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당선 뒤에도 '스캔들'에 시달린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 질문하는 언론들에 신경질적 반응
조영환 편집인   |   2018-06-14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여배우 스캔들로 당선 뒤에도 언론에 시달리고 있다. 언론사에서 선거 막판에 제기된 여배우 스캔들에 관련한 질문을 하자, 이재명 당선자는 인터뷰를 일방적으로 중단하거나 진행자에게 관심사는 오로지 그거인 것 같다며 비아냥대는 듯이 불평을 표출했다고 한다. 이 당선인은 13일 밤 당선이 확정된 뒤 JTBC와 인터뷰 하면서 진행자가 아까 책임질 일이 있다고 했는데 어떤 뜻이냐고 묻자 나는 그런 얘기를 한 일이 없다. 책임질 부분이 있다고 가정해서 말한 적이 없다. 본인이 그렇게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고 항변했다고 한다.

 

앞서 이 당선인은 선거 캠프에서 당선 소감을 발표하면서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에 대해선 확고하게 책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며, 조선닷컴은 진행자가 이 부분에 대해 질문한 것인데, 이 당선인은 인터뷰 중에는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는 뜻으로 답변한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MBC와의 인터뷰 에선 진행자가 선거 막판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말하자 이재명 당선자는 표정이 굳어졌고, 이어 앞으로 도지사가 되면이라고 질문을 하자 도중에 . 감사합니다. 잘 안 들리는데요. 열심히 하도록하겠습니다라고 말한 뒤 이어폰을 빼버렸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한 언론사가 공개한 선거 캠프 현장 동영상을 보면 이 당선인은 TV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여배우 스캔들이 언급 되자 다른 얘기 하면 안 되냐. TV조선의 관심사는 오로지 그거인 것 같다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이후 이 당선인은 대변인을 향해 인터뷰를 취소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이재명 당선자는 엉뚱한 질문을 자꾸 해서 안 돼라며 약속을 어기기 때문에 다 취소해라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여기(SBS)까지만 하고 이것도 인터뷰하다 딴 얘기하면 그냥 끊어버릴 거야. 내가 끊어버릴 거야. 예의가 없어. (약속을) 싹 다 어겼어. 예의가 없어라고도 했다고 전했다.

 

조선닷컴은 이 당선인은 선거 막판에 제기된 여배우 김부선 씨와의 스캔들로 곤혹을 치렀다야당에선 이 당선인이 결혼한 상태로 김 씨와 교제를 했다고 주장했고 김 씨도 방송에 나와 이를 인정했지만 이 당선인은 적극 부인했다고 전했다. 이런 인터뷰 논란이 불거진 이재명 당선인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통해 어제 인터뷰를 보고 실망하신 분 많으실 것이라며 저도 시간이 지나니까 제가 좀 지나쳤다는 생각이 든다. 제가 그러지 말았어야 했다고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어 이재명 당선자는 인터뷰 도중에 중단시키면서 화낸 이유에 대해 굳이 변명하자면, 언론사들과 미래지향적인 이야기를 하자는 약속을 했다. 그러나 단 한 군데도 예외 없이 다 과거 얘기, 근거 없는 얘기를 해서 좀 언짢았다고 설명했다고 한다. “해당 의혹과 관련해 책임지겠다는 발언을 한 적이 없다고 주장하는 그는 전날 오후 1040분경 당선 소감을 밝히며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들에 대해서 확고하게 책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발언하는 장면이 YTN 등에 보도되어, 그의 발언을 둘러싼 책임 공방은 계속될 것으로 조선닷컴은 전망했다.

 

<‘인터뷰 논란이재명 언론이 약속어겨 언짢았다”>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yk****)좌파의 특징, 당선되고 나면 눈에 보이는 것 없다. 선거전만 유권자님이고 당선 후는 시장님에게 감히 인터뷰도 좌파선전 아니면 안돼, 안하무인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ju****)그럼 언론이 그 질문할건데요? 하고 인터뷰를 무산시킬까? 약속 같은 소리하고 있네. 도지사쯤 되면 언론의 날카로운 질문에도 잘 대답해야 합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yg****)정말 황당한 사람이다. 내로남불이네. 적폐 아닌가?”라고 했다.

 

<이재명, 스캔들 질문하자 인터뷰 중단에 비아냥태도 논란’>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cw****)재명씨, 오늘 지사에 당선됐다고 다 끝난 것이 아니오. 아마 오늘 당신의 오만한 태도에 대해 피눈물을 흘릴 날이 올 것이오. 머지않아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yy****)건방진 재명이 뒤에 재명이를 찍은 오만한 경기도민들은 피눈물을 흘릴 것이다! 이 땅에 진리는 살아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illa****)안하무인. 끝까지 좋은 꼴은 보이지 않고 유권자들도 우습게 보는 꼬인 눈. 좋게 끝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관련기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올인고리아.. All rights reserved.