김 전 총리는 이듬해 13대 총선에서 충청권을 기반으로 35석을 확보하는 데 성공하면서 정치권에 복귀했다며, 박정희-김영삼-김대중을 넘나드는 그의 정치경력을 소개했다.

 

이어 조선닷컴은 공화당 총재였던 김 전 총리는 1990년 노태우 전 대통령의 민주정의당, YS의 통일민주당과 함께 ‘3당 합당을 선언했다“199214대 대선에서 YS는 대통령에 당선됐고, 김 전 총리는 민자당 대표에 올랐다. 그러나 3당 합당 시 약속했던 의원내각제 추진은 요원했고, 김 전 총리는 1995년 자유민주연합을 창당해 총재로 취임했다고 소개했다. ‘충청의 맹주로 불렸던 김종필은 1997년 대선을 앞두고 김대중의 국민회의와 야권 후보 단일화에 야합한 이른바 ‘DJP 연합을 이뤄서 김대중을 15대 대통령으로 만들었고, 그는 국무총리로 잠시 이용당했다.

 

1961년 박정희 전 대통령과 군사혁명을 주도한 김종필 전 총리는 민주팔이 김대중의 의원직을 박탈했고, 그가 수장으로 있었던 중앙정보부는 1973년 김대중을 일본에서 납치했다는 주장도 있지만, 정적이었던 김대중에게 부역하여 민주팔이 좌익정권의 등장에 악역을 맡았다. 조선닷컴은 김 전 총리는 200417대 총선을 통해 재기를 시도했다. 김 전 총리는 자민련의 비례대표 후보로 선거에 나섰지만 당선에 실패했다. 10선 도전에 실패한 김 전 총리는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김 전 총리는 대한민국 산업화와 민주화 과정에서 영욕의 부침을 거듭했다고 평했다.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는 기고문을 통해 김종필은 5·16 군사혁명의 주역이고 그 혁명을 성공시킨 당사자이지만, 내가 알기에 그는 한 번도 정치나 정권에 집착하지 않았다군사혁명을 자랑하지 않았고 이 나라 역사에 다시는 혁명이 없기를 바란다고 말한 적이 있다고 회고했다고 조선닷컴은 소개했다. 또 김동길 명예교수는 낭만적 정치인 김종필 손에 권력이 넘어갔다면, 좀 더 합리적인 민주화가 가능하지 않았을까. 만일 그가 대권을 잡게 됐더라면 한국 정치가 오늘의 이런 꼴이 아닐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회고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 2018-06-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